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11 09:28

국내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 압수수색…"허위충전"

In 패션/경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운영상 불법 혐의' 네번째 거래소 압수수색…업계 전반 수사 확대 전망

업비트 로고
업비트 로고[두나무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검찰이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대해 사기 등 혐의를 포착하고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상의 불법 혐의를 포착하고 거래소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특히 업계 1위로 알려진 업비트까지 본격 수사 대상이 됨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 업계에 대한 검찰 수사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정대정 부장검사)는 지난 10일부터 이틀에 걸쳐 강남구 업비트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업비트는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지 않으면서 전산상으로 있는 것처럼 '허위충전'해 투자자들을 속인 혐의(사기·사전자기록등위작행사)를 받는다.

업비트는 가상화폐를 전자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코인 지갑'에 실제 가상화폐를 보유하지 않고 '장부상 거래'를 진행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다.

검찰은 실제 업비트가 가상화폐를 허위로 충전해 놓은 뒤 나중에 다른 업체로부터 가상화폐를 사서 메우는 식으로 운영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 가상화폐 거래 실태를 점검해 위법 정황이 큰 사례들을 발견하고 이를 수사당국에 통보했다.

금융당국 조사 결과, 거래소가 고객 자금을 대표자나 임원 명의의 개인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빼돌리거나 가상통화 투자 명목으로 일반인을 속여 자금을 모은 정황 등이 발견됐다.

검찰은 지난 3월 코인네스트 등 거래소 3곳을 압수수색했으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등 혐의로 코인네스트 대표 김모씨 등 3명을 재판에 넘긴 바 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stock/2018/05/11/1308000000AKR20180511146151004.HTML


Extra 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