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6.12 10:02

'하나의 한국' 평화통일 연전시 순회전, 꼬리엔테스에서 개막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akaoTalk_20180611_100857548.png


조용화 작가가 La Matanza 대학교 박물관의 밤 메인 전시로 기획하고 선보였던 ‘평화 통일을 위한 연(La barrileteada por una Corea)’ 전시가 지난 6월 6일 꼬리엔떼스 국립미술관에서 개막했다. 전시는 7월 8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루이스 니베이로(Curador: Luis Niveiro) 큐레이터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6.25 한국전쟁을 기리는 연을 전시한다. 아르헨티나, 칠레, 브라질,프랑스 작가의 예술혼이 담긴 한국의 전통 연을 볼 수 있다. 

KakaoTalk_20180611_100934505.png


조용화 작가는 한국에서 연을 날리던 순수하고, 신선하고 무한한 꿈을 꿀 수 있던 어린 시절의 기억을 되살리는 의미에서 연을 주제로 삼았다고 했다.


KakaoTalk_20180611_100926212.jpg

 ‘평화 통일을 위한 연(La barrileteada por una Corea)’전시회는  순회전으로 6월 28일에 Rosario  UAI(Universidad Abierta Interamericana) 한국 학술대회 행사에 초대되어 진행 될 예정이다. 이후 7월엔 차코주 10월엔 멘도사 미대에서도 전시회가 개최된다. 
KakaoTalk_20180611_100746584.png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총 64명으로 다음과 같다. Alejandro Boim, Alejandro Raineri, Alicia Díaz Rinaldi, Andrea Moccio, Andrés Ignacio Bancalari, Antonio Guzmán Quintana, Ari Cho Yong, Balbina Lightowter, Beatriz Moreiro, Berta Teglio, Ulises Blas Vidal, Carlos Scannapieco, Catalina Mena Urmény, Cristina Fresca, Cristina Santander, Diego Figueroa, Ernesto Pesce, Estela Zariquiegui, Felipe Yuyo Noé, Flores Babusci, Gabriel Álvarez, Gabriela Salgado, Gerardo Feldstein, Gracias Cutuli, Graciela Zar, Guillermo Rodríguez, Gustavo Mendoza, Hea Suk Lee, Héctor Saunier, Hernán Dompe, In Chon, Jorge Meijide, José Mizdraji, Juan Valladares, Julian Pesce, Ladislao Kelity, Leonel Marchesi, Ligeia Ozanne, Luis Niveiro, Luisa Valenzuela, M. Scolari, Marcelo Cofone, María Inés Tapia Vera, Miguel Harte, Néstor Goyanes, Nora Correa, Norma Capponcelli, Pablo Dompe, Paula Ibáñez de Torres, Pedro Tyler, Regina Jung, Ricardo Abella, Ricardo Roux, Roberto Koch, Rubén Kempa, Laura Simón, Serafína Ho, Se Yoon, Song Kye Sook, Shu Lin Chen, Susana B. Delgado, Teresa Stengel, Viviana Oriola y Zulema Maza.
<남미한우리>

Extra 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