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11.01 23:42

"당분간 집값 하락할 것"…서울 매매가격 전망지수 급락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B 매매가 전망지수, 9월 133→10월 97.2…하락 전망 증가
매수우위지수도 164→86으로 반토막…"집 팔겠다" 늘어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서울 강남 아파트값 하락세가 용산·동작구와 분당신도시 등지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주택 매매가격 전망지수도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분간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보는 일선 중개업소가 많다는 의미다.

매수우위지수도 크게 내려가 집을 팔겠다는 사람이 종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민은행의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97.2를 기록하며 9월의 133.0에 비해 35.8포인트 하락했다. 이 수치는 올해 5월 95.9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서울의 한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한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KB부동산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소의 향후 3개월 이내 집값 전망을 수치화한 지수로, 100을 기준으로 100 이상이면 상승, 100 미만이면 하락 의견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 서울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된 4월 95.1로 떨어지며 100 이하로 내려갔다가 집값이 강세로 돌아선 지난 7월 105.3을 기록한 뒤 3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다.

그러나 9·13대책 이후 거래가 급감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급매물이 나오면서 전망지수도 10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강북 14개 구의 전망지수는 9월 조사에서 129.7을 기록했으나 10월 조사에서는 93.8로 떨어졌다.

9월에 136.4를 기록했던 강남 11개 구의 전망지수는 지난달 100.7로 내려왔다.

서울의 전망지수가 급락하면서 전국의 주택 가격 전망지수도 9월(106.6)보다 낮은 92.3을 기록했다.

부산의 경우 9월 82.6에서 지난달 조사에서는 77.5로 떨어졌다. 3개월 내 집 값이 하락할 것으로 보는 중개업소가 더 많아진 것이다.

울산은 70.1로 광역시 중 최저를 기록했고 강원(71.2), 충북(71.8), 경북(72.9), 경남(75.9) 등지도 70대에 머물렀다.

그러나 지방 내에서도 최근 집값이 강세를 보이는 대전(105.3)과 광주(109.3), 대구(102.1) 등지는 전망지수가 100을 넘어서 당분간 가격이 계속해서 상승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서울 등 매매가격 전망지수 하락은 9·13대책 발표 이후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늘어난 영향이 크다.

서울의 한 아파트 일대
서울의 한 아파트 일대

지난달 서울지역의 주택 매수우위지수는 85를 기록하며 전월(164.5)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매수우위지수는 0∼200 범위 내에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매수자가 많다'는 의미이며, 100 미만이면 '매도자가 많다'는 뜻이다.

9월 조사 때까지만 해도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월등히 많았던 반면 대책 발표 이후 10월 들어서는 집을 팔겠다는 사람이 더 많아진 것이다.

전국의 주택 매수우위지수도 9월 74.3에서 10월에는 49.5를 기록하며 50 밑으로 떨어졌다.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없다는 의미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박원갑 수석전문위원은 "서울 등의 전망지수 하락은 세금과 대출 규제 등 전방위 압박에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나오면서 매수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선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당분간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8/11/02/0302000000AKR20181102054300003.HTML


Extra F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