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6.01 13:55

[헬시푸드] 고기 섭취는 암의 ‘적’일까?

In 요리

많은 암 환자들이 먹을 것 중 가장 고민하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고기를 먹을지 말지다. 병원에선 진단 이후 고기를 먹어도 된다고 하지만, 환자들은 왠지 육류를 섭취하면 내 몸속의 암이 더 커질 것 같은 불안감에 먹기를 꺼리게 된다는 말을 종종 듣게 된다. 고기를 먹는 것이 부담스럽고 꺼림칙하다면 안 먹는 것이 낫다. 단백질을 다른 것으로 대체하면 된다. 하지만 굳이 먹고 싶은 걸 참을 필요는 없다. 더욱이 항암 중 육류 섭취는 체력 보충과 면역을 위해 오히려 권장한다. 암 치료로 체중이 줄고 백혈구 수치가 감소되었다면 고기를 반드시 섭취해야 한다. 그런데 이때 중요한 것이 있다. 고기를 요리할 때 어떻게 조리를 하느냐가 고기 섭취를 적으로 만드느냐 마느냐의 결정적 요소라 할 수 있다. 고기, 어떻게 조리해서 먹어야 할까? 

 

 

건강식으로 고기 섭취는 찌기와 삶기로~

고기를 선택할 때는 기름기가 없는 부위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육류의 기름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높이지만 직접적으로 암세포를 더욱 성장시키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콜레스테롤이 높은 것이 좋을 리 없으므로 가급적 기름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 기름이 타면서 발생하는 발암물질을 막을 수 있으므로 살코기로 조리하길 권장한다.

 

이때 제일 좋은 조리 방법은 찌기, 삶기이다. 육류의 기름과 단백질이 탈 확률이 거의 없기 때문에 발암물질의 발생을 막을 수 있는 좋은 조리법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살코기로만 요리했을 때의 단점은 바로 먹었을 때 부드럽지 않고 뻑뻑하다는 느낌이 들어 선호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살코기를 삶아서 조리를 할 때에는 고기 내의 수분과 기름이 많이 빠지게 되므로 수분이 많은 다른 식재료를 이용해 이를 보충하면 맛있게 먹을 수가 있다.

 

또한 쪄서 하는 고기 요리는 너무 오래 찌지 않는 것이 관건이다. 고기가 익을 정도로만 찌게 되면 부드러운 식감과 육즙을 느낄 수 있어 맛있고 영양가 있게 고기를 즐길 수가 있다. 굽거나 튀기지 않고도 맛있게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방법 두 가지를 소개한다.

 

담백하고 상큼한 맛~ 닭 가슴살 겨자 숙주 냉채

【재료】

닭 가슴살 1개, 숙주 150g, 오이 1/2개, 된장 1큰술, 파 1/3토막

 

【소스】

겨자 1 1/2 작은술, 땅콩버터 1큰술, 간장 1작은술, 식초 2큰술, 올리고당 2작은술, 소금 3-4꼬집

【만드는 법】

1. 닭 가슴살은 된장을 풀고 통파를 넣은 끓는 물에 충분히 삶아 꺼내 식혀 놓는다.

2. 숙주는 데친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짜놓고, 오이는 씨를 제거한 후 도톰하게 채썰기 한다.

3. 닭 가슴살은 결방향으로 먹기 좋게 찢어 놓는다.

4. 분량의 소스 재료들을 잘 섞어 놓는다. 취향에 따라 굵게 빻은 땅콩가루나 아몬드 가루를 첨가하여 씹히는 맛을 살리는 것도 좋다.

5. 볼에 손질한 재료들을 모두 넣고 만들어 놓은 소스를 적당히 넣은 후 골고루 버무리면 완성.

 

【효능】

기름이 거의 없고 담백하며 고단백인 닭가슴살을 수분이 많은 오이와 숙주로 상큼하게 버무리면 닭 가슴살의 뻑뻑함을 느끼지 못할 뿐만 아니라, 톡 쏘는 겨자와 땅콩의 고소함이 입맛을 돋우는 데 제격이다. 닭 가슴살은 된장을 푼 물에 삶으면 특유의 비린내를 잡을 수 있다. 그러나 된장을 적당히 넣어야 요리 시 된장 냄새가 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영양만점 별미식, 건 자두를 넣은 돼지 안심 스테이크

【재료】

돼지 안심 200g, 건 자두 5-6개, 치즈(선택) 세 장, 다진 파 1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올리브 오일 1큰술, 소금 1/2큰술

 

【소스】

사과 퓨레 또는 사과잼 1큰술, 씨겨자(홀그레인 머스타드) 1큰술, 간장 1작은술, 굴소스 1/2작은술, 식초 1작은술, 후추 1/2작은술

 

【만드는 법】

1. 돼지 안심은 칼로 잘 저며 넓게 편다.

2. 다진 파, 마늘, 소금, 그리고 올리브오일을 잘 섞어 넓게 편 돼지 안심의 앞, 뒤로 고르게 잘 바른다.

3. 안심 위에 건 자두를 올리고 그 위에 1cm 폭으로 길게 썬 치즈를 몇 겹씩 길게 올려 김밥 말듯 돌돌 말아 끝을 이쑤시개로 고정시킨다.

4. 소금 두 꼬집 정도의 양을 고기 겉면에 골고루 뿌린다.

5. 종이호일에 고기를 잘 감싼 후 찜통에 넣고 15분 정도 찐다.

6. 고기를 찌는 동안 분량의 재료를 섞어 사과 스테이크 소스를 만들어 준비해 둔다.

7. 고기가 다 익으면 이쑤시개를 뺀 후 2cm 두께로 도톰하게 잘라 접시에 담는다.

8. 소스를 직접 뿌리거나 그릇에 담아 곁에 내면 완성.

 

【효능】

돼지 안심은 칼로리와 지방은 가장 적고 단백질은 가장 많은 부위이다. 또한 비타민 B군의 함량이 매우 높으며, 필수 아미노산도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비타민과 미네랄, 섬유질이 풍부한 건 자두와 함께 먹으면 좀 더 맛있는 굽지 않고 찐 영양 만점 안심스테이크를 즐길 수 있다.

 

<출처> http://www.ikunk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1635


Extra Form

  1. 미국 바이오 전시회(BIO 2017), 5차 산업혁명을 말하다

    - 5차 산업 혁명의 중심 바이오테크산업 - - 미국, 캘리포니아 바이오 클러스터 집중조명 - - 연방정부, 벤처 및 대기업 지원으로 연구와 연계성 높아 - □ BIO 2017 전시회 개요 ㅇ 미국 최대 바이오테크 박람회인 BIO 2017은 미국을 포함한 유럽, 아시아, 중...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2. 아르헨, 환경 관련 전시회 FITMA 2017 참관기

    2017-06-08 윤예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 아르헨티나 환경산업,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높아진 관심 반영 - - 한국의 환경정책과 관련 기술 협력 의지 강해 - □ 전시회 개요 환경기술 국제포럼 및 박람회 전경 □ 전시회 구성: 수도, 폐기물 처리...
    Category기타
    Read More
  3. [내손으로 DIY] 내 몸을 살리는 별미식초 3인방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펠트로와 국내 인기배우 김아중의 공통점은 뭘까? 아름다운 외모와 탄력 있는 몸매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그녀들이 이구동성으로 그 비결로 꼽은 것이 있다. 식초 다이어트다. 기네스 펠트로는 바나나식초로 산후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Category요리
    Read More
  4.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배우지 않는 동물은 없다

    크게 보아 자극을 감지하고 용케도 후딱 행동을 바꾸는 것을 학습이라고 한다. 다시 말하면 세상(환경)은 번번이 변하기에 항상 같은 자극이 있을 수 없으며, 따라서 적당한 행동 변화(반응)를 일으키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해진다. 이렇듯 배움은 속절없는 ...
    Category건강
    Read More
  5. 프랑스, 퇴근 후엔 이메일ㆍ전화 안 돼… 업무 스위치 ‘OFF’

    디지털 기술 발전에 24시간 연락 ‘번아웃 증후군’ 사회문제로 대두 상사 연락 안 받아도 될 권리 보장 회사는 직원들 휴대폰 번호 몰라 진정한 저녁 보장하려 노력 프랑스의 대형 건설사인 A사는 최근 직원들을 대상으로 올해 초 시행된 ‘퇴...
    Category기타
    Read More
  6. [자연식건강법] 위, 십이지장 궤양 훌훌~ 자연식품 4가지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은 위액 분비가 많아지거나 점막이 약해져서 위나 십이지장의 내벽이 헐어 상처가 생기는 질병이다. 원인은 불규칙적인 식생활, 식습관, 스트레스 등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상복부의 통증이며, 그밖에 가슴앓이, 소화불량, 위산과다증...
    Category요리
    Read More
  7.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사냥에 서툰 맹수의 제왕, 호랑이

    용맹하고 날쌔며 거침없는 영물, 우리 국민이 가장 우러러보는 산군자(山君子)이자 민화나 민담의 단골에서 올림픽 마스코트까지 더없이 사랑받는 산신령으로 건국신화에도 등장하는 호랑이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 물론 호환이라는 이...
    Category건강
    Read More
  8. 바구니 아니야, 라탄백이야!

    '명품의 허상' 허물어뜨린 실용 패션, "가볍고 질기고 편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올여름, 바구니 든 사람을 거리에서 마주쳐도 놀라지 말자. 바구니가 아니라 ‘라탄백’일 테니까. 라탄(Rattan)은 덥고 건조한 기후에서 자라는 덩굴식물이다....
    Category기타
    Read More
  9. 일본 문화에 대한 러브레터,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

    일본에서 열린 2018 루이비통 크루즈 컬렉션은 일본적인 요소들이 자주 등장했다. 특히 일본 디자이너 간사이 야마모토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인 강렬한 일러스트 스팽글 장식의 드레스와 가부키-눈 백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5월 14일 일...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10.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노루에게 뿔이 있다면 고라니에겐 엄니가 있다

    고라니와 노루를 어떻게 구분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고라니는 왜소한 편이라 몸무게가 10킬로그램이 조금 넘고 수컷은 송곳니가 변한 긴 엄니를 가지는 반면, 노루는 덩치기 커 30킬로그램이나 되고 수컷에 뿔이 있다(암컷은 없음). 여각자불여치(與角者不...
    Category건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