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9.03 09:57

프랭클린 템플턴, 아르헨티나 위기로 '쓴맛'…1조3천억원 손실

미국의 대형 자산운용회사 프랭클린 템플턴이 아르헨티나의 금융위기로 큰 손실을 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 분석에 따르면 프랭클린 템플턴이 운용하는 펀드들은 지난 2주 동안 12억3천만달러(약 1조3천745억원)의 손실을 낸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아르헨티나 채권에 포지션이 가장 큰 3개 펀드에서 발생한 손실이다.

아르헨티나 채권에 대한 투자는 아일랜드 등 과거 위기를 겪은 나라의 채권에 과감하게 베팅해 큰 이익을 챙겼던 마이클 하젠스탑 매니저가 주도했다.

하젠스탑의 대표 펀드인 '글로벌 채권 펀드'는 8월 한 달 동안 4.2%의 손실을 냈고 그의 또 다른 펀드인 '글로벌 토털 리턴 펀드'는 같은 기간에 4.3%의 손실을 냈다.

두 펀드는 각각 368억달러와 54억달러의 자금을 운용하고 있다. 월간 기준으로 따지면 이들의 8월 투자 수익률은 약 4년 만에 최악의 성적이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하락 경제 위기(PG)
아르헨티나 페소화 하락 경제 위기(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프랭클린 템플턴은 6월 말 현재 46억달러의 아르헨티나 채권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외환 시장 불안이 한창이던 지난 5월 아르헨티나가 발행한 약 30억달러 상당의 국채 가운데 4분의 3을 넘는 22억5천만달러의 국채를 사들였다.

프랭클린 템플턴만이 아르헨티나의 위기로 낭패를 본 것은 아니다.

핌코는 지난 3월 말 현재 유지하고 있는 포지션은 53억달러로, 대형 자산운용사 가운데서는 최대다. 이 밖에 블랙록과 골드만자산운용, 피델리티가 아르헨티나 채권을 많이 보유한 5대 운용사에 속한다.

아르헨티나는 지난주 IMF에 당초 약속한 구제금융을 조기에 집행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소식에 또다시 불안에 휩싸였고 페소화 가치는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환전소 전경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환전소 전경[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급기야 기준금리를 15%포인트 높은 60%까지 인상했지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아르헨티나의 장단기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하고 신용등급을 관찰대상으로 지정했다.

페소화 가치 하락이 정부의 경제 프로그램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며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UBS 자산운용의 페데리코 카우네 신흥시장 채권 책임자는 "가시적인 것이 있을 때까지 투자자들은 떨어지는 칼날을 잡으려 하기보다 랠리의 초반부를 놓치는 게 낫다"며 "투자자들은 이미 여러 차례 아르헨티나에 데인 바 있다"고 말했다.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의 에드윈 구티에레스 신흥시장 국채 책임자는 많은 투자자가 이미 아르헨티나에 익스포저가 있어 추가 투자는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매수자를 찾는 일이 매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9/03/0607000000AKR20180903058600009.HTML


Extra Form

  1. 글로벌 기업 없는 아르헨티나, 늪에 빠지다.

    아르헨티나는 19세기 초반 스페인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직후 1827년 국가부채의 채무불이행으로 일찍이 위기에 직면한 바 있다. 이후에도 정책 난조와 대외환경의 영향으로 수많은 경제 위기를 반복적으로 경험했다. ▲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1980년대...
    Read More
  2. 브라질 대선 지지율 1위 극우후보 유세 도중 괴한에 피습

    후보 아들 "생각보다 심각한 상태"…경찰, 현장에서 범인 체포해 조사중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10월 브라질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6일(현지시간) 유세 도중 괴한의...
    Read More
  3. 아르헨티나 대통령의 뒤늦은 반성… "우리는 분수에 넘치게 살았다"

    국민에 고통분담 호소 아르헨, 정부부처 절반 축소…파산한 뒤에야 복지병 '극약처방' 대통령의 개혁, 국민은 반발 보조금 축소·공공요금 올리자 '복지병' 국민들 거센 저항 개혁 머뭇거리다 경제 실기 "세금보다 큰 지출 줄여야" 공무원 자르며 고통분담 호소 ...
    Read More
  4. 프랭클린 템플턴, 아르헨티나 위기로 '쓴맛'…1조3천억원 손실

    미국의 대형 자산운용회사 프랭클린 템플턴이 아르헨티나의 금융위기로 큰 손실을 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 분석에 따르면 프랭클린 템플턴이 운용하는 펀드들은 지난 2주 동안 12억3천만달러(약 1조3천745억원)의 손실을...
    Read More
  5. '구제금융' 아르헨, 금리 '세계최고' 60%로 인상…페소 사상최저

    달러당 39.25페소로 연일 추락…금주에만 보유외환 1조원 넘게 매각 아르헨티나 페소화 하락 경제 위기(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Read More
  6. '기준금리 60%' 아르헨티나, 왜 이 지경 됐나…포퓰리즘·통화정책 실패

    G20(주요 20개국) 회원국이자, 남미에서 3번째 경제 규모인 아르헨티나가 금융 위기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45%까지 인상하는 등 구제 조치에 나섰지만 폐소화 가치가 연일 하락하고 물가가 치솟는 등 금융 시장이 좀처럼 안정을 되찾...
    Read More
  7. IMF, 아르헨 구제금융 조기 집행하기로…페소화 또 급락

    페소 급락에 외채상환 불능 우려…대통령 조기지원 긴급 요청 잇단 달러매각에도 페소 계속 하락…보유외환 547억불까지 감소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환전소 전경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서울=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장재은 기자 = 아르헨티...
    Read More
  8. IMF 구제금융 두달 맞은 아르헨티나…경제 불안은 여전

    리라화 폭락 사태 이후 페소화도 하락 전환…8월 들어 11%↓ 물가·금리도 들썩…7월 물가상승률 31.2%, 채권 수익률 52% "IMF 요구 조건 지키지 못할수도" 우려 커져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은지 두 ...
    Read More
  9. 보나디오 판사, 키츠네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색영장 발부

    “부패노트”건으로 의회로 부터 수색영장 허가를 받은 끌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판사는 오늘 (8월 23일) 12시에 키츠네르 전 대통령 소유인 3채의 가택을 수색하기로 하였다. 지난 8월 22일 보나디오 판사는 키츠네스 상원의원 (전 대통령)의 23채의 가옥을 수...
    Read More
  10. 아르헨티나 러 대사관서 압수한 코카인 389㎏ 소각

    [라 나시온 누리집 갈무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서 압수된 코카인 389㎏이 소각됐다. 22일(현지시간) 라 나시온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와 러시아는 전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화장터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