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6.06 18:06

바구니 아니야, 라탄백이야!

In 기타

'명품의 허상' 허물어뜨린 실용 패션, "가볍고 질기고 편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올여름, 바구니 든 사람을 거리에서 마주쳐도 놀라지 말자. 바구니가 아니라 ‘라탄백’일 테니까.

 

라탄(Rattan)은 덥고 건조한 기후에서 자라는 덩굴식물이다. 줄기로 바구니를 짜거나 가구를 만든다. 커다란 라탄백은 휴양지의 상징이다. 리조트 객실과 해변, 수영장을 오갈 때 잡동사니를 담아 다니는 바로 그 가방, 라탄백이 도시로 나왔다.

 

왜 하필 바구니 같은 가방이냐고? 싸고, 질기고, 가볍고, 물에 잘 젖지 않으니까. 무겁고 비싼 가죽 가방도, 너도나도 들고 다니는 에코백도 지겨우니까. 패션의 완성은 자신감이다. 시골 장터를 다니는 할아버지가 닭을 넣으면 바구니가 되고, 내가 멋지게 들면 패션이 된다.

 

라탄백이 원피스나 수영복에만 어울린다는 건 편견. 미니멀한 비즈니스 캐주얼과도 궁합이 꽤 좋다. 라탄백의 미덕은 자연스러움이다. 선글라스, 샌달, 린넨 같은 여름 아이템을 빛나게 해준다. 사진=인터넷 여성 의류 쇼핑몰 ‘인더모먼트’ (왼쪽 두개), 여성복 브랜드 ‘아티젠’ 제공.

 

도시로 나온 ‘라탄백’

 

라탄백이 패션계에 처음 등장한 건 1950년대다. 세계 경제가 초토화했으니 실용성을 따진 게 당연했다. 영국 가수이자 배우인 제인 버킨은 라탄백 마니아였다. 히피인 그의 1960년대 사진엔 라탄백이 어김없이 등장한다. 드레스를 입고도 라탄백을 들었다. 라탄백을 든 버킨의 모습은 2017년의 패션 잡지에서 튀어나왔다 해도 믿을 정도로 무심한 듯 시크하다. 버킨에게 라탄백은 그저 멋이 아니었다. 빨래 바구니를 닮은 원통형 라탄백에 아이들 물건을 잔뜩 넣고 다녔다. 그런 버킨에게 영감을 받아 만든 게 그 유명한 에르메스의 버킨백이다. 과시적 소비의 상징인 버킨백이 기저귀 가방에서 나왔다니. 정작 버킨은 터무니없이 비싼 버킨백을 혐오해 라탄백만 들고 다녔다고 한다.

 

요즘도 라탄백은 알렉사 청, 잔느 다마스, 린드라 메딘 등 패션 철학이 확고한 패셔니스타의 아이템이다. “나는 바구니처럼 보이는 가방을 들어도 멋있다”는 빛나는 자신감. 올해 봄ㆍ여름 시즌에는 발렌시아가, 로에베, 사카이 등 고가 패션 하우스와 패스트 패션 브랜드가 라탄백을 예년보다 풍성하게 내놓았다. ‘자연의, 자연을 위한, 자연에 의한’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각 잡힌 모양에 가죽이나 천을 덧붙인 디자인으로 리조트 아이템이라는 편견을 덜어 낸 게 올여름 라탄백의 특징이다. 라탄보다 부드러운 왕골로 만든 백, 대나무로 만든 뱀부백도 나왔다. 서울 명동 자라 매장에서 라탄백을 고르는 30대 여성들을 만났다. “가볍고 독특하다. 생각보다 촉감이 좋다. 차가울 줄 알았는데 손에 부드럽게 감긴다. 엄마가 ‘이제 바구니까지 사들이니?’ 하지 않을지 걱정되긴 한다.”

 

'히피' 제인 버킨의 오리지널 라탄백.사진 'Bonjour Coco' 제공. (인스타그램 계정 @janebirkinbasket)

 

천연 소재인 라탄백은 자연스러운 미니멀리즘 코디에 어울린다. 김홍기 패션 큐레이터는 “라탄백은 선글라스, 플랫 슈즈, 샌들 같은 소품, 청, 린넨 같은 편안하고 부드러운 소재와 잘 맞는다”며 “오래도록 아끼며 들기보다는 ‘지금 이 계절, 이 장소’를 만끽하려 택하는 시즌 아이템”이라고 했다. “한껏 차려 입은 정장에 라탄백을 드는 건 너무 나가는 것”이라고도 했다. 라탄백 손잡이에 스카프를 감아 보자. 조금 더 점잖아진다. 라탄백이 하늘하늘한 원피스에만 어울리는 청순 패션 아이템이라는 고정 관념도 버리자. 재킷과도 궁합이 꽤 괜찮다.

제인 버킨의 원조 라탄백은 빨래 바구니 모양이었다. 요즘 라탄백엔 가죽, 인조 퍼, 패브릭 같은 장식을 더해 귀엽거나 시크한 멋을 살린다. 자라(왼쪽 세 개)와 비이커 '파티마 모로코' 제품.

 

‘과시적 소비 패션’의 퇴조

 

“패션을 죽이는 건 망할 X의 브랜드 로고다. 그건 패션이 아니라 상표다”(알렉산더 맥퀸), “고급 제품일수록 편해야 한다. 편하지 않으면 고급이 아니다”(코코 샤넬), “여성은 편안한 옷을 입었을 때 가장 섹시하다”(베라 왕), “당신을 스스로 정의하라. 옷 입는 방식으로 표현하려 하는 게 무엇인지 결정하라”(지아니 베르사체)

 

거장들의 패션 철학이다. 이름도 괴상한 ‘명품’이라는 딱지를 붙여 우리의 통장을 털어간 그들이 실은 ‘실용’을 신봉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천박한 ‘명품 신화’는 역시나 날조된 것이었다. 그 비밀을 알아챈 사람들이 최근 몇 년 사이 ‘명품백’을 버리기 시작했다. 내가 편하면, 내 눈에 예뻐 보이면 그만이므로. 손에 넣는 순간 허무감이 밀려드는 허상 같은 가방에 수백만원을 지불하는 건 너무나 허무하므로. 가방 가격이 품질을 보장하는 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됐으므로. 비행기 표, 소파, 냄비, 에스프레소 머신, 책, 오디오… 보다 오래가는 행복에 쓸 돈도 모자라므로.

 

게티이미지뱅크

 

가방에만 해당하는 건 아니다. 속옷 브랜드 ‘비비안’이 최근 실시한 구매 행태 조사에서 여성들은 ‘브래지어를 살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착용감과 활동성(35%)’을 제일 많이 꼽았다. ‘볼륨과 보디 라인(28%)’ ‘가격(13%)’은 뒤로 밀렸다. 불편을 감수하면서 ‘있어 보이는 기능’을 강조하는 브래지어를 입는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뜻이다.

 

패션 디자이너 지춘희 미스지컬렉션 대표는 “사람들이 이제서야 뭘 좀 알고 깨어나기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비싼 아이템은 돈이 있으면 누구나 살 수 있지만, 나만의 것, 나의 패션 정체성은 결국 내가 배우고 찾아 나서야 한다”고 했다.

 

라탄백과 에코백의 등장은 명품백이 자리를 비워 줬기에 가능했다. 라탄백은 비싸지 않다. 브랜드 값을 치를 생각이 없다면, 몇만원이면 구할 수 있다. 가방을 모시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때도 잘 타지 않는다. 바닥에 툭 내려 놓아도 마음이 편하다. 물을 흘려도 슥 닦으면 그만이다. 고통받았을 가여운 동물을 떠올리지 않아도 된다. 무엇보다 가볍다.

“아무리 그래도 바구니인데… 돗자리랑도 비슷하고…” 망설여진다면 굳이 도전하지 않아도 된다. 유행은 유행일 뿐이니까.

 

'인더모먼트' 제품.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b6849f05467e45ae9b9ce0c3d2770545


Extra Form

  1. 천덕꾸러기 트랜스지방 먹지 말아야 하는 이유

    통상 건강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지방은 좋은 물질이 아니다.’라고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한 인식의 저변에는 트랜스지방과 포화지방이 있다. 하지만 포화지방은 양면성이 있다. 포화지방은 무조건 몸에 해롭다고 볼 수도 없다. 코코넛오...
    Category요리
    Read More
  2.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고랭지의 감자가 아이 머리통만 해지는 까닭

    감자(Solanum tuberosum)는 쌍떡잎식물로 가지과에 드는 한해살이풀(일년초)로 마령서(馬鈴薯), 북감저(北甘藷)라고도 하며 남미의 페루, 칠레 등의 안데스 산맥이 원산지로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주로 온대 지방에서 널리 재배한다. 미리 말할 것은 감자의 싹...
    Category건강
    Read More
  3. 글로벌 패션시장을 관통하는 스타일 트렌드 키워드 13

    7. 크로셰 코 바느질의 일종인 크로셰는 바람에 날리듯 아주 가벼워보이기 때문에 따뜻한 계절에도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보헤미안 룩을 연출하기 위한 다양한 텍스처와 입체적인 선택이 매력적이다. 뉴트럴 톤의 신발이나 혹은 스텐다드 데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고급차 브랜드들의 최신 트렌드… 당신을 위한 ‘비건카’

    소수의 의견과 취향이 대량 생산체제를 바탕으로 한 자동차 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유럽에선 채식주의 열풍과 함께 주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가 동물 가죽을 사용하지 않는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독일에선 이런 자동차를 ‘비건카(vegan ...
    Category기타
    Read More
  5. 권오길의 괴짜 생물이야기_악귀를 쫓는 천연 방부제, 고추

    어린 꼬마 남자의 그것을 흔히들 '고추'라 한다. 민간에서는 장을 담근 뒤 독 속에 붉은 고추를 넣고, 아들을 낳으면 왼새끼 금줄에다 빨간 고추와 솔가지, 댓잎, 숯을 꽂아 악귀를 쫓을뿐더러 불결한 사람들이 함부로 드나드는 것을 삼갔다. "작은 고...
    Category건강
    Read More
  6. 글로벌 패션시장을 관통하는 스타일 트렌드 키워드 13

    부풀린 소매, 코르셋, 트랙팬츠, 밀레니얼 핑크, 깅엄 프린트, 러플 데님, 뉴 파워 슈트, 삭스 부츠, 후디 등 빅트렌드 주목 패션에 있어 유행은 주기적으로 돌고 돈다. 그런 가운데 일부 트렌드는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반면, 다른 트렌드는 지속적으...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7. 밥상 위의 최강 면역식품 말린 생강의 건강 파워

    약이야? 식품이야? 그 경계에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생강. 이러한 생강이 또 한 번의 변신을 통해 놀라운 건강파워를 입증하고 나섰다. ‘말린 생강’이 나타내는 놀라운 약효다. 일명 뱃속부터 따뜻하게 해주면서 전신의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Category요리
    Read More
  8. '택시운전사' 예매율 1위…'군함도'와 쌍끌이 흥행?

    영화 '택시운전사'[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2일 개봉하는 영화 '택시운전사'가 '군함도'를 제치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랐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군함도'는 오후 ...
    Category기타
    Read More
  9.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울다 지쳐 빨갛게 멍든 동백꽃

    동백꽃을 놓고 고결하고 조촐함이 매화보다 낫다고 극찬하는 사람도 있다. 지금도 출렁이는 바닷소리에 와 보는 이 없어도 '빨갛게 멍든 꽃'을 달고 서 있을 동백꽃이 그립다. 가끔은 송곳 같은 해풍에 흩날리는 짠물을 뒤집어쓰고 벌벌 떨고 있겠지. ...
    Category건강
    Read More
  10. 진격의 아마존, 패션산업까지 점령하나? 뉴 액세서리 '더 픽스' 런칭

    탁월한 온라인 비즈니스 인프라와 '프라임 워드로브' 등 혁명적인 시도...온라인 패션업계 핵으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재벌 아마존이 지난 7월 25일(현지 시간)뉴욕 그래머시 파크 호텔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액세서리 브랜드 '더 픽스(...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