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1.23 09:45

브렉시트 시계 '재깍재깍'…"EU 탈퇴시점 연기" 주장 확산

오스본 전 재무장관·맥도넬 노동당 예비내각 재무장관 한 목소리
EU,브렉시트 2020년 연기 방안 검토 (PG)
EU,브렉시트 2020년 연기 방안 검토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가 두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하자 탈퇴 시점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일단 영국이 아무런 협정을 맺지 못하고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면서 대안을 모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인 조지 오스본 영국 전 재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탈퇴 연기가 현재 가장 현실적인 옵션이라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지난 2017년 3월 29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EU에 탈퇴의사를 공식 통보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과 EU는 공식 통보일로부터 2년간 탈퇴에 관한 협상을 진행하고, 만약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더라도 통보일로부터 2년 후인 2019년 3월 29일 23시(그리니치표준시·GMT)를 기해 자동으로 EU에서 탈퇴하게 된다.

다만 영국이 요청하고 EU 27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하면 브렉시트 시점을 연기할 수 있다.

EU는 이미 '노 딜' 브렉시트에 따른 혼란을 막기 위해 영국이 요청할 경우 이를 받아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스본 전 장관은 "'노 딜'은 영국 경제의 머리에 총을 겨누는 것과 같다"면서 영국은 '노 딜'과 '노 브렉시트' 중 하나를 택하는 '러시안룰렛' 게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러시안룰렛' 게임에서는 6분의 1 확률로 당신의 머리에 총알이 박힐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스본 전 장관은 최근 필립 해먼드 현 재무장관이 기업인들에게 '노 딜'은 가능하지 않다며 안심시킨 것을 "현명한 행동이었다"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이제 총리 입에서 이를('노 딜' 배제)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조지 오스본 영국 전 재무장관 [EPA=연합뉴스]
조지 오스본 영국 전 재무장관 [EPA=연합뉴스]

영국 제1야당인 노동당 예비내각 재무장관인 존 맥도넬 의원 역시 '노 딜'을 막기 위해서 EU 탈퇴시점을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맥도넬 의원은 같은 노동당의 이베트 쿠퍼 의원이 제출한 브렉시트 계획 수정안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쿠퍼 의원이 제출한 수정안은 오는 2월 말까지 정부가 EU와 브렉시트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탈퇴시점을 연장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하원은 오는 29일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플랜 B'를 담은 결의안과 각 당 의원들이 제출한 수정안에 대해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맥도넬 의원은 "정부가 시간을 소모하고 있는 만큼 (쿠퍼 의원의 수정안이 제시하는) 옵션을 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언론들은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제2 국민투표는 나라를 더 큰 분열과 혼란으로 몰고 갈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혀왔지만, 탈퇴시점 연기에 대해서는 비교적 유연한 입장이라고 분석했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123167000085?section=international/all&site=box_todaynews


Extra Form

  1. 에티오피아 여객기 참사에 지구촌 애도 물결…"충격과 슬픔"

    캐나다 트뤼도 총리·獨 메르켈 총리·佛 마크롱 대통령 유엔 직원 19명 사망…구테흐스 사무총장 "진심으로 애도" (카이로·서울=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성혜미 기자 =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10일(현지시간) 여객기 추락 사고로 35개 국적 157명이 숨지는 ...
    Read More
  2. '아시아 최고갑부' 인도 재벌 이번엔 아들 결혼…이재용 또 참석

    암바니 릴라이언스 회장 아들 9일 결혼…작년 딸 결혼에 1천억원 써 삼성전자, 릴라이언스 지오 4G네트워크 핵심장비 공급…5G 협력 추진 아카시 암바니(왼쪽)와 슐로카 메타. [인디아투데이 홈페이지 캡처]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해 12월 딸의...
    Read More
  3. 아일랜드 교회서 800년된 '십자군 미라' 머리 사라져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 있는 세인트 마이캔스 교회에서 십자군 병사였던 것으로 추정되는 800년 된 미라 머리가 사라지는 등 유물이 파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미라 훼손 사건이 벌어진 더블린 세인트 마이캔스 교회 전경[위키피디아 캡처] 세인트 마이캔...
    Read More
  4. "살려주세요"…맨홀에 엉덩이낀 생쥐, 구조대원 도움으로 '방긋'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겨우내 포동포동 살이 오른 생쥐 한 마리가 맨홀에 끼었다가 구조대원 8명의 도움으로 구출됐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독일 벤스하임의 한 맨홀 주변으로 지역 동물구조대원 8명이 긴급...
    Read More
  5. 1조7천억원 잭팟 당첨자 미스터리…두달 안에 찾아가야

    미국 복권 사상 역대 2위인 15억3천700만 달러(1조7천430억 원)를 받게 될 당첨자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온갖 소문이 무성해지고 있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 밀리언스의 1등 복권은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의 소도시 심...
    Read More
  6. 美대학농구 스타가 신은 운동화, 30초만에 찢어져…나이키 곤혹

    소셜미디어에서 비판 일어…나이키 주가 사고 다음 날 1% 넘게 하락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미국 대학농구팀 스타선수가 경기가 시작한 지 30여초 만에 신고 있던 나이키 운동화가 찢어지면서 넘어져 무릎을 다치는 '황당한'일이 벌어져 나이키가 곤혹...
    Read More
  7. 생물학적 자녀가 최대 200명?…네덜란드 의사 의혹 풀릴까

    법원. 불임클리닉 의사 DNA 검사 허용…몰래 자기 정자 이용 의혹 13일(현지시간) 승소 후 미소 짓는 원고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네덜란드 불임 클리닉의 한 의사가 기증자 정자 대신 몰래 자신의 것을 이용해 최대 200명의 생물학적...
    Read More
  8. 필리핀 갔다 돌아온 쓰레기 뜯어보니…이물질 섞인 폐플라스틱

    환경부, 평택항 현장조사…'분리·선별된 폐플라스틱' 신고와 달라 반입된 '불법 수출' 폐기물(서울=연합뉴스) 7일 경기 평택시 평택항에서 환경부 관계자가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한국으로 반입된 폐기물을 조사하고 있다. 2019.2.7 [환경부 제공] photo@...
    Read More
  9. 지구 600㎞ 상공에 비닐봉투처럼 떠다니는 우주 쓰레기

    로켓발사 때 사용된 금속 포일로 추정 지구를 싸고 있는 우주 쓰레기 상상도[NASA 제공]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지구 600㎞ 상공에서 빈 쓰레기 봉투처럼 우주를 떠다니는 쓰레기가 발견됐다. 30일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이 물체는 하와이 할레아칼...
    Read More
  10. 브렉시트 시계 '재깍재깍'…"EU 탈퇴시점 연기" 주장 확산

    오스본 전 재무장관·맥도넬 노동당 예비내각 재무장관 한 목소리 EU,브렉시트 2020년 연기 방안 검토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가 두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합의안이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8 Next
/ 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