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20.02.13 16:31

‘코로나19’ 80대 일본 여성 숨져…중국 밖 지역사회 감염 첫 사망 [‘코로나19’ 확산]

ㆍ일본 정부 “해외 나간 이력 없어 국내 감염 가능성 역학조사”
ㆍ크루즈 감염자 44명 추가…“고령자 등 우선 하선” 뒷북 대응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나왔다. 중국 이외 국가에서 중국에 다녀온 적 없는 지역사회 감염자가 사망한 것은 처음이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은 13일 가나가와현의 한 80대 여성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밝혔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이 여성은 지난달 28일 권태감이 있어 의료기관에서 진찰을 받았다. 이달 1일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했지만 6일 호흡 상태가 악화돼 다른 의료기관으로 옮겨졌다. 12일 상태가 더욱 나빠져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13일 사망했다. 이후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이 여성은 최근 해외로 나간 적이 없었다. 이에 가토 후생노동상은 “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감안해 역학조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중국 밖 첫 사망자로 파악된 필리핀 사망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다녀온 44세 남성이었다. 중국 본토 밖 사망자로 지난 4일 홍콩에서 숨진 39세 남성도 우한을 방문한 이력이 있다.

중국 본토에서 미국인과 일본인 등 외국인 사망 사례가 나왔지만, 중국 밖에서 중국을 다녀온 적 없는 지역사회 감염자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처음이다.

후생노동성은 이날 또 와카야마현에 거주하는 50대 남성 의사와 도쿄에 사는 70대 남성 택시 운전사가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 모두 최근 해외에 나간 적이 없었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는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218명, 크루즈선 검역관 1명 등을 포함해 모두 250명으로 늘었다.

특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는 이날 코로나19 감염자 44명이 추가 확인됐다. 당초 오는 19일까지 승객·승무원들을 선상 격리하겠다던 일본 정부는 고령자를 우선 하선시키기로 하는 등 뒤늦게 대응에 나섰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80세 이상 고령자나 지병이 있는 탑승자 등을 먼저 하선시키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들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뒤 음성이면 하선시켜 정부가 준비한 숙박시설에 잠복기간이 지날 때까지 머물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유람선에는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14명의 한국인이 탑승해 있다. 요코하마 총영사관에서 이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의료용품,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정부가 이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와 관련, 선박의 자유로운 입항 허가와 여행객을 위한 적절한 조처를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모든 승객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일본 정부와 국제해사기구(IMO), 선주 등과 지속해서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쿄 | 김진우 특파원 jwkim@kyunghyang.com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32&aid=0002991667&date=20200213&type=0&rankingSeq=1&rankingSectionId=104


Extra Form

  1. 日크루즈 갇힌 한인 "확진자 불안, 우한처럼 우리 데려가달라"

    추가 확진자 44명 총 218명 감염 일본 “80세 이상 오늘 하선 시작” 80대 여성 일본서 코로나 첫 사망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대해 일본 정부가 고령자와 지병이 있는 승객들을 우선 하선시...
    Read More
  2. ‘코로나19’ 80대 일본 여성 숨져…중국 밖 지역사회 감염 첫 사망 [‘코로나19’ 확산]

    ㆍ일본 정부 “해외 나간 이력 없어 국내 감염 가능성 역학조사” ㆍ크루즈 감염자 44명 추가…“고령자 등 우선 하선” 뒷북 대응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나왔다. 중국 이외 국가에서 중국에 다녀온 적 없는 지역사회 감염자...
    Read More
  3. 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69세 남성… 발병 41명 중 5명 중태 / 싱가포르에서 세번째 의심 환자 / 춘제 앞두고 바이러스 확산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폐렴 환자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지난 12일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나오고 있다. 우한=AFP연합뉴...
    Read More
  4. 안약 물에 타 남편 살해한 美 아내…징역 25년형

    2018년 남편 살해 혐의로 체포된 라나 수 클레이튼. AP연합 며칠동안 남편이 마시는 물에 안약을 몰래 넣어 남편을 숨지게 한 여성에게 징역 25년형이 선고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17일 일제히 보도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클로버 시에서 지난 2018년 8월 체...
    Read More
  5. ‘하루 생활비 330원’ 中 여대생, 성금 단 2% 전달받고 사망

    중국 전역에서 100만위안 모였지만 2만위안만 병원비로 사용지난해 10월 심각한 영양실조로 호흡곤란 증상을 겪어 병원에 입원한 우화옌(24)의 모습. 그는 24살이었지만 키는 135㎝, 몸무게는 22㎏에 불과했다. BBC 캡처 극도로 가난해 하루 생활비 330원(2위...
    Read More
  6. 美 CIA도 인정한 北 방공망… “최고수준, 이란보다 몇 수 위”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고가 이란이 미국 순항미사일로 오인해 격추한 사건으로 알려지면서 그 원인과 배경을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란이 사용한 미사일은 토르(SA-15) 지대공미사일. 1970년대 옛 소련에서 개발됐다. 이란군은 2000년대 초에 항공...
    Read More
  7. 아버지 쓰러지자 장난감 자동차 타고 구조 요청한 英 3세 아이

    소파에 있던 아버지가 발작을 일으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것을 목격한 스테판 스노든(3, 사진)은 무작정 장난감 자동차를 몰고 도움을 청하러 나갔다.겨우 3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이가 쓰러진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장난감 자동차를 몰고 무작정 집을 나섰다...
    Read More
  8. 배 나온 판빙빙 착시였나?…이번엔 '배 들어간 모습' 포착

    연말 패션관련 시상식 참석해 '공익 영향력 스타상' 수상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최근 임신설로 대만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던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최근 중국의 한 행사에 논란이 일었던 배가 쏙 들어간 모습으로 참석했다고 대만...
    Read More
  9. 303억원 번 8살 라이언, 올해도 유튜버 최고 수입

    포브스誌 조사 고소득 유튜버 장난감 리뷰 미국 소년 1위 올 들어 수입 47억원 늘어 3위도 5살짜리 러시아 꼬마 앳된 얼굴의 꼬마 남자아이가 유튜브 영상에서 능숙하게 로봇 장난감 '타이탄'을 가지고 논다. 큰 눈을 치켜뜨고 장난감의 갖가지 기능을 시험하...
    Read More
  10. 美 하원, 트럼프 탄핵안 가결…"사상 3번째" 불명예(종합)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역사상 세번째로 하원 탄핵소추안 가결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상원에서 부결돼 대통령직을 잃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내년 11월 대선을 앞둔 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