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8.12 09:54

[로터리] 8·15 해방대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서울경제] 소설가 박경리 선생의 작품 ‘불신시대’에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우리 어디 사는 대로 살아봅시다. 그리고 나도 생각하고 있었어요. 형님 돈만큼은 돌려 드리려고, 원금만이라도요.” 어머니의 얼굴이 좀 밝아진다. 진영은 잠자코 양말을 신고 있었다. 세 사람은 거리로 나왔다. 아침이라 가로수가 서늘했다.-

1957년 작품인 ‘불신시대’는 주인공 진영이 한국전쟁으로 남편을 잃고 전후 각종 부조리에 맞닥뜨리다 “그렇지, 내게는 아직 생명이 남아 있었지. 항거할 수 있는 생명이”라는 독백을 시작으로 세상 문제에 항거하는 이야기를 다룬 단편이다. 전후 소설의 ‘새로운 한 축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1950년대 전후 한반도는 ‘되는 대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 사채업자는 희망 없는 이들을 더욱 어둠으로 몰아넣는 주범이었다. 1958년 농가 고리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농가 부채 규모는 885억환이었다. 전체 농업생산액의 약 6분의 1에 해당했다. 농가 한 가구당 평균 고리채는 4만환이었다. 

간난의 시대 혜성처럼 등장한 게 신협이었다. 1960년 신협은 전쟁으로 파괴된 국가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 가난에 찌든 집안을 살리기 위해 탄생했다. 신협에서 빌려주는 대출금의 금리는 연 1.5~3%로 고리채로 허덕이던 60% 이상의 서민들에게 하늘에서 내려온 동아줄이었다. 

담보도 따로 없었다. 담보는 대출자의 ‘정직성과 좋은 인격’이었다. 신협의 대출금은 대부분 고리채를 정리하거나, 집을 짓거나 수리하는 일, 자녀들의 학자금, 전세금 마련 등에 쓰였다. 그렇게 신협은 고리채 정리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2000년대까지도 신협은 고리채 타파를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올해 74주년 8·15 광복절을 일주일 앞두고 신협은 ‘8·15 해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상품 출시 사흘 만에 225건에 19억1,900만원의 혜택이 서민들에게 돌아갔다. 첫날에만 대출 상담 건수가 1,000건을 돌파했다. SNS 이벤트엔 나흘 만에 3,000건의 댓글이 달렸다. ‘순수 토종자본으로 서민을 돕는 신협 최고’라는 칭찬이 봇물을 이뤘다. 

8·15 해방대출은 서민·직장인·자영업자 등에게 신용 심사를 거쳐 최저 연 3.1%에서 최대 8.15% 대출금리를 적용해 1,000만원까지 빌려주는 서비스다. 1호 수혜자 청주 사는 A씨는 “그동안 일본계 대부업체의 20%대 고금리를 갚느라 죽을 지경이었는데 신협이 나를 살렸다”며 “올해 광복절은 우리 가족의 ‘빚 광복절’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8·15 해방대출 상품은 59년 전 신협 본디 정신을 살려 살인적인 고금리를 앞세운 거대 외국계 자본으로부터 우리 서민을 지키려는 ‘어게인 1960 운동’의 첨병이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oid=011&aid=0003602142&sid1=110


Extra Form

  1. [로터리] 8·15 해방대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서울경제] 소설가 박경리 선생의 작품 ‘불신시대’에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우리 어디 사는 대로 살아봅시다. 그리고 나도 생각하고 있었어요. 형님 돈만큼은 돌려 드리려고, 원금만이라도요.” 어머니의 얼굴...
    Read More
  2. [기자칼럼]피해자의 품격, 국가의 품격

    박동운씨(74) 가족을 처음 만난 건 2009년이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법정. “피고인들은 모두 무죄.” 재판장이 판결을 선고하자, 피고인석과 방청석에선 분노라고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환호라고 할 수도 없는 묘한 소리가 들렸다. 누군가는 탄식...
    Read More
  3. [시시비비] 세종시대 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과천정부청사에 있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세종시로 이전했다. 1948년 정부 수립과 함께 설치된 체신부와 그 뒤를 이은 정보통신부가 70여년 만에 광화문, 과천시대를 마감하고 세종시에 둥지를 틀게 됐다. 바야흐로 외교, 안보 관련 ...
    Read More
  4. [시시비비] 韓 경제 소생시킬 'AI 라이언킹'

    '라이언킹'이 25년 만에 실사판 영화로 반갑게 돌아왔다. "사실감을 극대화한 여정 장면들은 레오나르드 다빈치가 다시 살아나 작업한 것 같은 판타지를 보여 준다"며 세계 여러 매체가 앞다퉈 칭송하고 있다. 다빈치까지 끌어와 일개 개봉작 디즈니 ...
    Read More
  5. [데스크칼럼] 을씨년(乙巳年)스런 여름

    무더위는 몰려오지만, 우리의 마음은 을씨년스럽다. ‘을씨년’은 바로 ‘을사(乙巳)년’이다. 그 많은 을사년 중에서도 을사늑약(勒約)이 맺어진 1905년을 지칭한다. ‘늑(勒)’은 재갈이다. 강제로 도장 찍은 각서라는 의미...
    Read More
  6. [기자의 시각] '접근 금지' 전북교육청

    김연주 사회정책부 기자 지난 8일 오후 2시부터 전북도교육청에서 열린 상산고의 청문(聽聞)을 취재하러 전주에 갔다. 최근 전북교육청 평가에서 자사고 재지정 커트라인(80점)에서 0.39점 미달했다는 이유로 일반고로 강제 전환될 위기에 처한 상산고가 교육...
    Read More
  7. [윤평중 칼럼] '징비록'을 다시 읽으며

    통치자, 선악 이분법 역사 재단… 현실 외면하면 환란 닥친다는 징비록의 경고 한·일협정 성사시킨 건 박정희, 한·일 관계 극대화한 건 DJ… 나라 살린 현실주의 리더십의 정수 윤평중 한신대 교수·정치철학 '징비록(懲...
    Read More
  8. [만물상] 北으로 간 日 물자

    과거 북한 간첩은 일본제 장비를 필수품처럼 들고 침투했다. 1970년 안면도 남파 공비는 일제 모터보트를 탔고 1996년 강릉 무장 공비가 쓴 산소통·오리발·무전기·야시경·망원렌즈 등이 전부 일본 제품이었다. 전직 간첩 수사관은...
    Read More
  9. [사설] '북한' 빼곤 하는 일도, 되는 일도 없는 대한민국 국정

    우리 경제에 큰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예고된 날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이벤트였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은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다음 날 여당 원내대표는 국회 연설에서 "여...
    Read More
  10. [만물상] 한국인·일본인

    1995년 일본 고베 대지진 때 본 장면이다. 70대 노부부의 집이 무너져 아내가 깔렸다. 구조작업 끝에 아내를 꺼냈지만 숨을 거둔 뒤였다. 그런데 남편이 통곡하는 대신 구조대원들에게 90도로 절하며 계속해서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를 외쳤다. 눈물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