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7.02 09:24

부패·폭력·빈곤 심판한 멕시코 민심…89년만의 '좌클릭'

[그래픽] 멕시코 89년만에 좌파 정권 교체
[그래픽] 멕시코 89년만에 좌파 정권 교체
대권 삼수생 '암로' 예비 개표결과 53%대 압승…2위와 20%p 이상 표차
'멕시코 좌파 트럼프' 부패척결 등 공약…미국과 무역·이민 충돌 예상
암로 "깊은 변화 추진·美와 우호관계 모색"…경쟁후보들 "패배 인정…성공 기원" 

멕시코 대선서 로페스 오브라도르 압승(PG)
멕시코 대선서 로페스 오브라도르 압승(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 사진 AP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1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치러진 대선에서 진보 성향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64·AMLO 암로) 후보가 89년간의 우파 장기집권에 종지부를 찍는 압승을 거둘 것이 확실시된다.

멕시코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밤 예비 개표결과를 통해 모레나(MORENA·국가재건운동), 노동자당(PT) 등 중도 좌파 정당으로 구성된 '함께 역사를 만들어 갑시다' 연대의 후보인 암로가 53∼53.8%를 득표해 당선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밝혔다.

예비 개표결과는 전국 15만6천여 투표소 중 7천여 곳의 투표함을 무작위로 추출해 추산한 것으로, 최종 결과는 아니지만 사실상 당선자를 확정 짓는 절차에 해당한다.

앞서 투표 종료 직후 현지 여론조사기관인 파라메트리아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서 암로는 53∼59%를 득표해 여유 있게 당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경쟁후보였던 중도우파 국민행동당(PAN)·중도좌파 민주혁명당(PRD)의 연합후보인 리카르도 아나야(38)는 19∼25%를 득표할 것으로 예상됐다.

집권당인 중도우파 제도혁명당(PRI)의 호세 안토니오 미드(48)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14∼20%에 그쳤다.

콘술타 미토프스키의 출구조사에서도 암로의 예상 득표율은 43∼49%였다. 다른 여론조사기관들도 암로가 2위와 최소 20%포인트 이상 표차로 승리할 것으로 예측했다.

암로는 예비 개표결과 발표 직후 "국민 통합을 이루고 독재 없이 심대한 변화를 추진하겠다"면서 "부정부패와 면책을 척결하는데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정적자를 줄이면서 공공 투자를 늘리겠다"면서 "미국과도 협력과 발전을 토대로 우호 관계를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나야와 미드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패배를 인정하며 암로의 성공적인 국정 수행을 기원했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현 대통령도 암로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정권이 양에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반체제 좌파 대통령과 함께 일하기를 무척 고대하고 있다. 미국과 멕시코에 유익한 해야 할 많은 일이 있다"며 당선을 축하했다.

예비개표 결과대로라면 부정부패, 폭력, 불평등에 염증이 난 멕시코 민심은 89년 만에 보수 우파에서 중도좌파로 정권을 교체하게 된다.

멕시코에서는 1929년 제도혁명당(PRI) 창당 이후 무려 89년간 우파 보수 성향 PRI와 국민행동당(PAN)이 장기집권했다. PRI는 77년간, PAN은 2000년부터 2012년까지 12년간 각각 집권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암로가 1980년대 이후 멕시코가 배출한 첫 좌파 대통령이라고 전했다. 1980년대 이전까지 PRI 소속이지만 좌파 성향으로 평가되는 일부 대통령이 국정을 운영하기도 했다.

투표 후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 시장을 지낸 암로는 2006년, 2012년에 이어 세 번째로 대권에 도전했다. 그는 1976년 정계에 진출한 뒤 42년간 정치 외길을 걸어온 베테랑 정치인으로, 민족 우선주의 성향과 거침없는 언사로 '멕시코의 좌파 트럼프'로 비유되곤 한다.

암로가 미국과의 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겠다고 공언한 터라 무역, 이민, 국경장벽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자주 충돌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부정부패 척결, 공공안전부 설립, 군대의 치안 기능 폐지, 독립 검찰청 설립, 최저임금 등 근로자 급여 상향 추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 재협상 추진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청빈과 나눔을 강조하기 위해 대통령 급여를 절반으로 삭감하고, 가능하면 대통령궁 대신 자택에서 거주하겠다고 공언했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현 정권의 친시장 개혁이나 민영화 정책 재검토, 청년층의 고등교육·직업교육 접근 확대, 노인 연금 증액 등 서민층을 사로잡는 공약도 제시했다.

이날 대통령 외에 상원 128명, 하원 500명, 멕시코시티 시장과 8개 주 주지사, 1천600명의 기초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선거가 동시에 치러졌다. 총 3천400여 직위를 선출하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로 치러지는 이번 선거의 유권자는 8천900만 명이다.

최종 당선인은 수일 내에 확정된다. 당선인은 오는 12월 1일 취임한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7/02/0601230000AKR20180702062851087.HTML


Extra Form

  1. 한국선 연일 논란 'BMW 사태' 속 입닫은 독일 언론

    유럽 판매차량 리콜 결정 전까지 관심 밖…자동차 업계 영향력 막강 메르켈 총리도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창출 앞에 관대 제2경인고속도서 BMW 320d 또 화재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한국에서 BMW 차량의 잇따른 화재 사...
    Read More
  2. "공유합시다"…프랑스 길거리 성희롱·폭행 피해자 사이트 개설

    성희롱 및 폭행 피해자인 프랑스 여대생 마리 라게르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한 남성에게 성희롱과 함께 폭행을 당한 여대생이 피해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사이트를 열었다.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는 것을 막기 ...
    Read More
  3. 일본서 '육아하며 일하는 엄마' 비율 70% 넘어섰다

    18세 미만 자녀 둔 여성중 일하는 이들 비율 70.8% '정사원'으로 일하는 비율은 자녀 연령 상관없이 20%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 조사에서 자녀를 키우며 직장 등에서 일하는 여성의 비율이 70%를 넘어섰다고 NHK가 21일 전했다. 보도에 ...
    Read More
  4. 프랑스, 혁명기념일·월드컵 결승전 대비 사상 최대 경비작전

    전국 경찰 11만명 투입 치안·테러경계…군 병력도 특별근무 당국, 에펠탑 앞 샹 드 마르스 공원에만 10만 명 운집 예상 내무장관 "테러 위협 상존하지만 축제 만끽하도록 모든 조치" 지난 10일 월드컵 준결승서 프랑스가 벨기에를 꺾은 뒤 샹젤리제 거리로 몰려...
    Read More
  5. 누가·왜?…뉴델리 가정집 '무더기 시신' 미스터리

    11구 중 10구 목매…눈 가려진 채 손 묶여 외부 침입 없어…경찰, 자살 무게 두고 주술행위 연관성 수사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
    Read More
  6. 부패·폭력·빈곤 심판한 멕시코 민심…89년만의 '좌클릭'

    [그래픽] 멕시코 89년만에 좌파 정권 교체 대권 삼수생 '암로' 예비 개표결과 53%대 압승…2위와 20%p 이상 표차 '멕시코 좌파 트럼프' 부패척결 등 공약…미국과 무역·이민 충돌 예상 암로 "깊은 변화 추진·美와 우호관계 모색"…경쟁후보들 "패배 인정…성공 기...
    Read More
  7. 앞으로 한달여간 여름밤 우주쇼

    토성,화성 한달 간격 지구 최근접…내달 보름달때는 개기월식 '블러드문' 토성과 카시니호 상상도 .[출처: NASA 제트추진연구소]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토성의 지구 근접을 시작으로 앞으로 한 달여간 우주쇼가 펼쳐진다. 신비의 고리를 가진 토성은 2...
    Read More
  8. '불의 고리' 또다시 출렁…日 오사카·과테말라서 잇따라 '강진'

    한인 많이 찾는 대도시 오사카, 지진으로 현재까지 3명 사망 화산 폭발도 잇따라…과테말라 화산 폭발로 110명 숨지는 참사 지난 11일(현지시간) 과테말라의 푸에고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구름처럼 피어오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
    Read More
  9. 마피아 위협 떨쳐낸 이탈리아 여성의원…25년만에 얼굴 공개

    3월 총선서 '反마피아' 당선…남편 살해 마피아 고발 후 잠행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지난 3월 이탈리아 총선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 벌어졌다. 마피아로 악명이 높은 시칠리아 선거구에서 한 여성이 전혀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반체제 포퓰리스트 정당 ...
    Read More
  10. [한반도 해빙] 유럽 "비핵화 목표 남아…이젠 행동할 때"

    EU "북미 추가협상·신뢰구축 조치 적극 지원할 것" 英 "건설적 대화 환영"…스웨덴 "말을 행동으로 옮길 때" 이란 핵해결에 긍정 영향 기대…이란 "트럼프 바로 어길 수도"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 국가들은 12일 사상 처음 개최된 북미정상회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