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9.03 10:00

시진핑 "아프리카와 운명공동체 건설…600억 달러 지원"

"원조로 이익 추구 안 해"…美 겨냥 "스스로 감옥에 가둔 섬"
중국기업 아프리카 투자 확대·경제무역협력구 설립 등도 약속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개막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개막[CCTV 캡처]

(베이징·상하이=연합뉴스) 김진방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올해 최대 외교 행사인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가 3일 개막한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아프리카와 함께 운명공동체를 건설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개막식에 참석해 개막 연설을 통해 대(對) 아프리카 협력 계획과 함께 600억 달러(약 66조7천500억원)의 추가 지원을 약속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세계 최대 개발도상국이고, 아프리카는 개발도상국이 가장 밀집한 대륙"이라며 "중국과 아프리카는 일찍이 동고동락하는 운명공동체를 결성했고, 이제는 더 긴밀한 중-아프리카 운명공동체를 건설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서방을 중심으로 '중국의 아프리카 등 개도국 지원이 자국의 영향력 확대를 위한 것이며 중국이 신제국주의 행태를 보인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의식한 듯 시 주석은 이날 중국과 아프리카 협력의 '순수성'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시종 아프리카를 존중한다"며 "아프리카 국가가 자기 사정에 맞는 발전의 길을 찾아 나가는 것을 방해하지 않는 것, 내정간섭을 하지 않는 것, 내 의지를 남에게 강요하지 않는 것, 원조에 어떤 정치적 조건도 붙이지 않는 것, 투자와 원조를 통해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는 것 등 '5불(不)'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더 주고 덜 취하고, 먼저 주고 나중에 취하며, 주기만 하고 받지 않는 원칙을 주장한다"며 "중국과 아프리카 협력이 좋은지 나쁜지는 오로지 중국과 아프리카 인민들에게 발언권이 있고, 누구도 상상력과 억측으로 협력의 성취를 부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중-아프리카 운명공동체 건설을 위해 ▲정치 대화·정책 소통 확대 ▲일대일로 공동 건설 ▲중-아프리카 민생 복지 발전 ▲문화 교류 ▲공동·종합·협력의 신(新) 안보관 수립 ▲지속 가능한 발전방식 채택 등 6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또 구체적인 600억 달러 지원 계획을 명시하며 세부 투자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이 중 150억 달러는 무상 지원으로 제공하고, 200억 달러는 무이자와 우대 차관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100억 달러 규모의 중-아프리카 개발 기금을 마련하고, 50억 달러의 대(對)아프리카 수입 융자 기금을 설립하기로 했다.

중국기업들이 100억 달러 이상의 아프리카 투자를 할 것이라는 약속도 했다.

시 주석은 산업 부문에서도 두 지역 간 협력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시 주석은 "중국에 중-아프리카 경제무역 박람회 설립해 중국 기업의 아프리카 투자를 확대하겠다"며 "또 중-아프리카 경제무역 협력구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30년 이전에 아프리카의 식량 안보 실현과 농업 현대화 협력 계획, 50개 농업 원조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재해를 입은 아프리카 국가에 10억 위안(약 1천628억원)을 지원하고, 인도주의 식량 원조와 500명의 농업 전문가를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아프리카와 함께 긴밀한 중-아프리카 운명공동체를 건설해 인류 운명공동체 건설의 모범으로 삼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참석한 아프리카 정상들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참석한 아프리카 정상들[CCTV 캡처]

특히, 아프리카와 함께 일대일로 협력을 강화하고, 국제협력의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공동 발전의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은 국제 협력동반자들과 함께 일대일로를 함께 건설해 나가기를 원한다"면서 "일대일로는 평화의 길이자 번영의 길, 개방의 길, 녹색의 길, 혁신의 길, 문명의 길"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이날 무역전쟁 상대국인 미국을 겨냥한 메시지도 발신했다.

시 주석은 "우리는 이전에 없던 도전에 직면했다"면서 "패권주의와 강권주의가 여전히 존재하고, 보호주의와 일방주의가 계속해서 대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굳건히 개방형 세계 경제와 다자 무역체제를 수호하고 보호주의와 일방주의에 반대할 것"이라며 "스스로를 감옥에 가둔 외로운 섬에는 앞날이 없다"고 비판했다.

제6차 중-아프리카 기업인 대회서 연설하는 시진핑
제6차 중-아프리카 기업인 대회서 연설하는 시진핑[신화망 캡처]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9/03/0603000000AKR20180903160652083.HTML


Extra Form

  1. 시진핑 "아프리카와 운명공동체 건설…600억 달러 지원"

    "원조로 이익 추구 안 해"…美 겨냥 "스스로 감옥에 가둔 섬" 중국기업 아프리카 투자 확대·경제무역협력구 설립 등도 약속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개막[CCTV 캡처] (베이징·상하이=연합뉴스) 김진방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올해 최대 외교 행사인 '중...
    Read More
  2. 박항서·그리스 장관· 버핏도 당했다…전세계 '가짜SNS' 주의보

    유명인 SNS에 가짜글 올려 이용자 현혹하고 산 사람 부고도 퍼뜨려 피해사례 늘자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가짜 계정에 적극 대응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온라인상에서 세계 유명인들을 사칭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가짜 계정'과 이를 근거로 한 가...
    Read More
  3. 필리핀 남부 외국인 납치·테러 주의보 발령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30일 필리핀 당국의 정보를 인용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필리핀 반군 아부사야프가 필리핀 남부 팔라완, 술루 지역에서 외국인에 대한 납치와 테러를 계획하고 있다는 첩보가 입수됐다고 밝혔다. 외국인 납치·...
    Read More
  4. 한인 여대생 살해 호주 청년 종신형…사건 5년 만에 선고

    반은지씨 살해범, 20년 복역후 가석방 가능…'조현병' 수용 안 돼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호주의 워킹홀리데이(워홀) 프로그램에 참여하던 한국인 여대생을 아무런 이유 없이 잔혹하게 살해한 현지 청년에게 사건 발생 거의 5년 만에 종신형이 선고됐다...
    Read More
  5. 성폭행 의혹 부인했지만…'미투' 촉발 여배우 '침대셀카'로 곤혹

    피해자 "부끄럽고 두려워 처음에 말 못했던 것" (로마 Getty/AFP=연합뉴스)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폭력을 폭로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이탈리아의 배우 겸 영화감독 아시아 아르젠토(오른쪽)와 미국 배우 겸 록 뮤...
    Read More
  6. 최악 갈등 美-터키 날 선 '설전' 지속…터키 리라화는 안정세

    美 "미국인 목사 석방 않으면 추가 제재"…터키 "맞대응할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터키의 미국인 목사 장기 구금으로 인한 양국 간 외교분쟁과 이에 따른 터키 금융위기가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상대방을 압박하기 위한 양국의 설전도 멈추지...
    Read More
  7. 영국 최고 부자 라치클리프, 모나코로 이주할 듯

    짐 라치클리프 이네오스(INEOS) 회장[이네오스 유튜브 캡처] 이네오스 동료 경영진과 함께…"회사 본사는 런던에 남을 것" 짐 라치클리프와 동료 경영진 [출처=이네오스 홈페이지 캡처]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석유화학기업 이네오스(INEOS)의 회장 ...
    Read More
  8.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유럽 판매차량 리콜 결정 전까지 관심 밖…자동차 업계 영향력 막강 메르켈 총리도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앞에 관대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
    Read More
  9. "공유합시다"…프랑스 길거리 성희롱·폭행 피해자 사이트 개설

    성희롱 및 폭행 피해자인 프랑스 여대생 마리 라게르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한 남성에게 성희롱과 함께 폭행을 당한 여대생이 피해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사이트를 열었다.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
    Read More
  10. 일본서 '육아하며 일하는 엄마' 비율 70% 넘어섰다

    18세 미만 자녀 둔 여성중 일하는 이들 비율 70.8% '정사원'으로 일하는 비율은 자녀 연령 상관없이 20%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 조사에서 자녀를 키우며 직장 등에서 일하는 여성의 비율이 70%를 넘어섰다고 NHK가 21일 전했다. 보도에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