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10.25 21:15

伊 로마, 16세 소녀 강간살해에 '발칵'…용의자는 불법 이민자들

반(反)난민정서 고조 우려…살비니 부총리 "'벌레들' 죗값 치르게 할 것"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시내 한복판에서 16세 소녀가 집단 강간당한 뒤 살해되는 사건에 이탈리아 로마가 발칵 뒤집혔다.

데시레 마리오티니라는 이름의 피해자는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대학생들이 많이 모이는 로마의 대표적 유흥가인 산 로렌초의 한 버려진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체내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된 이 소녀는 최소 1차례 이상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들은 소녀의 시신이 발견된 건물 주변의 외벽에 '데시레를 위한 정의', '산 로렌초는 당신을 잊지 않을 것' 등의 문구를 적고, 꽃을 헌화하며 추모와 분노를 표현하고 있다.

10대 소녀의 강간 살해 현장인 이탈리아 로마의 산 로렌초 지역의 외벽에 등장한 추모 문구 [AF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26세와 43세의 세네갈 출신 불법 이민자 2명과 나이지리아 남성 1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ANSA통신이 25일 전했다. 이들은 마약 판매와 집단 강간, 살인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26세의 세네갈 출신 용의자는 망명 신청을 했다가 거부 당한 뒤 작년에 추방 명령을 받았으나 응하지 않고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의 용의자들로 불법 이민자들이 지목되자 당국의 난민·이민자 관리 실태가 재조명되는 동시에, 최근 팽배한 반(反)난민 정서도 더 고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로마 한복판에서 16세 소녀를 강간 살해한 혐의로 붙잡힌 난민(가운데) [ANSA통신]

숨진 희생자의 어머니는 이날 언론에 "딸을 위한 정의를 원한다. 이런 비극이 다른 소녀들에게는 일어나선 안 될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처벌을 요구했다.

지난 6월 취임 이래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붙잡혔다는 소식에 용의자들을 '벌레'라고 부르며 이들이 혹독한 단죄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밤 2명이 체포되고, 다른 2명이 수배 조치됐다"며 "이 끔찍한 사건에 책임이 있는 '벌레'들이 죗값을 충분히 치를 수 있도록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10대 소녀가 끔찍하게 살해당한 로마 산 로렌초 지역을 찾은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 [AFP=연합뉴스]

살비니 부총리는 전날 사건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됐다"며 "범죄를 저지른 '괴물들'이 곧 잡히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살비니 부총리는 이날 현장 방문에서 지지자들에게서 박수를 받는 한편 비판 세력으로부터 야유를 동시에 받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시내 곳곳에 방치된 건물을 난민이나 부랑자들이 무단 점거해 골치를 앓고 있는 로마시도 급기야 이런 건물 가운데 1곳에서 흉악 범죄까지 발생하자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비르지니아 라지 로마 시장은 치안 강화를 위해 로마에 경찰 인원을 더 늘려줄 것을 중앙 정부에 요청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서는 지난 2월에도 10대 소녀 1명이 동부 마체라타에서 나이지리아 불법 이민자에게 약물 중독 상태에서 강간·살해당한 뒤 토막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 사건 이후 이탈리아의 20대 극우 청년이 소녀의 죽음에 복수를 하겠다며 마체라타 시내에서 흑인들만을 겨냥해 조준 사격을 가해 사건과 무관한 이민자 5명이 다친 바 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10/25/0601420000AKR20181025173851109.HTML?template=7722


Extra Form

  1. 기울기 감소한 伊 '피사의 사탑'…"17년간 4㎝ 바로 서"

    전문가들 "탑 안정성, 예상보다 좋아"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갸우뚱한 형태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명물 '피사의 사탑'이 지난 17년 동안 4㎝가량 바로 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탑의 안정성을 ...
    Read More
  2. 스티븐 호킹 휠체어 4억3천만원 낙찰…예상가 20배

    박사학위 논문은 8억5천만원…수익금 전액 기부 스티븐 호킹 '전동 휠체어'(런던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지난 3월 타계한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의 유품 경매를 위한 포토콜 행사가 열린 가운데, 경매장 관계자가 약 ...
    Read More
  3. 오프라 윈프리, 방송 접고 흑인 여성 주지사 후보 지원에 '올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64)가 미국 CBS 방송 인기 뉴스쇼 '60분(60 Minutes)'의 객원 해설자 일을 잠시 접고 미 조지아주 주지사 선거에 나선 흑인 여성 후보 스테이시 에이브럼스를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고 일...
    Read More
  4. 伊 로마, 16세 소녀 강간살해에 '발칵'…용의자는 불법 이민자들

    반(反)난민정서 고조 우려…살비니 부총리 "'벌레들' 죗값 치르게 할 것"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시내 한복판에서 16세 소녀가 집단 강간당한 뒤 살해되는 사건에 이탈리아 로마가 발칵 뒤집혔다. 데시레 마리오티니라는 이름의 피해자는 지난 19일(...
    Read More
  5. 캐나다, 오늘부터 대마초 합법화…세계 2번째

    생육 중인 대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캐나다가 17일부터 마리화나(대마초)를 합법화한다. 지난해 마리화나에 대한 법적 규제를 푼 남미 우루과이에 이어 세계 2번째다. 앞으로 캐나다에서는 각 주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온라인...
    Read More
  6. 결혼 D-1 슈뢰더·김소연 "한반도 평화 전도사 역할 할 것"

    5월 서울서 혼인신고…옛 동독지역·안동 하회마을 등서 신혼여행 슈뢰더 "한국 더 배우고 싶다"…김소연 "한국사람으로서 책임감 느껴" 결혼 사진을 촬영하는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 씨(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5일 독일 베를린에서 결혼식을 ...
    Read More
  7. 中톱스타 판빙빙, 탈세 혐의로 최대 1천437억원 내야

    판빙빙도 사과문 "너무 교만했다…용서해달라" 중국 톱스타 판빙빙[멍시우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탈세의혹 이후 대중의 시야에서 갑자기 사라져 온갖 추측이 무성한 가운데 중국 세무당국이 판...
    Read More
  8. 국제사법재판소 "美, 인도주의 분야 대이란 제재 철회해야"

    의약품, 의료장비, 식료품, 민항기 부품 등 제재 부당 결정 국제사법재판소 내부 [AFP=연합뉴스] (베를린·테헤란=연합뉴스) 이광빈 강훈상 특파원 = 국제사법재판소(ICJ)는 이란이 미국의 경제 제재 복원과 관련, 이를 유예해야 한다며 제기한 가처분 소송과 ...
    Read More
  9. "가난한 사람은 계속 가난하란 말인가"…중국의 '하소연'

    "무역협상 美 의지에 달려…목에 칼 대지 말라" "중미 경제무역 협력은 불가역적 추세"…대화 의지도 강조 왕서우원 상무부 부부장 [AFP=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전면적으로 확대된 가운데 중국 정부는 25일 양국...
    Read More
  10. 빌 코스비 최장 징역 10년 선고…미투 촉발 후 유명인 첫 유죄

    국민 아버지서 성범죄자로 추락…법원 "누구도 법 위에 없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 빌 코스비(80)에게 법원이 최장 징역 10년형을 선고했다. 빌 코스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몽고메리 카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