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9.17 11:12

글로벌 기업 없는 아르헨티나, 늪에 빠지다.

아르헨티나는 19세기 초반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직후 1827년 국가부채의 채무불이행으로 일찍이 위기에 직면한 바 있다. 이후에도 정책 난조와 대외환경의 영향으로 수많은 경제 위기를 반복적으로 경험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1980년대 이후만 봐도 1982년 대외부채 지급중지를 선언한 바 있고, 1989년에는 심각한 사회갈등으로까지 번진 위기를 경험했다. 1990년대 초반 라틴아메리카 위기가 발생하자 어려움은 계속됐고, 1998~2002년에는 페소화 폭락과 실업, 금융시장 붕괴, 자금이탈 등 극심한 위기를 경험했다. 누적된 부채에 대한 국제투자자와의 채무 재조정에 실패하며 2014년 위기가 재발했는데, 2018년 다시 통화가치가 폭락하며 또 한번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아르헨티나에 위기가 발생한 시점을 보면 비슷한 배경이 있다. 200년 전 독립선언 직후 처음 위기가 발생했을 때 아르헨티나는 런던 금융시장에서 국채를 발행해 건국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고 있었다. 하지만 19세기 초반 국제금융시장에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영국 ‘영란은행’(Bank of England)이 금리를 올리며 국제이자율이 급등하자 아르헨티나 정부는 원리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다.

실제로 아르헨티나 경제가 위기를 경험한 시기는 이같이 국제금융시장에서 금리가 상승하거나 선진국 경기 활황으로 선진국 금융시장의 투자수익률이 상승하던 때다. 특히 아르헨티나 같은 경제에서 이 상황이 문제되는 것은 국채의 해외 의존 때문이다. 정부가 재정자금 조달을 위해 국채를 발행하지만, 저축이 충분하지 않은 국내에서는 이를 소화하지 못하고 주로 해외에 국채를 팔아 자금을 조달하는데, 선진국 상황이 개선되고 금리가 상승하면 이러한 자금 조달 방식이 취약해지기 때문이다. 즉 국제투자자에게 아르헨티나 같은 위험한 경제가 아니어도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는 안정적인 투자처가 생겼다는 뜻이다.

이렇듯 자금의 해외 유출이 발생할 때 외화로 표시된 대외채권 형태의 국채를 갚으려면 외환이 필요한데, 결국 민간 수출 기업들이 얼마나 성과를 거두어 외환을 확보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에는 수출로 외환을 벌어들여 경제 전반에 외환위기가 번지는 고리를 끊을 수 있는 국제 경쟁력을 확보한 글로벌 기업이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 1997년 외환위기를 경험한 우리나라가 국제통화기금(IMF) 체제를 졸업하고 위기에서 벗어난 것도 결국 수출시장에서 외환을 확보할 수 있었던 글로벌 기업이 있었던 덕분이다. 반면 글로벌 기업이 약한 아르헨티나는 외채 부담과 외환 부족의 악순환으로 반복되는 위기에 빠질 가능성이 상존한다.

경제전문지 포천은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을 선정하는데, 매출액 기준으로 2018년 글로벌 500대 기업에 삼성전자(12위)를 필두로 현대자동차(78위), SK(84위), LG전자(178위), 포스코(184위) 등 우리나라 회사 16개가 선정됐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기업은 발견하기 힘들다. 실제로 아르헨티나는 기업에 대한 세금 부담이 세계 최고 수준이고, 노사 갈등을 포함해 각종 기업 환경 역시 열악하다고 평가된다.

지금은 반복되는 경제 위기의 대명사와 같은 오명을 쓴 아르헨티나가 과거에도 그랬던 것은 아니다. 원작 ‘아페니니산맥에서 안데스산맥까지’를 각색한 만화영화 ‘엄마 찾아 삼만 리’에서 주인공인 ‘마르코’는 이탈리아에서 아르헨티나로 일자리를 구하러 떠난 엄마를 찾아 모험을 한다. 만화의 배경처럼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반까지 농축산업을 중심으로 세계시장에 떠오르며 각광받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페론 정부가 본격적인 대중영합 정책을 실시하면서 이후로는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하는 기업들을 키우지 못하고 국제경쟁력이 급격히 떨어져 외부 충격에 취약한 만성 위기 국가가 된다.

결국 국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 육성은 그 기업의 이윤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다. 치열한 국제경쟁 속에서 끊임없이 혁신해 생존하려고 노력하는 글로벌 수출 기업 없이는 국가의 외환 확보 자체가 어렵다. 그리고 외환 확보가 원활하지 않은 경제가 특히 재정이 불건전한 채 위기의 고리에 한 번 빠지면 그 악순환의 늪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고 작은 외부 충격에도 위기에 허덕이는 처지가 될 수밖에 없다. 기업 환경을 국가의 위기관리 능력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이유다.


<출처>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917031006&wlog_tag3=naver


Extra Form

  1. 트럼프-시진핑, 11월 말쯤 아르헨티나에서 정상회담

    ▲ 트럼프, 시진핑 두 정상은 오는 11월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최되는 20개국-지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정하고 있으며,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주도해 정상회담 준비팀이 꾸려졌다고 ...
    Read More
  2. "상류층을 공략하라"…베네수엘라서 한국 소비재 전시회

    유아, 뷰티 등 4개 부문 12개사 샘플 선보여…현지언론 큰 관심 베네수엘라서 한국 소비재 전시회(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코트라(KOTRA) 카라카스 무역관이 4일(현지시간) 개최한 '한국소비재 팝업(Pop-Up ) 전시회'에 참석한 현지 기업인과 소...
    Read More
  3. 마라도나 "메시, 아르헨티나 대표팀으로 돌아오지 마라"

    출처 | 아르헨티나축구대표팀 공식 트위터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인 디에고 마라도나 감독이 리오넬 메시의 대표팀 복귀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메시는 지난 2005년 아르헨티나 대표팀에 데뷔한 뒤 13년간 A매치 128경기에 출전...
    Read More
  4. 'IMF 구제금융' 아르헨티나, 최대 50억달러 추가 대출 추진

    마크리 대통령 블룸버그TV 인터뷰 "며칠내 발표…디폴트 가능성 제로" 환율 전광판 앞을 지나가는 아르헨티나 시민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추가로 구제금융을 빌리는 방안을 ...
    Read More
  5.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 부패혐의로 또 기소돼

    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지난달 법정에 출두하려고 차에 오르는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
    Read More
  6. 글로벌 기업 없는 아르헨티나, 늪에 빠지다.

    아르헨티나는 19세기 초반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직후 1827년 국가부채의 채무불이행으로 일찍이 위기에 직면한 바 있다. 이후에도 정책 난조와 대외환경의 영향으로 수많은 경제 위기를 반복적으로 경험했다. ▲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1980년대...
    Read More
  7. 브라질 대선 지지율 1위 극우후보 유세 도중 괴한에 피습

    후보 아들 "생각보다 심각한 상태"…경찰, 현장에서 범인 체포해 조사중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10월 브라질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6일(현지시간) 유세 도중 괴한의...
    Read More
  8. 아르헨티나 대통령의 뒤늦은 반성… "우리는 분수에 넘치게 살았다"

    국민에 고통분담 호소 아르헨, 정부부처 절반 축소…파산한 뒤에야 복지병 '극약처방' 대통령의 개혁, 국민은 반발 보조금 축소·공공요금 올리자 '복지병' 국민들 거센 저항 개혁 머뭇거리다 경제 실기 "세금보다 큰 지출 줄여야" 공무원 자르며 고통분담 호소 ...
    Read More
  9. 프랭클린 템플턴, 아르헨티나 위기로 '쓴맛'…1조3천억원 손실

    미국의 대형 자산운용회사 프랭클린 템플턴이 아르헨티나의 금융위기로 큰 손실을 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 분석에 따르면 프랭클린 템플턴이 운용하는 펀드들은 지난 2주 동안 12억3천만달러(약 1조3천745억원)의 손실을...
    Read More
  10. '구제금융' 아르헨, 금리 '세계최고' 60%로 인상…페소 사상최저

    달러당 39.25페소로 연일 추락…금주에만 보유외환 1조원 넘게 매각 아르헨티나 페소화 하락 경제 위기(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