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3.07 05:04

우버, 자율주행 트럭으로 애리조나 고속도로서 화물 운송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우버가 지난해 11월부터 애리조나주에서 자율주행 트럭의 고속도로 운행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6일 CNBC와 뉴욕 타임스(NYT)에 따르면 우버는 운송회사들과 계약을 맺고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볼보 대형 트럭을 동원, 애리조나주 역내에서 화물을 운송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버가 투입한 볼보 트럭은 역내의 고속도로만을 달릴 뿐이며 운전석에는 실제 트럭 운전기사를 앉혀 실제 주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도록 하고 있다.

 

우버는 캘리포니아주, 뉴멕시코주와 접한 지역에 중계 허브를 두고 지난해 5월 개발한 전용 앱인 '우버 프라이트'를 통해 접수한 화물 운송 주문을 처리하고 있다.

 

이를테면 캘리포니아주에서 출발한 운전자의 트럭이 애리조나주 경계선의 중계 허브에 도착하면 자율주행 트럭이 화물을 인수해 고속도로를 달린 뒤 뉴멕시코주와 접한 또다른 중계 허브에서 동쪽으로 가는 운전자의 트럭에 옮겨 싣는 방식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출발한 트럭 운전자는 자율주행 트럭에 화물을 넘겨준 뒤 다른 화물을 인수해 일찍 되돌아갈 수 있다. 중계 허브에서 애리조나주 역내의 목적지로 가는 단거리 운송업무도 실제 운전자의 몫으로 돼 있다.

 

우버의 자율주행 트럭은 애리조나주를 가로지르는 동서 양방향의 고속도로 운송만을 담당한다. 다시 말하면 출발지에서 화물을 인수하고 목적지까지 도착해 이를 전달해주는 것이 아니다.

 

우버 프라이트 앱

                우버 프라이트 앱

 

우버는 몇 대의 자율주행 트럭이 운행되는지와 이들 트럭의 총 주행거리, 실제 운전자가 개입한 횟수 등 구체적인 정보를 밝히지 않았다. 또한 운송한 품목도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2016년 맥주 제조사인 안호이저 부시 인베브와 손잡고 사상 처음으로 자율주행 트럭을 활용해 맥주 운송에 성공한 이후 불과 1년 반 만에 사업 범위를 확대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모은다.

 

이론상으로 자율주행 트럭은 실제 운전자보다 더 오래 주행할 수 있고 졸음이나 주의소홀의 우려가 없어 사고의 가능성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트럭 운송비를 크게 낮출 수 있는 것도 장점에 속한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우버가 시범적으로 진행하는 사업은 화물 운송의 혁명을 초래할 수도 있는 첫걸음인 셈이다.

 

미국에서 국내 화물 운송 시장에서 트럭이 차지하는 비중은 70%에 이르며 매출 규모는 7천억 달러에 이른다. 이 시장에서는 우버 외에도 임바크(Embark)와 같은 스타트업은 물론 테슬라 세미 등이 속속 가세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버 측은 그러나 독자적인 화물 운송업무를 취급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도 아울러 밝혔다. 운송업에 직접 뛰어들지 않고 차량 공유 서비스처럼 화주와 운송회사를 연결하는 시장을 창출하는 역할을 하겠다는 뜻이다.

 

우버의 자율주행 트럭 사업 책임자인 올든 우드로는 "트럭 운송은 규모가 대단히 크고 복잡한 사업"이라고 말하고 "따라서 우리의 희망은 파트너를 맺는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3/07/0619000000AKR20180307148000009.HTML


Extra Form

  1. '헤지펀드 제왕' 폴슨 1조원 세금폭탄…"개인 역대 최고액"

    헤지펀드 폴슨앤컴퍼니 존 폴슨 회장[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헤지펀드 제왕'으로 군림했던 존 폴슨(63)이 개인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세금을 납부하게 됐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
    Read More
  2. 미 무역적자 6개월 연속 확대…대중국 상품적자 19% 감소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적자 해소를 위해 중국에 관세 폭탄을 때리는 등 무역전쟁을 불사하며 전방위 압박에 나서고 있지만 미국의 전체 무역적자는 계속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중국과의 상품수지 적...
    Read More
  3. "아베 퇴진하라"…日 시민단체 국회의사당 앞서 항의집회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최근 사학스캔들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조작 파문, 이라크 파견 육상자위대의 일일보고 은폐 등에 대해 책임을 물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5일 밤 도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렸다. 반전&mi...
    Read More
  4. 사우디 국왕, 해외 유학생 9만명에 2천달러씩 '용돈'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 건의 무함마드 사우디 왕세자(좌)와 살만 국왕[SPA통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살만 빈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국왕이 해외에서 유학하는 자국 학생에게 2천 달러(약 214만원)씩 교육 지원금을 보내기로 했다고 사우...
    Read More
  5. '마약에 취한 죽음의 질주' 18명 목숨 앗아간 태국 버스 기사

    수차례 마약복용 기소 전력에도 전세버스 운전 기사로 채용돼 18명 사망 버스 전복사고 현장[사진출처 방콕포스트 홈페이지]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에서 18명의 목숨을 앗아간 대형 교통사고의 원인이 마약을 복용한 운전기사의 과속 운전임이 ...
    Read More
  6. "김정남 암살 북한인들, VX 묻은 손 씻으란 말도 안 해"

    베트남 출신 피고 "경찰에 잡힌 뒤에야 살인연루 알았다" 2017년 11월 27일 김정남 살해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 피고인 도안 티 흐엉(30·여) 말레이 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
    Read More
  7. "수십억 달러 뜯긴 사우디 왕족들 겁박·학대당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진행 중인 이른바 '반(反)부패 캠페인'으로 사우디 왕족과 친인척 수백명이 하루아침에 자산 압류와 해외여행 금지 등 혹독한 조치를 당했다. 영국을 방문한 사우디아라비이 빈살만 왕세자 [AFP=...
    Read More
  8. '트럼프 성관계설' 포르노 배우, 트럼프 상대로 소송

    "입막음 합의는 트럼프 서명 없어 무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성관계설이 불거진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39)가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NBC,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이 6일(...
    Read More
  9. 우버, 자율주행 트럭으로 애리조나 고속도로서 화물 운송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우버가 지난해 11월부터 애리조나주에서 자율주행 트럭의 고속도로 운행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6일 CNBC와 뉴욕 타임스(NYT)에 따르면 우버는 운송회사들과 계약을 맺고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볼보...
    Read More
  10. 이탈리아 로마, 김치에 빠지다…김치담그기 행사 '성황'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28일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한국문화원에서 김치를 직접 담궈보는 자리가 현지인을 상대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참가자 모집 공고 2시간 만에 신청이 마감될 정도로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남녀노소가 망라된 참가자 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