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8.09 16:18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유럽 판매차량 리콜 결정 전까지 관심 밖…자동차 업계 영향력 막강
메르켈 총리도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앞에 관대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태와 관련해 한국 사회가 들썩이지만, BMW의 본향인 독일은 이 문제와 관련해 잠잠하다.

BMW가 유럽에 판매한 관련 차량에 대해서도 리콜을 결정했지만, 별다른 주목은 못 받고 있다.

한국에서 BMW 사태가 경찰 수사로까지 확대된 데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서 BMW 본사 측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일 것을 촉구하는 상황과 대조적이다.

독일의 주요 일간지 및 방송 등 언론은 지난 7일 BMW의 유럽 판매 차량 리콜 결정을 다루기 전까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거의 보도를 하지 않았다.

유럽 판매 차량 리콜을 처음으로 취재해 보도한 일간 프랑크푸르터알터마이네차이퉁도 마찬가지였다.

독일 최대부수의 일간 빌트도 유럽 판매 차량 리콜에 대해서만 간략하게 보도했을 뿐이다.

독일 방송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공영방송도 다를 바 없다.

ARD와 ZDF 등은 유럽 판매 차량 리콜에 대해서만 다루고 이전에는 관련 상황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일간 자이트와 베를리너차이퉁 등의 주요 신문에서도 한국에서의 상황은 관심 밖이었다.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도 dpa 통신을 인용해 이달 초 한국 정부가 리콜 사태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는 내용만 보도했다.

다만,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이 dpa 통신을 인용해 한국에서의 리콜 소식과 BMW 측의 사과 기자회견 내용을 간략하게 다뤘다.

독일 주요 언론은 대체로 유럽 판매 차량 리콜에 대해 다루면서도 한국에서의 화재 사고와 사고 원인에 대해 짧게 전했다.

한국에서 BMW 차량 화재 사태가 논란이 된 기간에 독일 주요 언론이 BMW에 대해 다룬 소식은 헝가리 공장 건설과 중국 시장 관련 소식, BMW를 포함한 자동차 기업의 디젤차 매연 문제 등이다.

부산 모터쇼에 출시된 BMW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i8 로드스터 [부산=연합뉴스]
부산 모터쇼에 출시된 BMW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i8 로드스터 [부산=연합뉴스]

독일 주요 언론은 독일의 최대 산업인 자동차 산업에 대해 대체로 우호적인 경향을 보여왔다.

자동차 기업은 언론사의 주요 광고주 중 하나일 뿐 아니라 문화 예술 등 독일 사회 곳곳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올해 초 독일 자동차 주요 업체들이 후원한 연구소가 인간 및 원숭이를 상대로 한 가스 흡입 실험을 한 것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서도 일부 언론은 감싸기 식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일부 매체가 중국에서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 광범위하게 이뤄진다고 보도해 물타기를 하는 듯한 인상을 남긴 것이다.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능력 앞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독일 자동차 업계가 만든 독일 내 일자리는 80여 만개에 달한다.

메르켈 총리는 2015년에 드러난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동차 업계를 강력히 비판했지만, 독일이 기술력을 자랑하는 디젤차 자체에 대해선 관대한 모습을 보였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총선 과정에서 "디젤엔진을 악당 취급해선 안 된다"면서 "우리는 환경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디젤엔진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메르켈 총리가 거의 매년 중국을 방문하는 것도 현지 자동차 시장에 대한 독일 기업의 진출 확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측면도 강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달 리커창 중국 총리가 독일 베를린을 방문했을 때도 메르켈 총리는 리 총리와 함께 자율주행 자동차 전시 행사에 참석해 양국 간 협력을 강조했고, 양국 자동차 기업들도 투자 및 기술개발과 관련한 여러 제휴를 맺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8/09/0601120000AKR20180809160700082.HTML


Extra Form

  1. 최악 갈등 美-터키 날 선 '설전' 지속…터키 리라화는 안정세

    美 "미국인 목사 석방 않으면 추가 제재"…터키 "맞대응할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터키의 미국인 목사 장기 구금으로 인한 양국 간 외교분쟁과 이에 따른 터키 금융위기가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상대방을 압박하기 위한 양국의 설전도 멈추지...
    Read More
  2. 영국 최고 부자 라치클리프, 모나코로 이주할 듯

    짐 라치클리프 이네오스(INEOS) 회장[이네오스 유튜브 캡처] 이네오스 동료 경영진과 함께…"회사 본사는 런던에 남을 것" 짐 라치클리프와 동료 경영진 [출처=이네오스 홈페이지 캡처]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석유화학기업 이네오스(INEOS)의 회장 ...
    Read More
  3.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유럽 판매차량 리콜 결정 전까지 관심 밖…자동차 업계 영향력 막강 메르켈 총리도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앞에 관대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
    Read More
  4. "공유합시다"…프랑스 길거리 성희롱·폭행 피해자 사이트 개설

    성희롱 및 폭행 피해자인 프랑스 여대생 마리 라게르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한 남성에게 성희롱과 함께 폭행을 당한 여대생이 피해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사이트를 열었다.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
    Read More
  5. 일본서 '육아하며 일하는 엄마' 비율 70% 넘어섰다

    18세 미만 자녀 둔 여성중 일하는 이들 비율 70.8% '정사원'으로 일하는 비율은 자녀 연령 상관없이 20%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 조사에서 자녀를 키우며 직장 등에서 일하는 여성의 비율이 70%를 넘어섰다고 NHK가 21일 전했다. 보도에 ...
    Read More
  6. 프랑스, 혁명기념일·월드컵 결승전 대비 사상 최대 경비작전

    전국 경찰 11만명 투입 치안·테러경계…군 병력도 특별근무 당국, 에펠탑 앞 샹 드 마르스 공원에만 10만 명 운집 예상 내무장관 "테러 위협 상존하지만 축제 만끽하도록 모든 조치" 지난 10일 월드컵 준결승서 프랑스가 벨기에를 꺾은 뒤 샹젤리제 거리로 몰려...
    Read More
  7. 누가·왜?…뉴델리 가정집 '무더기 시신' 미스터리

    11구 중 10구 목매…눈 가려진 채 손 묶여 외부 침입 없어…경찰, 자살 무게 두고 주술행위 연관성 수사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
    Read More
  8. 부패·폭력·빈곤 심판한 멕시코 민심…89년만의 '좌클릭'

    [그래픽] 멕시코 89년만에 좌파 정권 교체 대권 삼수생 '암로' 예비 개표결과 53%대 압승…2위와 20%p 이상 표차 '멕시코 좌파 트럼프' 부패척결 등 공약…미국과 무역·이민 충돌 예상 암로 "깊은 변화 추진·美와 우호관계 모색"…경쟁후보들 "패배 인정…성공 기...
    Read More
  9. 앞으로 한달여간 여름밤 우주쇼

    토성,화성 한달 간격 지구 최근접…내달 보름달때는 개기월식 '블러드문' 토성과 카시니호 상상도 .[출처: NASA 제트추진연구소]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토성의 지구 근접을 시작으로 앞으로 한 달여간 우주쇼가 펼쳐진다. 신비의 고리를 가진 토성은 2...
    Read More
  10. '불의 고리' 또다시 출렁…日 오사카·과테말라서 잇따라 '강진'

    한인 많이 찾는 대도시 오사카, 지진으로 현재까지 3명 사망 화산 폭발도 잇따라…과테말라 화산 폭발로 110명 숨지는 참사 지난 11일(현지시간) 과테말라의 푸에고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구름처럼 피어오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