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3.11 09:30

에티오피아 여객기 참사에 지구촌 애도 물결…"충격과 슬픔"

캐나다 트뤼도 총리·獨 메르켈 총리·佛 마크롱 대통령
유엔 직원 19명 사망…구테흐스 사무총장 "진심으로 애도"

(카이로·서울=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성혜미 기자 =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10일(현지시간) 여객기 추락 사고로 35개 국적 157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하자 희생자와 유족을 위로하는 세계 각국의 애도가 잇따르고 있다. 

케냐行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현장…탑승자 157명 전원 사망
케냐行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현장…탑승자 157명 전원 사망(비쇼프투[에티오피아] 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동부 에티오피아의 비쇼프투 인근 에티오피아항공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추락 현장에서 구조요원 등이 여객기 잔해 옆을 수색하며 지나고 있다.

희생자의 국적을 보면 케냐가 32명으로 가장 많고 캐나다 18명, 에티오피아 9명, 중국·이탈리아·미국 각 8명, 프랑스·영국 각 7명, 이집트 6명, 독일 5명 등으로 집계됐다. 한국인 탑승객은 없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사고 발생 후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가장 먼저 트위터를 통해 사고 소식을 전하며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 트위터]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 트위터]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도 트위터에 "케냐행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가 이륙 6분 만에 추락했다는 소식으로 슬픔에 잠겼다"며 "탑승객의 모든 가족과 동료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적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공식 성명을 통해 "캐나다 국민 18명을 포함해 157명의 목숨을 앗아간 끔찍한 비행기 추락사고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모든 분께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락 원인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모든 캐나다인의 안전과 보안은 우리의 주된 관심사"라며 "영사조력을 제공 중이며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추가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트위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트위터]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비롯한 독일 고위인사들도 에티오피아에 위로를 보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인 마르티나 피츠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총리가 (사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전했다.

[독일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인 마르티나 피츠 트위터 캡처]
[독일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인 마르티나 피츠 트위터 캡처]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끔찍한 추락 사고를 전해 듣고 충격을 받았고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도 애도 성명을 내고 에티오피아 주재 독일 대사관이 이번 사고와 관련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긴밀한 소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슬픔을 함께 나누겠다"며 사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중동의 시아파 국가 이란은 이날 외무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에티오피아 정부와 국가, 그리고 희생자 가족들에게 위로의 뜻을 표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번 사고 사망자에 자국민 2명이 포함된 점을 확인하고 성명으로 "희생자 가족들에게 우리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 트위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 트위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또한 트위터를 통해 "유엔 직원을 포함한 모든 희생자의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유엔사무국 안전보안국(UNDSS)에 따르면 19명의 유엔 직원이 사망했다고 유엔뉴스가 보도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직원 7명과 나이로비 유엔사무소 직원 6명이 각각 숨졌고, 나머지는 유엔난민기구(UNHCR)·국제전기통신연합(ITU), 식량농업기구(FAO)·국제이주기구(IOM)·세계은행·유엔소말리아지원단(UNSOM) 소속이다.

사망자 중 일부는 유엔 환경 프로그램의 연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나이로비로 가던 중이었다.

사고 여객기는 평소 유엔 직원들이 자주 탑승해서 '유엔 셔틀'이라 불렸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앞서 이날 아침 승객과 승무원 등 157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를 떠나 케냐 수도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여객기가 이륙 6분 만에 추락하면서 탑승자가 모두 숨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311001751079?site=box_popularnews


Extra Form

  1. "아마존열대우림 파괴지속시 2050년까지 지역평균기온 1.45도↑"

    브라질 연구진 주장…생물종 다양성 훼손, 질병 증가 등 우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열대우림의 파괴가 계속되면 생물 종 다양성을 훼손하는 것은 물론 질병 확산과 전력·식수 부족 등 심각한 경제·사회적 문제를...
    Read More
  2. 시리아 'IS 격퇴' 부대 "전선 수색 끝나면 승리 선언"

    SDF "전선 수색·지뢰제거 작업 진행 중" 20일 연기가 솟는 시리아 동부 IS 진영의 모습[로이터=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 부대가 '승리' 선언을 앞두고 막판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쿠르드 주...
    Read More
  3. 네덜란드서 총격사건, 3명 사망 9명 부상…당국 "테러인 듯"

    범인, 현장서 차량으로 도주…터키 출신 37세 남성 공개 수배 사건 지역 테러경보 최고단계로 상향…뤼테 "범인 검거 총력"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의 중부도시 위트레흐트에서 18일(현지시간) 오전 총격 사건이 발생, 3명이 숨지고 9명이 ...
    Read More
  4. 에티오피아 여객기 참사에 지구촌 애도 물결…"충격과 슬픔"

    캐나다 트뤼도 총리·獨 메르켈 총리·佛 마크롱 대통령 유엔 직원 19명 사망…구테흐스 사무총장 "진심으로 애도" (카이로·서울=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성혜미 기자 =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10일(현지시간) 여객기 추락 사고로 35개 국적 157명이 숨지는 ...
    Read More
  5. '아시아 최고갑부' 인도 재벌 이번엔 아들 결혼…이재용 또 참석

    암바니 릴라이언스 회장 아들 9일 결혼…작년 딸 결혼에 1천억원 써 삼성전자, 릴라이언스 지오 4G네트워크 핵심장비 공급…5G 협력 추진 아카시 암바니(왼쪽)와 슐로카 메타. [인디아투데이 홈페이지 캡처]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해 12월 딸의...
    Read More
  6. 아일랜드 교회서 800년된 '십자군 미라' 머리 사라져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 있는 세인트 마이캔스 교회에서 십자군 병사였던 것으로 추정되는 800년 된 미라 머리가 사라지는 등 유물이 파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미라 훼손 사건이 벌어진 더블린 세인트 마이캔스 교회 전경[위키피디아 캡처] 세인트 마이캔...
    Read More
  7. "살려주세요"…맨홀에 엉덩이낀 생쥐, 구조대원 도움으로 '방긋'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겨우내 포동포동 살이 오른 생쥐 한 마리가 맨홀에 끼었다가 구조대원 8명의 도움으로 구출됐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독일 벤스하임의 한 맨홀 주변으로 지역 동물구조대원 8명이 긴급...
    Read More
  8. 1조7천억원 잭팟 당첨자 미스터리…두달 안에 찾아가야

    미국 복권 사상 역대 2위인 15억3천700만 달러(1조7천430억 원)를 받게 될 당첨자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온갖 소문이 무성해지고 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 밀리언스의 1등 복권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의 소도시 심...
    Read More
  9. 美대학농구 스타가 신은 운동화, 30초만에 찢어져…나이키 곤혹

    소셜미디어에서 비판 일어…나이키 주가 사고 다음 날 1% 넘게 하락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미국 대학농구팀 스타선수가 경기가 시작한 지 30여초 만에 신고 있던 나이키 운동화가 찢어지면서 넘어져 무릎을 다치는 '황당한'일이 벌어져 나이키가 곤혹...
    Read More
  10. 생물학적 자녀가 최대 200명?…네덜란드 의사 의혹 풀릴까

    법원. 불임클리닉 의사 DNA 검사 허용…몰래 자기 정자 이용 의혹 13일(현지시간) 승소 후 미소 짓는 원고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네덜란드 불임 클리닉의 한 의사가 기증자 정자 대신 몰래 자신의 것을 이용해 최대 200명의 생물학적...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