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6.06 18:06

바구니 아니야, 라탄백이야!

In 기타

'명품의 허상' 허물어뜨린 실용 패션, "가볍고 질기고 편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올여름, 바구니 든 사람을 거리에서 마주쳐도 놀라지 말자. 바구니가 아니라 ‘라탄백’일 테니까.

 

라탄(Rattan)은 덥고 건조한 기후에서 자라는 덩굴식물이다. 줄기로 바구니를 짜거나 가구를 만든다. 커다란 라탄백은 휴양지의 상징이다. 리조트 객실과 해변, 수영장을 오갈 때 잡동사니를 담아 다니는 바로 그 가방, 라탄백이 도시로 나왔다.

 

왜 하필 바구니 같은 가방이냐고? 싸고, 질기고, 가볍고, 물에 잘 젖지 않으니까. 무겁고 비싼 가죽 가방도, 너도나도 들고 다니는 에코백도 지겨우니까. 패션의 완성은 자신감이다. 시골 장터를 다니는 할아버지가 닭을 넣으면 바구니가 되고, 내가 멋지게 들면 패션이 된다.

 

라탄백이 원피스나 수영복에만 어울린다는 건 편견. 미니멀한 비즈니스 캐주얼과도 궁합이 꽤 좋다. 라탄백의 미덕은 자연스러움이다. 선글라스, 샌달, 린넨 같은 여름 아이템을 빛나게 해준다. 사진=인터넷 여성 의류 쇼핑몰 ‘인더모먼트’ (왼쪽 두개), 여성복 브랜드 ‘아티젠’ 제공.

 

도시로 나온 ‘라탄백’

 

라탄백이 패션계에 처음 등장한 건 1950년대다. 세계 경제가 초토화했으니 실용성을 따진 게 당연했다. 영국 가수이자 배우인 제인 버킨은 라탄백 마니아였다. 히피인 그의 1960년대 사진엔 라탄백이 어김없이 등장한다. 드레스를 입고도 라탄백을 들었다. 라탄백을 든 버킨의 모습은 2017년의 패션 잡지에서 튀어나왔다 해도 믿을 정도로 무심한 듯 시크하다. 버킨에게 라탄백은 그저 멋이 아니었다. 빨래 바구니를 닮은 원통형 라탄백에 아이들 물건을 잔뜩 넣고 다녔다. 그런 버킨에게 영감을 받아 만든 게 그 유명한 에르메스의 버킨백이다. 과시적 소비의 상징인 버킨백이 기저귀 가방에서 나왔다니. 정작 버킨은 터무니없이 비싼 버킨백을 혐오해 라탄백만 들고 다녔다고 한다.

 

요즘도 라탄백은 알렉사 청, 잔느 다마스, 린드라 메딘 등 패션 철학이 확고한 패셔니스타의 아이템이다. “나는 바구니처럼 보이는 가방을 들어도 멋있다”는 빛나는 자신감. 올해 봄ㆍ여름 시즌에는 발렌시아가, 로에베, 사카이 등 고가 패션 하우스와 패스트 패션 브랜드가 라탄백을 예년보다 풍성하게 내놓았다. ‘자연의, 자연을 위한, 자연에 의한’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각 잡힌 모양에 가죽이나 천을 덧붙인 디자인으로 리조트 아이템이라는 편견을 덜어 낸 게 올여름 라탄백의 특징이다. 라탄보다 부드러운 왕골로 만든 백, 대나무로 만든 뱀부백도 나왔다. 서울 명동 자라 매장에서 라탄백을 고르는 30대 여성들을 만났다. “가볍고 독특하다. 생각보다 촉감이 좋다. 차가울 줄 알았는데 손에 부드럽게 감긴다. 엄마가 ‘이제 바구니까지 사들이니?’ 하지 않을지 걱정되긴 한다.”

 

'히피' 제인 버킨의 오리지널 라탄백.사진 'Bonjour Coco' 제공. (인스타그램 계정 @janebirkinbasket)

 

천연 소재인 라탄백은 자연스러운 미니멀리즘 코디에 어울린다. 김홍기 패션 큐레이터는 “라탄백은 선글라스, 플랫 슈즈, 샌들 같은 소품, 청, 린넨 같은 편안하고 부드러운 소재와 잘 맞는다”며 “오래도록 아끼며 들기보다는 ‘지금 이 계절, 이 장소’를 만끽하려 택하는 시즌 아이템”이라고 했다. “한껏 차려 입은 정장에 라탄백을 드는 건 너무 나가는 것”이라고도 했다. 라탄백 손잡이에 스카프를 감아 보자. 조금 더 점잖아진다. 라탄백이 하늘하늘한 원피스에만 어울리는 청순 패션 아이템이라는 고정 관념도 버리자. 재킷과도 궁합이 꽤 괜찮다.

제인 버킨의 원조 라탄백은 빨래 바구니 모양이었다. 요즘 라탄백엔 가죽, 인조 퍼, 패브릭 같은 장식을 더해 귀엽거나 시크한 멋을 살린다. 자라(왼쪽 세 개)와 비이커 '파티마 모로코' 제품.

 

‘과시적 소비 패션’의 퇴조

 

“패션을 죽이는 건 망할 X의 브랜드 로고다. 그건 패션이 아니라 상표다”(알렉산더 맥퀸), “고급 제품일수록 편해야 한다. 편하지 않으면 고급이 아니다”(코코 샤넬), “여성은 편안한 옷을 입었을 때 가장 섹시하다”(베라 왕), “당신을 스스로 정의하라. 옷 입는 방식으로 표현하려 하는 게 무엇인지 결정하라”(지아니 베르사체)

 

거장들의 패션 철학이다. 이름도 괴상한 ‘명품’이라는 딱지를 붙여 우리의 통장을 털어간 그들이 실은 ‘실용’을 신봉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천박한 ‘명품 신화’는 역시나 날조된 것이었다. 그 비밀을 알아챈 사람들이 최근 몇 년 사이 ‘명품백’을 버리기 시작했다. 내가 편하면, 내 눈에 예뻐 보이면 그만이므로. 손에 넣는 순간 허무감이 밀려드는 허상 같은 가방에 수백만원을 지불하는 건 너무나 허무하므로. 가방 가격이 품질을 보장하는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됐으므로. 비행기 표, 소파, 냄비, 에스프레소 머신, 책, 오디오… 보다 오래가는 행복에 쓸 돈도 모자라므로.

 

게티이미지뱅크

 

가방에만 해당하는 건 아니다. 속옷 브랜드 ‘비비안’이 최근 실시한 구매 행태 조사에서 여성들은 ‘브래지어를 살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착용감과 활동성(35%)’을 제일 많이 꼽았다. ‘볼륨과 보디 라인(28%)’ ‘가격(13%)’은 뒤로 밀렸다. 불편을 감수하면서 ‘있어 보이는 기능’을 강조하는 브래지어를 입는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뜻이다.

 

패션 디자이너 지춘희 미스지컬렉션 대표는 “사람들이 이제서야 뭘 좀 알고 깨어나기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비싼 아이템은 돈이 있으면 누구나 살 수 있지만, 나만의 것, 나의 패션 정체성은 결국 내가 배우고 찾아 나서야 한다”고 했다.

 

라탄백과 에코백의 등장은 명품백이 자리를 비워 줬기에 가능했다. 라탄백은 비싸지 않다. 브랜드 값을 치를 생각이 없다면, 몇만원이면 구할 수 있다. 가방을 모시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때도 잘 타지 않는다. 바닥에 툭 내려 놓아도 마음이 편하다. 물을 흘려도 슥 닦으면 그만이다. 고통받았을 가여운 동물을 떠올리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가볍다.

“아무리 그래도 바구니인데… 돗자리랑도 비슷하고…” 망설여진다면 굳이 도전하지 않아도 된다. 유행은 유행일 뿐이니까.

 

'인더모먼트' 제품.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b6849f05467e45ae9b9ce0c3d2770545


Extra Form

  1. 2018년 무술년 천기누설로 풀어본 건강운·애정운·사업운 총공개

    2018년 무술년(戊戌年)의 새해에 어떤 소망을 빌고 싶습니까? ‘올해는 건강했으면…’ ‘올해는 부자가 되었으면…’ 저마다 비는 소망이 모두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되기를 빌며, 올 한 해 타고난 건강운, 애정운, 사업운을 ...
    Category기타
    Read More
  2. 암 예방의 총아, 파이토케미컬을 먹자

    보통 사람들이 매일 먹는 음식은 식품인 동시에 약이기도 하다. 건강한 식단과 올바른 생활습관은 우리의 건강을 지켜주며, 특히 우리가 먹는 곡식과 과일, 채소의 색소 속에는 우리 몸에 유익한 작용을 하는 다양한 성분의 식물성 화합물(phytochemical)이 ...
    Category요리
    Read More
  3. 새해엔 나도 패셔니스타! 패션규칙 깨는 나만의 시그너처 스타일 공식 30

    새해 결심은 '작심삼일'이라고 하지만 스타일 변신은 '작심일년'이다. 새해에는 다소 머뭇거렸던 아이템을 과감하게 받아들이고 익숙했던 스타일과 유행 아이템을 믹스해 나만의 시그너처룩을 만들어보자. 2018 새해를 맞이해 새로운 스타일로...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된장'녀란 말이 무색한 된장의 능력

    청명하면서도 저온·건조하여 세균 번식이 덜한 늦가을부터 초겨울에 이르면 바야흐로 메주를 쑨다. 탱탱하게 불린 메주콩을 푹 삶아 절구로 매매 찧고 뭉텅뭉텅 한 덩이씩 뜯어 내어 엎어 치고 메치면서 납작납작하게 큰 목침(木枕) 크기로 모양을 뜬다...
    Category건강
    Read More
  5. 머니푸어족이 부자 되는 통장관리법

    돈만 생각하면 불안한 사람이 많다. 이번 달도 수입은 뻔한데 전셋값, 물가, 교육비 등 어느 하나 오르지 않는 것이 없다. 거기다 머나먼 일이라고 여겼던 노후준비까지 생각이 꼬리를 물면 멀쩡한 머리도 지끈지끈 아파진다. 결국 한숨만 푹푹 내쉬다 이번 ...
    Category기타
    Read More
  6. 너도나도 대사증후군? “쓰레기 밥상을 바꾸세요”

    최근 질병의 양태를 보면 ‘증후군’이라고 표현되는 것들이 많다. 내이(內耳) 질환으로 유명한 ‘메니에르 증후군(Mnire’s syndrome)’, 최근 문제가 된 일명 햄버거병이라 불리는 ‘용혈성 요독증후군’ 등 후미에 증...
    Category요리
    Read More
  7.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김장을 담글 땐 풀을 넣어야 한다

    남도는 좀 늦지만, 내가 살고 있는 춘천에서는 봄 고추 모종은 5월 5일에, 가을배추 모종은 8월 15일에 종묘장에서 사다 심는다. 무는 이보다 좀 더 일찌감치 씨를 뿌린다. 옛날부터 씻나락(볍씨) 파종 전날엔 야사(夜事)도 삼갔다고 한다. 농사에 모든 정성을...
    Category건강
    Read More
  8. 파리지엥 애슬레저, 2018 봄/여름 이사벨 마랑 컬렉션

    파리지엥 스타일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이사벨 마랑은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프렌치 걸과 캘리포니아 걸의 두가지 요소를 절묘하게 융합시켜 전체적으로 엔들리스-섬머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흐트러진 머리카락과 교묘하게 풀린 옷차림으로 무심한 듯 세련...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9. 줄줄 새는 돈 Stop! 가계부 재테크

    저성장·저금리 시대. 요즘 재테크·경제 분야의 단골 키워드다. 이를 다시 말하면 당분간은 주식, 부동산 등의 투자로는 큰돈을 못 번다는 이야기다. 그러면 요즘 같은 때 어떻게 해야 자산을 쑥쑥 늘릴 수 있을까? 이럴 때일수록 기본에 충실해...
    Category기타
    Read More
  10. 건강의 30%를 좌우하는 밥상의 조건

    많은 연구결과들은 밥상의 중요성을 얘기한다. 밥상은 건강의 맨 밑바닥에 있어야 할 기초가 되어야 함은 부정할 수 없다. 건강한 밥상 없이 건강과 행복의 탑을 쌓아 올릴 수 있을까? 대충 입에 당기는 것을 먹고 대충대충 배만 채우면서 아프면 병원치료 받...
    Category요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