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1.15 10:17

금괴 중계 밀수 주범에 '1조3천억원' 벌금 선고…역대 최대

2조원대 홍콩 금괴 4만개 한국공항 거쳐 일본 반출 혐의
공항 환승구역 내 불법 중계무역에 첫 국내 관세법 적용
법원 "조세포탈, 조세질서 어지럽히는 등 사회적 폐해 커"
한국 거쳐 일본으로 밀수된 금괴
한국 거쳐 일본으로 밀수된 금괴(부산=연합뉴스) 시세 차익을 노리고 홍콩에서 사들인 2조원대 금괴를 공짜 여행으로 유혹해 모집한 한국인 여행객에게 맡겨 국내 공항을 경유, 일본으로 밀수한 일당이 검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조직원 주거지에서 검찰이 압수한 금괴. 2018.5.3 [부산지검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홍콩산 금괴 4만개를 국내 공항 환승 구역에서 여행객 몸에 숨겨 일본으로 빼돌린 뒤 되팔아 400억원대 시세 차익을 남긴 불법 금괴 중계무역 일당이 1심에서 전원 유죄와 역대 최대 벌금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5부(최환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관세·조세), 관세법·조세범 처벌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밀수조직 총책 윤모(53) 씨에게 징역 5년, 운반조직 총책 양모(46)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또 이들에게 각각 벌금 1조3천억원과 추징금 2조102억원을 내렸다.

금괴 중계 밀수 주범에 '1조3천억원' 벌금 선고…역대 최대 - 2

금괴 운반조직 공범 등 6명에게 징역 2년6개월∼3년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669억∼1조1천829억원, 추징금 1천15억∼1조7천951억원을 각각 선고했다.

특히 윤씨와 양씨가 받은 벌금액 1조3천억원은 역대 최대이며, 추징금 2조102억원은 분식회계 혐의로 23조원에 달하는 추징금을 선고받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법원이 인정한 범죄사실을 보면 윤씨 등은 2015년 7월 2016년 12월까지 홍콩에서 산 금괴를 가지고 항공기로 국내 김해·인천공항에 도착한 뒤 환승 구역에서 사전에 교육한 한국인 여행객에게 전달해 검색이 허술한 일본공항을 통해 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챙긴 시세 차익만 400억원대에 달한다.

홍콩→한국→일본 금괴 우회밀수 어떻게?
홍콩→한국→일본 금괴 우회밀수 어떻게?(부산=연합뉴스) 시세 차익을 노리고 홍콩에서 사들인 2조원대 금괴를 공짜 여행으로 유혹해 모집한 한국인 여행객에게 맡겨 국내 공항을 경유, 일본으로 밀수한 일당이 검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금괴 밀수조직의 범행 개요도. 2018.5.3 [부산지검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이들이 1년 6개월간 빼돌린 금괴는 4만321개, 시가로 2조원이다.

양씨는 일본에서 현지인을 통해 처분한 금괴 대금을 국내로 들여오려고 일본에서 골프용품을 수입해 국내에서 되파는 과정에서 수입가격을 절반밖에 신고하지 않아 관세 2억8천만원을 포탈한 혐의도 받는다.

윤씨 등은 금괴 운반 수수료로 얻은 소득을 숨기고 세무서에 신고하지 않아 총 68억4천여만원 종합소득세를 탈루하기도 했다.

이들은 2014년 일본의 소비세 인상(5%→8%)으로 일본 금 시세가 급등하자 세금이 없는 홍콩에서 금괴를 사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빼돌려 매매차익을 노렸다.

일본 정부가 홍콩 직항 입국 승객에 대한 금괴밀수 단속을 강화하자 국내 세관의 단속이 미치지 않는 인천·김해공항 환승 구역에서 금괴를 한국인 여행객에게 넘기는 '금괴 출발지 세탁'을 한 것이다.

윤씨 등은 인터넷에 '일당 50만∼80만원, 공짜 여행' 제목의 광고를 올린 뒤 모집한 한국인 여행객을 금괴 운반에 이용했다.

2016년에만 한국인 여행객 5천명 이상이 이들이 꾐에 빠져 금괴 중계밀수에 동원됐다.

검찰은 법리검토 끝에 공항 환승 구역을 이용한 금괴밀수 범행을 불법 중계무역으로 규정하고, 처음으로 국내 관세법 위반 혐의(밀반송)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고 재판부도 이런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금괴밀수조직이 올린 공짜 여행 광고 글
금괴밀수조직이 올린 공짜 여행 광고 글(부산=연합뉴스) 시세 차익을 노리고 홍콩에서 사들인 2조원대 금괴를 공짜 여행으로 유혹해 모집한 한국인 여행객에게 맡겨 국내 공항을 경유, 일본으로 밀수한 일당이 검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금괴 밀수조직이 일당 50만∼80만원에 공짜 여행을 시켜주겠다고 올린 광고 글. 2018.5.3 [부산지검 제공=연합뉴스] wink@yna.co.kr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홍콩 금괴를 국내 공항 환승 구역에 반입한 다음 관세법에 따라 신고하지 않고 일본으로 반출해 막대한 소득을 얻고도 은닉해 조세를 포탈했다"며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한 범행으로 동기가 매우 불량하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또 "무료 일본 여행을 미끼로 금괴 운반책으로 가담시킨 가족 여행객들이 최근에는 밀수범으로 구속되는 일도 있어 사회적 폐해가 크다"며 "조세포탈 범행은 조세질서를 어지럽히고 그 부담을 국민에게 떠넘기는 결과를 초래해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90115064700051?site=box_popularnews


Extra Form

  1. 생물학적 자녀가 최대 200명?…네덜란드 의사 의혹 풀릴까

    법원. 불임클리닉 의사 DNA 검사 허용…몰래 자기 정자 이용 의혹 13일(현지시간) 승소 후 미소 짓는 원고들[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네덜란드 불임 클리닉의 한 의사가 기증자 정자 대신 몰래 자신의 것을 이용해 최대 200명의 생물학적...
    Read More
  2. 필리핀 갔다 돌아온 쓰레기 뜯어보니…이물질 섞인 폐플라스틱

    환경부, 평택항 현장조사…'분리·선별된 폐플라스틱' 신고와 달라 반입된 '불법 수출' 폐기물(서울=연합뉴스) 7일 경기 평택시 평택항에서 환경부 관계자가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한국으로 반입된 폐기물을 조사하고 있다. 2019.2.7 [환경부 제공] photo@...
    Read More
  3. 지구 600㎞ 상공에 비닐봉투처럼 떠다니는 우주 쓰레기

    로켓발사 때 사용된 금속 포일로 추정 지구를 싸고 있는 우주 쓰레기 상상도[NASA 제공]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지구 600㎞ 상공에서 빈 쓰레기 봉투처럼 우주를 떠다니는 쓰레기가 발견됐다. 30일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이 물체는 하와이 할레아칼...
    Read More
  4. 브렉시트 시계 '재깍재깍'…"EU 탈퇴시점 연기" 주장 확산

    오스본 전 재무장관·맥도넬 노동당 예비내각 재무장관 한 목소리 EU,브렉시트 2020년 연기 방안 검토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가 두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합의안이 ...
    Read More
  5. 금괴 중계 밀수 주범에 '1조3천억원' 벌금 선고…역대 최대

    2조원대 홍콩 금괴 4만개 한국공항 거쳐 일본 반출 혐의 공항 환승구역 내 불법 중계무역에 첫 국내 관세법 적용 법원 "조세포탈, 조세질서 어지럽히는 등 사회적 폐해 커" 한국 거쳐 일본으로 밀수된 금괴(부산=연합뉴스) 시세 차익을 노리고 홍콩에서 사들인...
    Read More
  6. 아마존 CEO 베이조스 이혼…세계 최고부호 재산분할 어떻게 되나

    "계속 친구로 삶 공유"…145조원 재산에 美언론 '가장 비싼 이혼될수도' 이혼을 선언한 제프-매켄지 베이조스 부부[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54)와 부인 매켄지 베...
    Read More
  7. 日외무성, 주일 한국대사 불러 신일철주금 자산압류 결정 항의

    세계 전체기사 日외무성, 주일 한국대사 불러 신일철주금 자산압류 결정 항의(종합)송고시간 | 2019-01-09 16:51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스토리더보기 인쇄 확대 축소 일본 정부, 한국대사 초치…외무성 들어서는 이수훈 대사(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이수...
    Read More
  8. '무패 복서' 메이웨더, 9분 뛰고 8천800만달러 챙긴다

    20살 이상 어린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와 오늘 대결 환하게 웃는 메이웨더[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가 일본 킥복서 나스카와 텐신(20)과의 복싱 대결을 통해 무려 8천800만 달러(약 978억1천200만...
    Read More
  9. 교황청 대변인·부대변인, 세밑 돌발 사퇴

    교황청 홍보조직 개편 작업과 맞물린 듯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교황청의 대변인과 부대변인이 세밑에 갑작스럽게 자리에서 물러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교황청은 31일 성명을 내고 프란치스코 교황이 그렉 버크(58) 교황청 공보실 대변인...
    Read More
  10. 크리스마스 선물?…영국서 '차에 두고 깜빡' 복권 당첨 1천억원

    복권 열풍 (CG)[연합뉴스TV 제공]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복권을 산 뒤 자신의 차량 차양에 끼워놓는 습관을 가진 영국의 한 건축업자가 1천억원에 이르는 상금 당첨 사실을 6주 뒤에야 알게 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1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