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6.05 09:54

일본 문화에 대한 러브레터,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

In 패션/경제

일본에서 열린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은 일본적인 요소들이 자주 등장했다. 특히 일본 디자이너 간사이 야마모토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인 강렬한 일러스트 스팽글 장식의 드레스와 가부키-눈 백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5월 14일 일요일 오후, 일본에서 루이비통의 2018 크루즈 컬렉션이 열렸다. 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니콜라스 제스키에르의 가장 강력한 작업이었으며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했다. 

 

루이비통은 그동안 브라질 리오의 니테로이 현대 미술관, 미국 캘리포니아 팜 스프링스에 있는 건축가 존 로트너가 디자인한 밥 호프의 집 등 일부 스펙타클한 장소에서 크루즈 컬렉션을 개최했지만, 올해는 그 수준을 뛰어넘는 울창한 숲속에 마련된 구름다리 무대를 런웨이 장소로 선택했다.

 

교토 시내에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시가현에 위치한 푸른 계곡에 자리잡은, 건축가 I.M.페이가 디자인한 미호 박물관은 마치 이전 루이비통 런웨이 장소였던 니테로이 미술관과 밥 호프 저택과 마찬가지로 마치 우주공간에서 미호 미술관으로 도착하는 것처럼 보였다. 실제로 건축가 I.M.페이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산골짜기를 비유하는 샹그릴라가 연상되도록 미호 박물관을 설계했다.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미호 미술관에 대해 "이 미술관이 건축가 I.M.페이가 좋아화는 건축물 중 하나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무대 세팅에서도 시너지 효과는 있었다. I.M.페이는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새로운 활력을 준 유리 피라미드를 미호 박물관에도 만들었다.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자신의 2017 가을/겨울 루이비통 쇼를 루브르 박물관에서 선보였으며, 다시 루브르 박물관에서 다음 쇼를 선보일 계획이다.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은 일본적인 요소들이 선보여졌다. 특히 일본 디자이너 간사이 야마모토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인 강렬한 일러스트 스팽글 장식의 드레스와 가부키-눈 백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간사이 야마모토는 데이빗 보위가 1973년 공연 투어때 입은 거대한 디스크 모양의 줄무늬 보디슈트를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하며, 파리로 그를 따라 간 일본의 동료 디자이너 겐조 다카다, 요지 야마모토, 레이 카와쿠보를 위해 해외 진출의 길을 닦은 일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다.

 

 

강렬한 일렉트로닉 레드 슈트를 입은 디자이너 간사이 야마모토는 제스키에르의 절친인 미셸 윌리암스, 제니퍼 코넬리, 소피 터너, 이사벨 위베르와 함께 패션쇼 앞 좌석에 앉아 쇼를 관람했다.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간사이 야마모토에 대해 "나는 그의 옷을 옥션에서 아주 많이 구입했다"고 말했다.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그의 딸과도 절친이며 덕분에 콜라보레이션이 탄생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루이비통의 광고 모델로 나왔던 뮤즈  한국 영화배우 배두나가 패션쇼 마지막 모델로 등장해 주목을 끌었다.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지난 20년동안 일본을 여행했으며, 이번 컬렉션은 단지 간사이 야마모토 뿐 아니라 일반적인 일본 문화에 대한 그의 러브 레터였다. 사무라이 갑옷, 쿠로사와의 색깔들, 가부키 메이크업, 어부들의 전통적인 프린트, 그리고 팜므 파탈을 다른 1970년대 일본 영화 시리즈 '도둑고양이 로크'가 그의 프로세스를 알려주었다.

 

이 모든 요소들은 반항적이고 공격적인 애티튜드 뿐 아니라 프린트와 레이어드, 텍스추어와 같은 촘촘함으로 컬렉션의 완성도를 배가시켰다.  

 

 

발렌시아가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았던 시절부터, 니콜라스 제스키에르의 테일러링은 늘 탁월했다. 일본에서 열린 이번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는 패션 쇼 마지막 부분에 전통적인 일본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오버사이즈의 아우어글래스 블레이저를 선보였으며, 일련의 쇼트 슬리브 재킷의 둥근 탁월한 어깨 라인은 과거 그가 선보인 컬렉션을 연상시켰다.

 

그러나 그는 대부분 간신히 힙을 스쳐가는 헴라인과 짧은 소매의 보이시한 크롭 스타일을 선호했다. 그가 이번에 선보인 드레스는 테일러링이 구조적인만큼 릴렉스했다. 화이트 티셔츠와 신축성있는 컬러 진 위에 입은 레이스 슬립은 곧 스트리트 패션에서 주목받을 만큼 매력적이었다. 또한 미니어처 실버 나뭇잎으로 수를 놓은 다소 헐렁한 형태의 긴 블랙과 골드 레이스의 넘버 드레스는 레드 카펫에서 곧 만날 수 있을 정도로 매력적이었다.

 

 

 

 

 

 

 

 

 

 

 

 

 

 

 

 

 

 

 

 

 

 

 

 

 

 

 

 

 

 

 

 

 

 

 

 

 

 

 

 

 

 

 

 

 

 

 

 

 

 

 

 

 

 

 

 

 

<출처> http://www.fashionn.com/board/read_new.php?table=1028&number=20507&sel_cat=

 

 


Extra Form

  1. 미국 바이오 전시회(BIO 2017), 5차 산업혁명을 말하다

    - 5차 산업 혁명의 중심 바이오테크산업 - - 미국, 캘리포니아 바이오 클러스터 집중조명 - - 연방정부, 벤처 및 대기업 지원으로 연구와 연계성 높아 - □ BIO 2017 전시회 개요 ㅇ 미국 최대 바이오테크 박람회인 BIO 2017은 미국을 포함한 유럽, 아시아, 중...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2. 아르헨, 환경 관련 전시회 FITMA 2017 참관기

    2017-06-08 윤예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 아르헨티나 환경산업,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높아진 관심 반영 - - 한국의 환경정책과 관련 기술 협력 의지 강해 - □ 전시회 개요 환경기술 국제포럼 및 박람회 전경 □ 전시회 구성: 수도, 폐기물 처리...
    Category기타
    Read More
  3. [내손으로 DIY] 내 몸을 살리는 별미식초 3인방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국내 인기배우 김아중의 공통점은 뭘까? 아름다운 외모와 탄력 있는 몸매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그녀들이 이구동성으로 그 비결로 꼽은 것이 있다. 식초 다이어트다. 기네스 펠트로는 바나나식초로 산후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Category요리
    Read More
  4.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배우지 않는 동물은 없다

    크게 보아 자극을 감지하고 용케도 후딱 행동을 바꾸는 것을 학습이라고 한다. 다시 말하면 세상(환경)은 번번이 변하기에 항상 같은 자극이 있을 수 없으며, 따라서 적당한 행동 변화(반응)를 일으키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해진다. 이렇듯 배움은 속절없는 ...
    Category건강
    Read More
  5. 프랑스, 퇴근 후엔 이메일ㆍ전화 안 돼… 업무 스위치 ‘OFF’

    디지털 기술 발전에 24시간 연락 ‘번아웃 증후군’ 사회문제로 대두 상사 연락 안 받아도 될 권리 보장 회사는 직원들 휴대폰 번호 몰라 진정한 저녁 보장하려 노력 프랑스의 대형 건설사인 A사는 최근 직원들을 대상으로 올해 초 시행된 ‘퇴...
    Category기타
    Read More
  6. [자연식건강법] 위, 십이지장 궤양 훌훌~ 자연식품 4가지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은 위액 분비가 많아지거나 점막이 약해져서 위나 십이지장의 내벽이 헐어 상처가 생기는 질병이다. 원인은 불규칙적인 식생활, 식습관, 스트레스 등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상복부의 통증이며, 그밖에 가슴앓이, 소화불량, 위산과다증...
    Category요리
    Read More
  7.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사냥에 서툰 맹수의 제왕, 호랑이

    용맹하고 날쌔며 거침없는 영물, 우리 국민이 가장 우러러보는 산군자(山君子)이자 민화나 민담의 단골에서 올림픽 마스코트까지 더없이 사랑받는 산신령으로 건국신화에도 등장하는 호랑이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 물론 호환이라는 이...
    Category건강
    Read More
  8. 바구니 아니야, 라탄백이야!

    '명품의 허상' 허물어뜨린 실용 패션, "가볍고 질기고 편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올여름, 바구니 든 사람을 거리에서 마주쳐도 놀라지 말자. 바구니가 아니라 ‘라탄백’일 테니까. 라탄(Rattan)은 덥고 건조한 기후에서 자라는 덩굴식물이다....
    Category기타
    Read More
  9. 일본 문화에 대한 러브레터,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

    일본에서 열린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은 일본적인 요소들이 자주 등장했다. 특히 일본 디자이너 간사이 야마모토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인 강렬한 일러스트 스팽글 장식의 드레스와 가부키-눈 백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5월 14일 일...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10.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노루에게 뿔이 있다면 고라니에겐 엄니가 있다

    고라니와 노루를 어떻게 구분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고라니는 왜소한 편이라 몸무게가 10킬로그램이 조금 넘고 수컷은 송곳니가 변한 긴 엄니를 가지는 반면, 노루는 덩치기 커 30킬로그램이나 되고 수컷에 뿔이 있다(암컷은 없음). 여각자불여치(與角者不...
    Category건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