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6.12 11:41

외신, "과감한 변화" 호평 속 디테일 부족 지적

워싱턴포스트 "수십년에 걸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꿨다"
뉴욕타임스 "과감한 변화 약속했지만 세부사항 부족하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이라는 자평 속에 끝난 가운데 외신들은 양국간 공동성명에 대해 "과감한 변화를 약속했다"고 호평하면서도 "디테일이 부족하다"며 한계를 지적했다.

큰 틀에선 양국이 수십년간 지속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지만 이를 위한 절차나 단계가 구체적으로 명시되지는 않은 점을 지적한 것이다.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들어보이는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들어보이는 트럼프(싱가포르 AFP=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성명을 들어 보이고 있다. lkm@yna.co.kr

워싱턴포스트(WP)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적 정상회담에서 놀라운 도박을 통해 '불량국가'에 대한 수십년에 걸친 미국의 정책을 뒤바꿔놓았다"면서 "그의 개인적 관심사 덕분에 군사적 대치상황을 피하고 핵 관련 벼랑끝 전술의 사이클을 끊어냈다"고 평했다.

로이터통신도 이날 합의를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1972년 공산주의 국가인 중국을 방문, 마오쩌둥 당시 주석과 만나 미중 데탕트 시대를 연 것과 비교하며 "만약 이를 통해 영속적인 긴장완화가 가능하다면 이는 동북아시아의 안보 지형을 근본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미정상회담] 북미, 공동성명 서명
[북미정상회담] 북미, 공동성명 서명(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발언하고 있다. 2018.6.12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그러나 공동성명 내용이 개요 수준이고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어떻게 포기했는지를 미국이 어떻게 검증할지 같은 주요 이슈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나 기한이 없다고 WP는 지적했다.

WP "양국 정상이 후속 회담과 새로운 양국 관계 설정을 약속했으나 외교 관계를 개시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공동성명이 과감한 변화를 약속했지만 세부사항이 부족하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어떻게 이 목표를 달성할지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이 별로 없다"고 꼬집었다.

국제정치 전문가들도 이번 회담이 상징적인 결과를 가져오기는 했지만 실재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민주주의수호재단의 앤서니 루지에로 선임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추가 협상이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로 이어질 수 있을지가 불분명하다"며 "(이번 북미협상 결과가) 10년 전 우리가 했던 협상 재판으로, 크게 나아가지 못했다"고 평가절하했다.

미과학자연맹(FAS) 군사분석가인 애덤 마운트 선임연구원은 CNN 방송에 "북핵 문제에 관해 북한이 과거에 한 약속과 비교하면 (이번 북한의 약속이) 사실 현저하게 약하다"면서 "솔직히 이것보다는 강한 것을 기대했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 '세기의 만남' 한반도 평화 향한 첫걸음
[북미정상회담] '세기의 만남' 한반도 평화 향한 첫걸음(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성명에 서명을 마친 뒤 처음 만났던 장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12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그러나 성과가 없다고 치부할 수는 없다는 게 전반적인 반응이다.

양국 정상이 후속회담을 언급한 만큼 좀더 지켜봐야 한다는 점에서다.

마운트 선임연구원도 "어떻게 보든 실패는 아니다"라며 "정상회담이 상호작용 지속으로 이어지고 한반도 긴장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온다면 성공으로 간주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공동성명에 대북제재나 평화협정에 대한 내용이 빠졌지만 6·25 전쟁 당시 실종된 전쟁 포로와 전쟁실종자의 유해 송환을 명시한 점에 주목하기도 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6/12/0619000000AKR20180612152400009.HTML


Extra Form

  1. 누가·왜?…뉴델리 가정집 '무더기 시신' 미스터리

    11구 중 10구 목매…눈 가려진 채 손 묶여 외부 침입 없어…경찰, 자살 무게 두고 주술행위 연관성 수사 1일 인도 경찰이 시신 11구가 발견된 뉴델리 가정집에서조사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수도 뉴델...
    Read More
  2. 부패·폭력·빈곤 심판한 멕시코 민심…89년만의 '좌클릭'

    [그래픽] 멕시코 89년만에 좌파 정권 교체 대권 삼수생 '암로' 예비 개표결과 53%대 압승…2위와 20%p 이상 표차 '멕시코 좌파 트럼프' 부패척결 등 공약…미국과 무역·이민 충돌 예상 암로 "깊은 변화 추진·美와 우호관계 모색"…경쟁후보들 "패배 인정…성공 기...
    Read More
  3. 앞으로 한달여간 여름밤 우주쇼

    토성,화성 한달 간격 지구 최근접…내달 보름달때는 개기월식 '블러드문' 토성과 카시니호 상상도 .[출처: NASA 제트추진연구소]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토성의 지구 근접을 시작으로 앞으로 한 달여간 우주쇼가 펼쳐진다. 신비의 고리를 가진 토성은 2...
    Read More
  4. '불의 고리' 또다시 출렁…日 오사카·과테말라서 잇따라 '강진'

    한인 많이 찾는 대도시 오사카, 지진으로 현재까지 3명 사망 화산 폭발도 잇따라…과테말라 화산 폭발로 110명 숨지는 참사 지난 11일(현지시간) 과테말라의 푸에고 화산 폭발로 화산재가 구름처럼 피어오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
    Read More
  5. 마피아 위협 떨쳐낸 이탈리아 여성의원…25년만에 얼굴 공개

    3월 총선서 '反마피아' 당선…남편 살해 마피아 고발 후 잠행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지난 3월 이탈리아 총선에서는 보기 드문 일이 벌어졌다. 마피아로 악명이 높은 시칠리아 선거구에서 한 여성이 전혀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반체제 포퓰리스트 정당 ...
    Read More
  6. [한반도 해빙] 유럽 "비핵화 목표 남아…이젠 행동할 때"

    EU "북미 추가협상·신뢰구축 조치 적극 지원할 것" 英 "건설적 대화 환영"…스웨덴 "말을 행동으로 옮길 때" 이란 핵해결에 긍정 영향 기대…이란 "트럼프 바로 어길 수도"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 국가들은 12일 사상 처음 개최된 북미정상회담...
    Read More
  7. 외신, "과감한 변화" 호평 속 디테일 부족 지적

    워싱턴포스트 "수십년에 걸친 미국의 대북정책 바꿨다" 뉴욕타임스 "과감한 변화 약속했지만 세부사항 부족하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이라는 자평 속에 끝난 가운데 외신들은 양국간 공동성명에 대해 "과감한 변화를 약속했다...
    Read More
  8. 김정은-트럼프 샹그릴라서 회담하나…'특별행사구역' 지정

    [그래픽]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 주변 '특별행사구역' 지정 싱가포르 관보 "정상회담엔 대표단 간 회의·사전행사·사교모임 포함" 센토사, 풀러턴 등 별도 시설에 머물며 샹그릴라서 회담 가능성 호텔측 "전달받은 사항 없다…일부 회의장 남겨둬" 샹그릴라 호텔...
    Read More
  9. 삼성전자, 이란서 월드컵 광고 성차별 논란 휘말려

    삼성전자의 이란 내 광고[동영상 캡처]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삼성전자가 2주 뒤 열릴 월드컵 축구 대회 개최를 앞두고 이란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내놓은 TV 광고가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된 삼성전자의 광고는 소파에 앉...
    Read More
  10. 미신 때문에 치료 거부하고 탈출까지…에볼라 퇴치 악전고투

    '사악한 영혼의 저주'…민주콩고서 격리 뚫고 탈출한 환자 2명 사망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에볼라가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에 실험용 백신이 긴급 투입됐지만, 미신과 치료 거부라는 또 다른 장애물 때문에 현장 의료진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