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7.03 10:32

누가·왜?…뉴델리 가정집 '무더기 시신' 미스터리

11구 중 10구 목매…눈 가려진 채 손 묶여
외부 침입 없어…경찰, 자살 무게 두고 주술행위 연관성 수사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리의 한 가정집에서 목매 숨진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돼 사건의 배경을 놓고 미스터리가 증폭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B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뉴델리 북쪽 부라리 지역의 가정집에서 일가족 시신 11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신 11구 가운데 10구는 목매 숨진 채 발견됐다. 목맨 시신들은 천장의 환기용 쇠창살에 매달려 있었고, 70대 여성만 집 바닥에 누운 채 발견됐다.

충격적인 것은 목맨 10구 모두 눈이 가려졌고 입에는 재갈이 물렸다는 점이다. 모두 손은 뒤로 묶인 채였다.

이들은 모두 한 가족으로 3층짜리인 이 집에 대부분 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70대 여성 나라얀 데비와 그 자녀 2남 1녀를 비롯해 며느리 두 명, 손주 5명이었다.

1일 시신 11구가 무더기로 발견된 인도 뉴델리 가정집 근처로 구급차가 들어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 가족은 이 집에서 20년 이상 살았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들은 합판 가게와 유제품 상점을 운영해왔다고 이웃들은 전했다.

한 이웃은 BBC에 "그 가족들은 매우 활동적이었으며 행복하게 살았다"며 "누구와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수도의 평범한 가정집에서 공포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하자 현지 언론은 연일 대서특필하며 후속 보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일반인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가족과 관련된 뉴스를 공유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경찰은 우선 외부 침입 흔적이나 총상 등이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해 자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다만,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타살 등 다른 가능성도 열어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전문가는 이 사건이 구원 등을 염원한 주술적 행위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현지 언론인 NDTV는 이 집에서 발견된 메모에 "의례를 행하는 날에는 요리해서도 안되고 전화도 6시간 동안 무음 모드가 돼야 한다. 다른 이들이 스스로 목맬 동안 한 명은 감시해야 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고 보도했다.

메모에는 또 의자 위에 올라가기 어려운 나이 든 이는 어떻게 의례를 행할 수 있는지, 의례에 따르는 이는 실제로 죽지 않고 신에 의해 구해지며 위대한 것을 얻을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다른 곳에 살고 있던 가족은 이 같은 주장에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데비의 딸인 수자타 바티아는 "그들이 모두 자살했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며 "모두가 행복했다. 경찰은 내 가족을 죽인 누군가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7/03/0601160000AKR20180703092200077.HTML?template=7255


Extra Form

  1. "공유합시다"…프랑스 길거리 성희롱·폭행 피해자 사이트 개설

    성희롱 및 폭행 피해자인 프랑스 여대생 마리 라게르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한 남성에게 성희롱과 함께 폭행을 당한 여대생이 피해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사이트를 열었다.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
    Read More
  2. 일본서 '육아하며 일하는 엄마' 비율 70% 넘어섰다

    18세 미만 자녀 둔 여성중 일하는 이들 비율 70.8% '정사원'으로 일하는 비율은 자녀 연령 상관없이 20%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 조사에서 자녀를 키우며 직장 등에서 일하는 여성의 비율이 70%를 넘어섰다고 NHK가 21일 전했다. 보도에 ...
    Read More
  3. 프랑스, 혁명기념일·월드컵 결승전 대비 사상 최대 경비작전

    전국 경찰 11만명 투입 치안·테러경계…군 병력도 특별근무 당국, 에펠탑 앞 샹 드 마르스 공원에만 10만 명 운집 예상 내무장관 "테러 위협 상존하지만 축제 만끽하도록 모든 조치" 지난 10일 월드컵 준결승서 프랑스가 벨기에를 꺾은 뒤 샹젤리제 거리로 몰려...
    Read More
  4. 누가·왜?…뉴델리 가정집 '무더기 시신' 미스터리

    11구 중 10구 목매…눈 가려진 채 손 묶여 외부 침입 없어…경찰, 자살 무게 두고 주술행위 연관성 수사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
    Read More
  5. 부패·폭력·빈곤 심판한 멕시코 민심…89년만의 '좌클릭'

    [그래픽] 멕시코 89년만에 좌파 정권 교체 대권 삼수생 '암로' 예비 개표결과 53%대 압승…2위와 20%p 이상 표차 '멕시코 좌파 트럼프' 부패척결 등 공약…미국과 무역·이민 충돌 예상 암로 "깊은 변화 추진·美와 우호관계 모색"…경쟁후보들 "패배 인정…성공 기...
    Read More
  6. 앞으로 한달여간 여름밤 우주쇼

    토성,화성 한달 간격 지구 최근접…내달 보름달때는 개기월식 '블러드문' 토성과 카시니호 상상도 .[출처: NASA 제트추진연구소]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토성의 지구 근접을 시작으로 앞으로 한 달여간 우주쇼가 펼쳐진다. 신비의 고리를 가진 토성은 2...
    Read More
  7. '불의 고리' 또다시 출렁…日 오사카·과테말라서 잇따라 '강진'

    한인 많이 찾는 대도시 오사카, 지진으로 현재까지 3명 사망 화산 폭발도 잇따라…과테말라 화산 폭발로 110명 숨지는 참사 지난 11일(현지시간) 과테말라의 푸에고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구름처럼 피어오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
    Read More
  8. 마피아 위협 떨쳐낸 이탈리아 여성의원…25년만에 얼굴 공개

    3월 총선서 '反마피아' 당선…남편 살해 마피아 고발 후 잠행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지난 3월 이탈리아 총선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 벌어졌다. 마피아로 악명이 높은 시칠리아 선거구에서 한 여성이 전혀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반체제 포퓰리스트 정당 ...
    Read More
  9. [한반도 해빙] 유럽 "비핵화 목표 남아…이젠 행동할 때"

    EU "북미 추가협상·신뢰구축 조치 적극 지원할 것" 英 "건설적 대화 환영"…스웨덴 "말을 행동으로 옮길 때" 이란 핵해결에 긍정 영향 기대…이란 "트럼프 바로 어길 수도"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 국가들은 12일 사상 처음 개최된 북미정상회담...
    Read More
  10. 외신, "과감한 변화" 호평 속 디테일 부족 지적

    워싱턴포스트 "수십년에 걸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꿨다" 뉴욕타임스 "과감한 변화 약속했지만 세부사항 부족하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이라는 자평 속에 끝난 가운데 외신들은 양국간 공동성명에 대해 "과감한 변화를 약속했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