기사등록 : 2019.01.09 08:01

日외무성, 주일 한국대사 불러 신일철주금 자산압류 결정 항의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日외무성, 주일 한국대사 불러 신일철주금 자산압류 결정 항의(종합)

일본 정부, 한국대사 초치…외무성 들어서는 이수훈 대사
일본 정부, 한국대사 초치…외무성 들어서는 이수훈 대사(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가 한국 법원이 신일철주금에 대한 자산압류를 승인한 것과 관련해 9일 일본 정부의 초치를 받고 굳은 표정으로 외무성에 들어서고 있다.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외무성은 한국 법원이 신일철주금에 대한 자산압류를 승인한 것과 관련해 9일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했다.

일본 외무성의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날 이 대사를 도쿄(東京) 외무성 청사로 불러 한국 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가 신청한 자산압류 신청을 승인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 대사는 이날 오후 굳은 표정으로 외무성 청사에 도착,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은 채 아키바 차관과의 면담 장소로 향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관계 각료 회의를 통해 신일철주금의 자산압류가 확인되는대로 한국 정부에 한일청구권 협정에 기초한 협의를 요청하기로 방침을 정한 바 있어, 이 대사에게 협의 요청을 할지 주목된다.

이 대사는 이날 10분가량 아키바 차관과 면담을 한 뒤 외무성을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한일 관계가 어려운 상황이니 이럴 때일수록 한일 양국이 서로 관리를 잘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109126451073?section=international/all&site=box_todaynews


Extra 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