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8.09 16:18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유럽 판매차량 리콜 결정 전까지 관심 밖…자동차 업계 영향력 막강
메르켈 총리도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앞에 관대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태와 관련해 한국 사회가 들썩이지만, BMW의 본향인 독일은 이 문제와 관련해 잠잠하다.

BMW가 유럽에 판매한 관련 차량에 대해서도 리콜을 결정했지만, 별다른 주목은 못 받고 있다.

한국에서 BMW 사태가 경찰 수사로까지 확대된 데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서 BMW 본사 측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일 것을 촉구하는 상황과 대조적이다.

독일의 주요 일간지 및 방송 등 언론은 지난 7일 BMW의 유럽 판매 차량 리콜 결정을 다루기 전까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거의 보도를 하지 않았다.

유럽 판매 차량 리콜을 처음으로 취재해 보도한 일간 프랑크푸르터알터마이네차이퉁도 마찬가지였다.

독일 최대부수의 일간 빌트도 유럽 판매 차량 리콜에 대해서만 간략하게 보도했을 뿐이다.

독일 방송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공영방송도 다를 바 없다.

ARD와 ZDF 등은 유럽 판매 차량 리콜에 대해서만 다루고 이전에는 관련 상황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일간 자이트와 베를리너차이퉁 등의 주요 신문에서도 한국에서의 상황은 관심 밖이었다.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도 dpa 통신을 인용해 이달 초 한국 정부가 리콜 사태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는 내용만 보도했다.

다만,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이 dpa 통신을 인용해 한국에서의 리콜 소식과 BMW 측의 사과 기자회견 내용을 간략하게 다뤘다.

독일 주요 언론은 대체로 유럽 판매 차량 리콜에 대해 다루면서도 한국에서의 화재 사고와 사고 원인에 대해 짧게 전했다.

한국에서 BMW 차량 화재 사태가 논란이 된 기간에 독일 주요 언론이 BMW에 대해 다룬 소식은 헝가리 공장 건설과 중국 시장 관련 소식, BMW를 포함한 자동차 기업의 디젤차 매연 문제 등이다.

부산 모터쇼에 출시된 BMW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i8 로드스터 [부산=연합뉴스]
부산 모터쇼에 출시된 BMW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 i8 로드스터 [부산=연합뉴스]

독일 주요 언론은 독일의 최대 산업인 자동차 산업에 대해 대체로 우호적인 경향을 보여왔다.

자동차 기업은 언론사의 주요 광고주 중 하나일 뿐 아니라 문화 예술 등 독일 사회 곳곳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올해 초 독일 자동차 주요 업체들이 후원한 연구소가 인간 및 원숭이를 상대로 한 가스 흡입 실험을 한 것이 드러난 것과 관련해서도 일부 언론은 감싸기 식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일부 매체가 중국에서 원숭이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 광범위하게 이뤄진다고 보도해 물타기를 하는 듯한 인상을 남긴 것이다.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능력 앞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독일 자동차 업계가 만든 독일 내 일자리는 80여 만개에 달한다.

메르켈 총리는 2015년에 드러난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동차 업계를 강력히 비판했지만, 독일이 기술력을 자랑하는 디젤차 자체에 대해선 관대한 모습을 보였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해 총선 과정에서 "디젤엔진을 악당 취급해선 안 된다"면서 "우리는 환경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새로운 디젤엔진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메르켈 총리가 거의 매년 중국을 방문하는 것도 현지 자동차 시장에 대한 독일 기업의 진출 확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측면도 강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달 리커창 중국 총리가 독일 베를린을 방문했을 때도 메르켈 총리는 리 총리와 함께 자율주행 자동차 전시 행사에 참석해 양국 간 협력을 강조했고, 양국 자동차 기업들도 투자 및 기술개발과 관련한 여러 제휴를 맺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8/09/0601120000AKR20180809160700082.HTML


Extra Form

  1. 도미노피자 "로고문신시 100년 공짜" 판촉 조기마감 해프닝

    러시아 캠페인에 '응모 폭주"…"러시아인 '공짜' 사랑·경제난 탓"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글로벌 피자 브랜드 도미노피자가 러시아에서 자사 로고 문신 시 100년간 공짜 피자를 제공한다는 판촉 캠페인에 나섰다가 응모자가 너무 몰리는 바람에 조기 마...
    Read More
  2. 얼굴도 모르는 '온라인 연인'에 260억 보낸 홍콩 60대 여성

    홍콩 '로맨스 스캠' 피해액 중 사상 최대 홍콩 도심[캐세이패시픽항공 제공=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에서 부동산 투자회사를 운영하는 66세 여성 A 씨는 2014년 4월 온라인 데이트 사이트에서 한 남성을 만났다. 자신이 영국에 사는 엔...
    Read More
  3. 시진핑 "아프리카와 운명공동체 건설…600억 달러 지원"

    "원조로 이익 추구 안 해"…美 겨냥 "스스로 감옥에 가둔 섬" 중국기업 아프리카 투자 확대·경제무역협력구 설립 등도 약속 중-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 개막[CCTV 캡처] (베이징·상하이=연합뉴스) 김진방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올해 최대 외교 행사인 '중...
    Read More
  4. 박항서·그리스 장관· 버핏도 당했다…전세계 '가짜SNS' 주의보

    유명인 SNS에 가짜글 올려 이용자 현혹하고 산 사람 부고도 퍼뜨려 피해사례 늘자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가짜 계정에 적극 대응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온라인상에서 세계 유명인들을 사칭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가짜 계정'과 이를 근거로 한 가...
    Read More
  5. 필리핀 남부 외국인 납치·테러 주의보 발령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30일 필리핀 당국의 정보를 인용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필리핀 반군 아부사야프가 필리핀 남부 팔라완, 술루 지역에서 외국인에 대한 납치와 테러를 계획하고 있다는 첩보가 입수됐다고 밝혔다. 외국인 납치·...
    Read More
  6. 한인 여대생 살해 호주 청년 종신형…사건 5년 만에 선고

    반은지씨 살해범, 20년 복역후 가석방 가능…'조현병' 수용 안 돼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호주의 워킹홀리데이(워홀) 프로그램에 참여하던 한국인 여대생을 아무런 이유 없이 잔혹하게 살해한 현지 청년에게 사건 발생 거의 5년 만에 종신형이 선고됐다...
    Read More
  7. 성폭행 의혹 부인했지만…'미투' 촉발 여배우 '침대셀카'로 곤혹

    피해자 "부끄럽고 두려워 처음에 말 못했던 것" (로마 Getty/AFP=연합뉴스) 할리우드 거물 영화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폭력을 폭로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이탈리아의 배우 겸 영화감독 아시아 아르젠토(오른쪽)와 미국 배우 겸 록 뮤...
    Read More
  8. 최악 갈등 美-터키 날 선 '설전' 지속…터키 리라화는 안정세

    美 "미국인 목사 석방 않으면 추가 제재"…터키 "맞대응할 것"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터키의 미국인 목사 장기 구금으로 인한 양국 간 외교분쟁과 이에 따른 터키 금융위기가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상대방을 압박하기 위한 양국의 설전도 멈추지...
    Read More
  9. 영국 최고 부자 라치클리프, 모나코로 이주할 듯

    짐 라치클리프 이네오스(INEOS) 회장[이네오스 유튜브 캡처] 이네오스 동료 경영진과 함께…"회사 본사는 런던에 남을 것" 짐 라치클리프와 동료 경영진 [출처=이네오스 홈페이지 캡처]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석유화학기업 이네오스(INEOS)의 회장 ...
    Read More
  10.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유럽 판매차량 리콜 결정 전까지 관심 밖…자동차 업계 영향력 막강 메르켈 총리도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앞에 관대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