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31 12:04

신흥국 6월 위기설, 이미 터진 폭탄 아르헨티나

경제 체질 개선 하지 않고 저금리 환상에 기댄 탓

WSJ “마크리의 ‘점진주의’ 개혁 골든 타임 놓쳐”

14일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국제통화기금에 구제금융을 요청한 가운데 이에 반발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FP 연합뉴스

<편집자주: 미국 통화당국이 금리 인상을 시작하면서 저금리 환상에 기대고 있던 신흥국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국제금융시장에는 이미 신흥국들의 ‘6월 위기설’이 확산되고 있다. 신흥국들의 파탄이 도미노처럼 이어진다면 글로벌 경제 위기 전반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6월 위기설’의 진앙지인 아르헨티나, 터키, 인도네시아 실태를 차례로 짚어 본다.>

아르헨티나는 이미 국가 부도위기를 선언했다. 지난 8일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이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다. 2014년 디폴트를 선언하고 돈을 빌린 지 4년 만에 또 다시 IMF에 손을 벌린 것이다. 마크리 대통령은 “우리가 역사적으로 경험했던 과거와 같은 위기를 피하고, 우리의 성장 전략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대국민 호소에 나섰지만, 아르헨티나 국민들이 느끼는 좌절감과 불안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아르헨티나가 공식적으로 어느 정도의 구제금융을 신청했는지 밝히진 않았지만 현지 언론들은 300억 달러(32조2,000억 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5년 12월 중도 우파 성향의 정권 창출에 성공한 마크리 대통령은 취임 일성으로 아르헨티나 경제의 정상화를 약속했다. 그러나 과감한 개혁보다 속도조절론을 폈다. 이른바 마크리 식의 ‘점진주의’였다. 아르헨티나를 12년 간 운영했던 키르츠네르ㆍ페르난데스 좌파 정권의 복지 정책을 한꺼번에 도려내기엔 국민들의 저항을 감당할 수 없어서다.

대신 외채를 끌어들여 경제 부흥을 모색했다. 국제 투자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고금리 단기채권 발행에 나선 것이다. 달러가 저평가된 시기였기에 금리 차익을 노리는 투자자들은 아르헨티나로 쏠렸다. IMF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대외부채는 2015년 1,789억달러(약 192조2,280억원)에서 2018년 2,029억달러(약 218조566억원)로 크게 늘었다.

문제는 미국의 금리정책이 바뀌면서 이런 부채의존 구조가 더 이상 지탱할 수 없게 된 것이다. 글로벌 투자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면서 아르헨티나 경제는 속절없이 붕괴됐다. 페소화 가치는 연초 대비 30% 폭락했고,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24%를 기록하는 등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아르헨티나 정부가 약 5조원이 넘는 보유 외환을 쏟아 페소화를 사들이고 기준 금리를 40%까지 끌어 올렸지만 역부족이었다. 한때 아르헨티나 경제의 구세주였던 외채는 파멸의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미국이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하는 상황에서 외채 이자 상환 부담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경제위기 재발 원인을 마크리 대통령의 ‘점진주의 개혁’에서 찾았다. 경제체질을 바꾸려면 욕을 먹더라도 정부 보조금 삭감 등 충격 요법을 밀어 붙여야 했는데, 몸을 사렸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12월의 연금제도 축소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 야당이 주도한 공공요금 동결 법안 등도 문제로 분석됐다.

WSJ는 ‘한때 북적이던 식당을 손님이 끊겨 문닫게 생겼다’는 식당 여주인(마리사 아르셀라)의 사례를 인용, 마크리 대통령이 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바람에 서민들의 민생고가 심해지고, 또 다시 국가부도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39d964dde9e54c759a6b63162904923a


Extra Form

  1. IMF 구제금융 약발 먹히나…아르헨티나 페소 환율 안정

    아르헨티나,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 금융(PG)[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가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에 합의한 다음 날인 8일(현지시간) 페소화 환율이 안정세로 돌아섰다고 블룸버그 ...
    Read More
  2. 신흥국 6월 위기설, 이미 터진 폭탄 아르헨티나

    경제 체질 개선 하지 않고 저금리 환상에 기댄 탓 WSJ “마크리의 ‘점진주의’ 개혁 골든 타임 놓쳐” 14일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국제통화기금에 구제금융을 요청한 가운데 이에 반발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FP ...
    Read More
  3. 경제난 아르헨티나, 대아시아 쇠고기 수출 확대로 돌파구 노려

    (자료사진-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출처=/플리커최근 페소화 약화와 인플레이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가 대(對)아시아 쇠고기 수출 확대를 통한 돌파구 마련을 시도하고 있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도쿄를...
    Read More
  4.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광권 인수 추진

    포스코는 리튬사업의 핵심 자원인 염호 확보 차원에서 아르헨티나 북서부에 위치한 호주 리튬업체 ‘갤럭시 리소스’로부터 염호 광권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 서울 대치동 포스코 본사 /조선일보DB 지난 29일 갤럭시 리소스와 주요 거래조건(Ter...
    Read More
  5. 아르헨티나, 대통령과 환담하는 리오넬 메시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이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에세이사 국립 트레이닝 센터에서 출국 기념 행사를 가진 가운데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대표팀 선수 리오넬 메시와 이야기하고 있다. <출처> http://news.naver.c...
    Read More
  6. 아르헨티나서 95년 된 옛 영화관 건물 보수 중 붕괴…3명 사망

    한 경찰관이 무너진 건물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북부에서 95년 된 옛 영화관 건물이 붕괴하면서 최소 3명이 숨졌다고 라 나시온 등 현지언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재난 당국에 ...
    Read More
  7. 아르헨티나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이영수 씨

    11월 G20 회담 준비…"양국 관계 한 단계 높이는 데 일조" 아르헨티나 대통령 외교안보 특보 이영수 변호사. [본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한인 이영수(58) 변호사가 21일(현지시간)부터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의 외교안보치안 수...
    Read More
  8. 아르헨티나 페소화 6% 이상 폭락…IMF, 18일 금융지원 논의

    부에노스아이레스 환전소 앞에서 환율 게시판을 살펴보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14일(현지시간) 오전 6% 이상 폭락했다고 텔레아이레 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페...
    Read More
  9. 신흥국 채권도 휘청…신흥시장 채권지수 올해 5.1% 하락

    신흥국이 통화위기를 겪는 가운데 채권시장에도 충격이 전해지고 있다. 달러 강세가 신흥시장에 대한 투자심리를 흔들면서 신흥국들은 국채 가격이 떨어져 채권시장에서 자금이 이탈하고 채무 상환 부담도 커지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파이낸셜...
    Read More
  10. 위기의 아르헨, 내주 32조 채무 만기도래…IMF "신속 해결"

    차환자금 마련 위해 단기채 입찰 예정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남미 3번째 경제 대국인 아르헨티나가 32조 원에 달하는 채무의 만기일이 엿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대출을 위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