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10.25 21:15

伊 로마, 16세 소녀 강간살해에 '발칵'…용의자는 불법 이민자들

반(反)난민정서 고조 우려…살비니 부총리 "'벌레들' 죗값 치르게 할 것"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시내 한복판에서 16세 소녀가 집단 강간당한 뒤 살해되는 사건에 이탈리아 로마가 발칵 뒤집혔다.

데시레 마리오티니라는 이름의 피해자는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대학생들이 많이 모이는 로마의 대표적 유흥가인 산 로렌초의 한 버려진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체내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된 이 소녀는 최소 1차례 이상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들은 소녀의 시신이 발견된 건물 주변의 외벽에 '데시레를 위한 정의', '산 로렌초는 당신을 잊지 않을 것' 등의 문구를 적고, 꽃을 헌화하며 추모와 분노를 표현하고 있다.

10대 소녀의 강간 살해 현장인 이탈리아 로마의 산 로렌초 지역의 외벽에 등장한 추모 문구 [AF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26세와 43세의 세네갈 출신 불법 이민자 2명과 나이지리아 남성 1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ANSA통신이 25일 전했다. 이들은 마약 판매와 집단 강간, 살인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26세의 세네갈 출신 용의자는 망명 신청을 했다가 거부 당한 뒤 작년에 추방 명령을 받았으나 응하지 않고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의 용의자들로 불법 이민자들이 지목되자 당국의 난민·이민자 관리 실태가 재조명되는 동시에, 최근 팽배한 반(反)난민 정서도 더 고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로마 한복판에서 16세 소녀를 강간 살해한 혐의로 붙잡힌 난민(가운데) [ANSA통신]

숨진 희생자의 어머니는 이날 언론에 "딸을 위한 정의를 원한다. 이런 비극이 다른 소녀들에게는 일어나선 안 될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처벌을 요구했다.

지난 6월 취임 이래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붙잡혔다는 소식에 용의자들을 '벌레'라고 부르며 이들이 혹독한 단죄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밤 2명이 체포되고, 다른 2명이 수배 조치됐다"며 "이 끔찍한 사건에 책임이 있는 '벌레'들이 죗값을 충분히 치를 수 있도록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10대 소녀가 끔찍하게 살해당한 로마 산 로렌초 지역을 찾은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 [AFP=연합뉴스]

살비니 부총리는 전날 사건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됐다"며 "범죄를 저지른 '괴물들'이 곧 잡히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살비니 부총리는 이날 현장 방문에서 지지자들에게서 박수를 받는 한편 비판 세력으로부터 야유를 동시에 받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시내 곳곳에 방치된 건물을 난민이나 부랑자들이 무단 점거해 골치를 앓고 있는 로마시도 급기야 이런 건물 가운데 1곳에서 흉악 범죄까지 발생하자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비르지니아 라지 로마 시장은 치안 강화를 위해 로마에 경찰 인원을 더 늘려줄 것을 중앙 정부에 요청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서는 지난 2월에도 10대 소녀 1명이 동부 마체라타에서 나이지리아 불법 이민자에게 약물 중독 상태에서 강간·살해당한 뒤 토막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 사건 이후 이탈리아의 20대 극우 청년이 소녀의 죽음에 복수를 하겠다며 마체라타 시내에서 흑인들만을 겨냥해 조준 사격을 가해 사건과 무관한 이민자 5명이 다친 바 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10/25/0601420000AKR20181025173851109.HTML?template=7722


Extra Form

  1. 100세 억만장자 노익장…"비결은 매일 출근과 평정심 유지"

    창윈충 PIL 명예회장[유튜브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100세에 이른 세계 최고령 억만장자의 노익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주인공은 싱가포르에 본부를 둔 해운회사인 PIL(Pacific International Lines)의 창업자이자 명예회장인 창윈충(100)이다. ...
    Read More
  2. 세계 테러리즘 사망 3년 연속 감소…극우 테러리즘 증가세

    호주 연구소 "지난해 1만8천800명 사망, 1년전 비해 27% 감소" 경제 피해 58조원…중동, 아프리카, 아시아에 10대 피해국 몰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지난 2017년 테러리즘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전 세계적으로 3년 연속 줄어들었으나, 극우 극단주의 ...
    Read More
  3. NYT "트럼프 '미중 무역전쟁' 휴전 의사"…'對中 매파' 변수

    관세율 인상 또는 추가관세 보류 가능성 미중 정상회담 예정 (PG)[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사진출처: EPA)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할 의사를 갖고 있다...
    Read More
  4. 엄숙한 교황청 단상에 여섯살 소년 '불쑥' 좌중 웃음바다

    프란치스코 교황 "우리 모두 신 앞에서 이 아이처럼 자유로워야"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28일(현지시간)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앉아 있는 단상에 6세 꼬마가 뛰어올라 교황과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
    Read More
  5. UAE서 이별통보 애인 살해뒤 '인육요리' 엽기 범죄

    "7년간 뒷바라지한 남자친구 다른 여자와 결혼하려해 살해" 구치소와 수갑(기사와 관련없는 이미지)[타스=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헤어지자고 한 애인을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갈아 요리까지 한 여성이 구속...
    Read More
  6. 기울기 감소한 伊 '피사의 사탑'…"17년간 4㎝ 바로 서"

    전문가들 "탑 안정성, 예상보다 좋아"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갸우뚱한 형태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명물 '피사의 사탑'이 지난 17년 동안 4㎝가량 바로 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탑의 안정성을 ...
    Read More
  7. 스티븐 호킹 휠체어 4억3천만원 낙찰…예상가 20배

    박사학위 논문은 8억5천만원…수익금 전액 기부 스티븐 호킹 '전동 휠체어'(런던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크리스티 경매장에서 지난 3월 타계한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의 유품 경매를 위한 포토콜 행사가 열린 가운데, 경매장 관계자가 약 ...
    Read More
  8. 오프라 윈프리, 방송 접고 흑인 여성 주지사 후보 지원에 '올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64)가 미국 CBS 방송 인기 뉴스쇼 '60분(60 Minutes)'의 객원 해설자 일을 잠시 접고 미 조지아주 주지사 선거에 나선 흑인 여성 후보 스테이시 에이브럼스를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고 일...
    Read More
  9. 伊 로마, 16세 소녀 강간살해에 '발칵'…용의자는 불법 이민자들

    반(反)난민정서 고조 우려…살비니 부총리 "'벌레들' 죗값 치르게 할 것"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시내 한복판에서 16세 소녀가 집단 강간당한 뒤 살해되는 사건에 이탈리아 로마가 발칵 뒤집혔다. 데시레 마리오티니라는 이름의 피해자는 지난 19일(...
    Read More
  10. 캐나다, 오늘부터 대마초 합법화…세계 2번째

    생육 중인 대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캐나다가 17일부터 마리화나(대마초)를 합법화한다. 지난해 마리화나에 대한 법적 규제를 푼 남미 우루과이에 이어 세계 2번째다. 앞으로 캐나다에서는 각 주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온라인...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