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6.15 18:44

런던 아파트 화재 사망자 17명으로 늘어…경찰 "더 늘어날 듯"(종합)

일부 언론 "실종자도 수십명…사망자 100명으로 늘 우려도" 
간이 수색 마치고 정밀 수색·구조 개시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런던 시내 24층짜리 아파트 건물 화재로 지금까지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17명이 사망했음을 확인할 수 있지만 애석하게도 사망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쿤디 국장은 중환자실에 있는 17명을 포함해 37명이 아직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테러가 화재 원인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테러와 관련 있음을 보여주는 아무런 증거는 없다"고 답했다.

 

같은 기자회견에서 런던소방대 대니 코튼은 수색·구조작업을 시작할 것이며 "이 상세한 정밀 수색"은 "며칠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수색·구조요원 이전에 먼저 특수 수색견들을 투입하는 한편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버팀목들을 세울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앞서 그는 이날 오전 ITV와 인터뷰에서 "건물 중추는 아니지만 구조 일부가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이 어젯밤 꼭대기 층까지 도달해 (각 가구) 출입구에서 간단한 초기 수색을 벌였다. (안전 우려 때문에) 포괄적인 수색을 벌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실종자들과 관련해서 런던경찰청 쿤디 국장은 "인원을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120가구, 400~600명이 거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건물에 화재 당시 있었던 인원을 알 수 없는 가운데 코튼 국장은 이날 "(아직) 몇 명이 안에 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면 수색이 진행되면 사망자가 1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일부 언론들은 우려했다.

 

더 선은 "구조대 요원들은 100명이 사망했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보도했고, 텔레그래프는 "모든 입주민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아 사망자수가 100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사망자가 100명 이상일 것이라는 게 구조대원들의 예상이라는 말을 런던시당국 소식통에게서 들었다"고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소셜미디어와 언론 등에서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32명의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한편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오전 현장을 방문해 소방관들과 현장 상황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야당인 노동당 제러미 코빈 대표는 보수당 정부의 지방당국에 대한 공공 예산 지원 삭감이 이런 참사를 빚은 배경이라고 비난했다.

 

구청 소유의 서민형 공공 임대주택인 이 아파트 주민들이 안전 우려를 제기했는데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고 주장함에 따라 여론의 비난 화살이 잇단 테러에 이어 또 다시 메이 총리를 향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잠정적인 화재 원인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안전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관리회사에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전날 새벽 1시께 런던 서부에 있는 120가구가 들어선 24층짜리 구청 소유의 임대 아파트에서 불이 나 삽시간에 건물 대부분을 태웠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7/06/15/0606000000AKR20170615205651085.HTML


Extra Form

  1. 런던 아파트 화재 사망자 17명으로 늘어…경찰 "더 늘어날 듯"(종합)

    일부 언론 "실종자도 수십명…사망자 100명으로 늘 우려도" 간이 수색 마치고 정밀 수색·구조 개시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지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런던 시내 24층짜리 아파트 건물 화재로 지금까지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Read More
  2. 세번째 런던브리지 테러범은 모로코계 이탈리아인(종합)

    런던경찰청 신원 추가 공개…3명 모두 런던에서 거주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런던 브리지 테러범 3명 가운데 2명의 신원을 공개한 영국 런던경찰청은 마지막 1명은 모로코계 이탈리아인이라고 발표했다. 런던경찰청은 6일(현지시간) 세번째 테...
    Read More
  3. 필리핀 계엄도시 104명 사망…정부, 반군에 투항 촉구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계엄령이 선포된 필리핀 남부 소도시에서 정부군과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의 교전으로 생긴 사망자가 일주일 만에 100명을 넘어섰다. 30일 필리핀 GMA뉴스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레스티투토...
    Read More
  4. 베네수엘라 반정부 시위대 차베스 고향집 방화…사망자 51명으로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의 한 도로에서 정부군의 오토바이가 불에 타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 반정부 시위대가 고(故)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고향 집에 불을 질렀다고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
    Read More
  5. IS, 英콘서트 폭탄공격 배후 자처…"계속 공격할 것" 경고(종합)

    英경찰 "맨체스터 경기장 폭발 '테러' 가능성" (런던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영국 북부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미국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 데의 공연 중 폭발이 발생, 무장 경찰들이 현장에 출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폭발로 19명이 사 망하고 ...
    Read More
  6. 글로벌 랜섬웨어 공격에 마이크로소프트 책임 논란

    "고객·정부에도 책임" vs. "옛 버전 고객도 외면하면 안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전 세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윈도 운영체제를 파고든 랜섬웨어 공격이 이뤄진 이후 마이크로소프트(MS)의 책임 여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AP=연합뉴...
    Read More
  7. 세계가 그린 트럼프 대통령… 베스트 만평 20선

    Jao Maio Pinto / Express / Portugal 세계는 ‘예측 불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37개 국가, 46개 출판물, 71명의 만화가가 참여한 ‘트럼프 대통령 만평 프로젝트’에서 그 답을 확인하자. 덴마크 언...
    Read More
  8. 카자흐스탄, 여성 납치해 신부 삼는 '보쌈 문화'에 몸살

    신부 사전동의 있어야 합법…동의 없는 막무가내 납치범죄 성행 대로에서 보쌈하는 장면(누르지=연합뉴스) (알마티=연합뉴스) 윤종관 통신원 =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에서 최근 '보쌈 문화'가 사회문제화되고 있다. 보쌈은 남성이 맘...
    Read More
  9. FBI 요원, 감시하던 IS 테러리스트와 '이중결혼'했다가 덜미

    당국 속이고 해외도주해 시리아서 결혼 감행…미국으로 돌아왔다가 '감옥행' 미국 연방수사국(FBI) 요원이 결혼한 테러리스트 데니스 쿠스페르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연방수사국(FBI) 요원이 자신이 감...
    Read More
  10. 베네수엘라 정부가 몰수한 GM, 2천700명에 해고 통보

    문자메시지 보내고 퇴직금 지급…노조 "퇴직금 너무 적다" 제너럴 모터스(GM)의 발렌시아 공장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국계 자동차업체인 제너럴 모터스(GM)의 베네수엘라 법인이 소속 근로자 2천700명에게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