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23 14:47

재혼남 조카에 딸 강제결혼시킨 파키스탄 여성 유죄 선고

영국 버밍엄 거주…파키스탄에 딸 데리고 가 강제 성관계·결혼 시켜

파키스탄서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집회 [AP=연합뉴스]
파키스탄서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집회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버밍엄에 사는 파키스탄계 가정의 A양은 2012년 엄마와 함께 새 아빠를 만나기 위해 파키스탄을 찾았다.

당시 13세였던 A양은 그곳의 이맘(성직자)으로부터 한 종이에 서명하기를 강요받았다. 나중에 알고 보니 혼인동의서였다.

그날 밤 A양은 새 아빠의 조카이자 자신과 사촌관계인 한 남성과 성관계를 맺었다. 그는 A양 보다 무려 16살이 더 많았다.

A양은 영국으로 돌아온 뒤 임신한 것을 알게 됐다.

어린 나이의 A양이 임신한 것을 수상하게 여긴 지역보건의(GP)가 버밍엄시의 아동 서비스 담당자에게 연락했고, 곧 조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A양의 엄마는 "나도 모르는 사이에 10대 애들끼리 성관계를 가진 것"이라고 둘러댔고, 아동 서비스 담당자는 이를 그대로 믿었다.

A양은 임신중절 수술을 했고 이후 술과 마약,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에 시달렸다.

A양의 악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녀의 엄마는 18세 생일 선물로 아이폰을 사주겠다며, 파키스탄에 가족여행을 떠나자고 A양을 구슬렸다.

그러나 파키스탄에 도착하자 마자 A양의 엄마는 A양의 여권을 없애겠다고 겁준 뒤 A양의 사촌과 강제로 결혼시켰다.

A양은 결혼식 내내 울면서 저항했지만 A양의 엄마는 이를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A양은 "내가 자리에 앉자 그들은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했다. 엄마에게 결혼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며 울었지만, 그는 내 손에 결혼반지를 끼웠다"고 말했다.

A양은 수일 후 영국에 있는 친구에게 소셜미디어를 통해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전했다.

A양 가족이 영국으로 돌아오자 사회복지서비스가 강제결혼 혐의 등으로 A양 엄마에 대한 법적 절차를 진행했다.

A양 엄마는 A양이 결혼한 것이 아니며, 그녀 스스로 파키스탄에 머물고 싶어 했다고 주장했지만, A양은 결혼식 사진을 사회복지사에게 제출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버밍엄 형사법원은 A양 엄마에게 제기된 강제결혼과 위증죄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렸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강제결혼으로 기소돼 처벌을 받는 것은 사실상 A양의 엄마가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검사 측은 "네 아이의 엄마인 A양의 엄마가 A양을 위협하고 조종해 남편의 조카와 결혼하게 했다"고 밝혔다.

A양의 엄마는 23일 형량이 선고될 예정이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5/23/0601150000AKR20180523162400085.HTML?template=7722


Extra Form

  1. 재혼남 조카에 딸 강제결혼시킨 파키스탄 여성 유죄 선고

    영국 버밍엄 거주…파키스탄에 딸 데리고 가 강제 성관계·결혼 시켜 파키스탄서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집회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버밍엄에 사는 파키스탄계 가정의 A양은 2012년 엄마와 함께 새 아빠를 만나기 위해 파키스탄을 ...
    Read More
  2. 美 10년물 국채금리 3.1% 넘어…신흥국 위기감 고조

    미국 국채 금리가 파죽지세로 치솟으면서 신흥국 통화 위기를 부채질하고 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세계 채권 시장의 벤치마크인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한때 연 3.1261%까지 치솟아 2011년 7월 이후 약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
    Read More
  3. "공부해 둘 걸"…일본 대기업 채용 '성적중시' 회귀 확산

    대기업은 여전히 좁은 문…성적·이수과목 자료 제출 요구 늘어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학생의 본분은 역시 공부다" 기업이 신규 졸업자 채용 때 학생의 성적과 이수과목 등을 평가하는 사례가 일본 대기업을 중심으로 늘고 있다. 일본 기업들은 그동안...
    Read More
  4. 백악관, PVID 접고 다시 CVID로…核담판 '합의 가능성' 높이기

    폼페이오 방북 계기로 트럼프 행정부가 'CVID'를 공식목표 삼아 비핵화 협상 수위 낮춘 듯…폐기범위를 핵과 ICBM으로 한정할 듯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이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를 확정하면서 북한 비핵화의 목표를 'CVID'(완...
    Read More
  5. '미투' 파문 여파 "올해 노벨문학상 없다"…내년으로 미뤄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 않기로 결정 (PG) '미온 대처 도마' 스웨덴 한림원 "대중 신뢰 회복 시간 필요" 문학상 지금까지 7차례 시상 못 해…1949년 이후 69년 만에 처음 (브뤼셀·서울=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박인영 기자 = 최근 '미투'(Me Too·나도 당...
    Read More
  6. 中우한, 한국행 단체관광 허용…충칭도 뒤따를 듯

    베이징·산둥과 허용조건 똑같아…전세기·크루즈는 여전히 금지 소식통 "올해 하반기에 한국 단체관광 제한 모두 풀릴 것" 유커 다시 몰려오나(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4일 오전 서울의 한 면세점 앞에서 외국인들이 개점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Read More
  7. 美최악 미제사건 풀렸다…미국판 화성연쇄살인범 42년만에 체포

    미 연쇄살인범 '골든스테이트 킬러' 42년 만에 체포(새크라멘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 경찰이 제공한 연쇄살인 용의자 조세프 제임스 드앤젤로(72)의 사진. 드앤젤로는 42년간의 도주 끝에 25일(현지시간) 경찰에 체포됐다. 드앤젤...
    Read More
  8. "페북이 내 이름 사칭 가짜광고 게시"…영국 재테크전문가 소송

    페이스북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한 재테크 전문가가 페이스북이 자신의 이름을 사칭한 광고를 게시해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페북의 가짜 광고로 인한 명예훼손 소송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22...
    Read More
  9. 국제유가, 중동위기 속 상승…WTI 0.4%↑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가 23일(현지시간) 소폭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0.24달러(0.4%) 상승한 68.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시각, 런던 ICE 선물거래소...
    Read More
  10. '헤지펀드 제왕' 폴슨 1조원 세금폭탄…"개인 역대 최고액"

    헤지펀드 폴슨앤컴퍼니 존 폴슨 회장[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헤지펀드 제왕'으로 군림했던 존 폴슨(63)이 개인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세금을 납부하게 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3 Next
/ 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