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2.07 07:14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양산 …4.5억달러 투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르헨티나 살타주 염호서 연 탄산리튬 생산규모 2만5000t 목표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염호 리튬생산 계획이 속도를 내고 있다. 

center



리튬은 전기자동차 배터리 양극재의 핵심 소재로 '하얀석유'라고도 불린다.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배터리에 필요한 리튬은 20~30g 정도지만 전기차 배터리에는 약 30㎏의 리튬이 들어간다. 2010년에 리튬 직접추출 기술을 독자 개발한 포스코는 광양제철소에서 탄산리튬을 생산하고 있고 양극재와 음극재를 포스코ESM과 포스코켐텍에서 생산하고 있다.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2023년까지 2차 소재 전지 등 신성장사업 10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center
포스코가 리튬생산을 위해 4억 5000만달러를 투자할 아르헨티나 염호 사진=eltribuno



7일 아르헨티나 매체 ‘그루포라프빈시아’ 보도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해 인수한 아르헨티나 북서부 살타주 염호에서 리튬을 생산하기 위한 투자 실행계획서를 살타주 주정부에 제출했다.

실행계획서는 파일럿 플랜트 건설을 포함한 4억 5000만달러를 투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8월27일 호주 갤럭시리소스로부터 아르헨티나 북서부 살타주의 ‘살라 헬 옴브레 무에르토 호수 북측 광권을 2억 8000만 달러에 인수했다. 

이 염호는 서울시 면적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1만7500ha규모로 20년간 매년 2만 5000t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염수를 보유하고 있다. 광권 인수 금액은 미화 2억 8000만달러였다. 

투자 실행 계획에 따르면, 포스코는 ‘ 라 헬 옴브레 무에르토’호수 북쪽과 살타주 주도에서 55km 떨어진 게메스 산업단지에 각각 1개의 파일럿 플랜트를 세워 2021년부터 20년간 2만5000t의 탄산리튬과 수산화리튬을 생산할 계획이다. 

살타주 주정부의 환경영향 평가가 끝나면 파일럿플랜트는 올해 4월에서 11월 사이에 착공된다. 이는 아르헨티나 최초의 수산화리튬 생산 공장으로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을 위해 늘어나는 수요를 감당할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이번 사업으로 200개의 일자리 구축과 연간 약 3억6000만 달러의 외화 수입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는 앞서 지난해 2월 호주 필바라미네랄스로부터 연간 3만t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리튬정광을 장기 구매키로 했다. 

포스코는 리튬정광에 이어 원료를 확보함으로써 원료 수급문제를 왼전히 해결했다. 이에 따라 연간 5만 5000t 대량 생산 체제를 갖췄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에서 생산하는 수산화리튬과 탄산리튬을 양극재를 만드는 포스코ESM(포스코켐텍 흡수 예정)에 원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포스코켐텍의 음극재와 함께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사업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포스코 측은 기대하고 있다. 

<출처> http://news.g-enews.com/view.php?ud=201902071441517059c5557f8da8_1&md=20190207175940_K


Extra 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