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5.26 10:37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쥐꼬리만큼만 월급을 받으면 우리는 부자

In 건강

쥐는 무엇보다 남다르게 왕성한 번식력을 지닌 다산하는 포유동물이다. 보통 임신 기간은 24일로 한배에 새끼를 6~7마리 낳으며 6주 후면 젖을 떼고, 그것들이 한 달 후면 다시 새끼를 밴다. 말 그대로 기하급수로 늘어나니 이른바 '성공한 동물'이라 할 수 있다. 사람도 다르지 않다. 자식이 많은 집안이 번성하고 인구가 넉넉한 나라가 창성한다.

 

중국과 인도를 보면 알 수 있지 않은가? 우글우글 천덕꾸러기로 여겼던 사람들이 곧 국력이다! 언제나 수업 시간에, '아들 딸 구별 말고 다섯에서 일곱만!' 하고 외쳤을 적에 남학생들은 푸근하게 배시시 웃는데, 여학생들은 놀라 나자빠지면서 나를 짐승 취급하곤 했다.

 

적어도 셋은 낳아야 한다고 평생을 애써 힘줘 말해 왔건만 이미 우리나라 인구는 급격히 줄게 생겼다. 스스로 개체 수를 줄이려 드는 동물은 아마 인간밖에 없을 것이다. 생물들은 하나같이 종족 보존을 하겠다고 저리도 죽자 살자 싸우는데 신기한 일이다.

 

쥐 하면 흔히 집 주위에 사는 집쥐와 들쥐, 생쥐, 시궁쥐, 곰쥐들을 일컫는데, 분류학적으로 쥐는 설치목, 쥐과에 든다. 여기서 '설치(齧齒)'라는 말은 '갉아 대는 이빨'이란 뜻이다. 끌 모양의 앞니 한 쌍씩이 위아래로 나 있어서 그것들이 끊임없이 자라는지라 닳게 하느라고 잇따라 딱딱한 나무나 전선을 쓸고 갉아 댄다.

 

20170526.JPG

 

쥐는 잡식성이지만 주로 딱딱하고 야문 곡식이나 열매, 나무 줄기 등을 먹기에 이가 자꾸 자라지 않으면 시나브로 닳아빠져 몽당 이빨이 되고 만다. 얼마나 쥐의 이가 야문지 예전엔 내처 곳간 구석에 구멍을 내고 들락거렸다. 요새 같으면 시멘트로 싹 발라 버리면 되겠지만 그땐 그런 것을 구경도 못 했으니 마른 밤송이를 끼워 대신 효과를 보곤 했다.

 

쥐는 예전부터 죽음을 상징하기도 했다. 그래서 쥐가 옷이나 침대 시트 등을 갉아 먹으면 그 사람에게 죽음이 가까워져 왔다고 여기기도 했다.

 

쥐는 전 세계적으로 약 1,800종이나 되며 젖빨이 동물의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다람쥐과 4종과 쥐과 12종을 모두 합해서 16종의 쥐가 살고 있다. 생쥐를 길들인 '마우스(속명 Mus)', 쉬궁쥐를 길들여 마우스보다 훨씬 크고 꼬리가 긴 '래트(속명 Rattus)', 햄스터, 기니피그, 모르모트 등 아주 많다. 그러고 보니 책상 바닥에다 놓고 밀었다 당겼다, 이리저리 쓱쓱 움직이는 컴퓨터 입력 장치도 '마우스'라고 불린다.

 

쥐는 전 세계적으로 약 1,800여 종이 살고 있을 만큼 그 수가 많다. 이는 모든 포유류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번식에 있어서 쥐는 가장 성공한 동물임에 틀림없다.

 

흔히들 '쥐꼬리만 한 월급'이라고 하는데 사실 얼토당토않은 빈말이다. 집쥐의 꼬리는 제 몸통보다 훨씬 더 길쭉한데 어찌 쥐꼬리를 짧다거나 작다, 적다고 할 수 있을까. 어쨌거나 쥐의 긴 꼬리는 높은 곳을 감아 오르거나 전깃줄 따위에서 몸의 균형을 잡는 등 생존에 큰 몫을 한다.

 

이쪽의 바지랑대에서 저쪽 끝으로 이어진 가느다란 빨랫줄을 타고 쪼르르 내달리는 외줄타기 재주꾼이 바로 쥐다. 원숭이를 비롯해 긴 꼬리를 가진 동물들은 많은데, 쥐나 원숭이들은 나무 타기나 줄타기를 할 적에 꼬리로 몸의 균형을 잡을뿐더러 기우뚱거려도 꼬리로 나뭇가지나 줄을 붙들어 떨어지지 않는다.

 

쥐의 꼬리는 쥐의 몸 길이보다 더 길다. 쥐는 이 긴 꼬리로 높은 곳을 감아 오르거나 몸의 균형을 잡는다.

 

녀석들은 야행성이라 예전에는 어둑해지기만 하면 난데없이 사랑방 천장에서 '도르르 와르르' 떠들썩하게 이리 누비고 저리 날뛰기 시작했다. 뿔이 나도 힘겹게 꾹꾹 누르며 한동안 참다가 도저히 더 못 견디고 드디어 헐레벌떡 일어나 할아버지 담뱃대로 천장을 꽝꽝 쳐서 호통을 쳐 보지만 그때만 잠시 잠잠할 뿐 금세 판치고 쏘다니니 사람이 제풀에 지치고 만다.

 

차라리 내가 귀를 닫는 수밖에 없다. 발정기에 걸린 암컷 한 마리가 먼저 앞서 또르르 달려가면 떠돌이 수놈들이 떼거리로 허덕허덕 우르르 기를 쓰고 끈질기게 암컷을 바짝 뒤따른다. 어이없게도 녀석들을 꼬드겨 달래 보겠다고, "서생원, 잠 좀 잡시다" 하고 달래 보기까지 하지만 들은 체 만 체다. 오죽했으면 천장 구석을 잘라 내고 거기에다 맑게 빛이 통하는 유리판을 붙여 놔 보기도 했을까.

 

이 고얀 놈들이 천장을 짓밟으며 마침내 아무 데나 오줌을 찔끔찔끔 깔겨 대니 종이에 번져 어디 하나 성한 데가 없이 누렇게 얼룩덜룩 지저분한 추상화를 그려 놓기 일쑤다. 쥐 무리나 토끼들은 콩팥에서 물을 재흡수하기에 소변이 아주 적고, 오줌이 무척 진해서 유독 지린내가 코를 톡 쏜다. 토끼에게 아까시나무 잎이나 클로버와 같은 풀을 줄 때 물기를 닦아 내고 주는 이유도 신장(腎臟)이 하도 실해서 먹이에 든 물만으로도 충분하기 때문에 괜히 물 묻은 것을 먹고 설사를 할 수도 있어서다.

 

쥐 이야기를 하다 보니, 생뚱맞게도 어머니가 가위로 싹둑싹둑 내 머리카락을 잘라 주시던 옛날 생각이 새삼 떠오른다. 조금도 '쥐 뜯어 먹은 것' 같지 않게 맨둥맨둥 곱게도 까까머리를 깎아 주시곤 했다. 하염없이 흐르는 모진 세월이라는 지우개가 모든 추억을 깡그리 지워가건만 어머니 생각은 못내 잊히지 않고 속속들이 화석처럼 오롯이 남아 있는 것이 참 신통하다.

 

<출처>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36657&cid=58467&categoryId=58467&expCategoryId=58467


Extra Form

  1. 천덕꾸러기 트랜스지방 먹지 말아야 하는 이유

    통상 건강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지방은 좋은 물질이 아니다.’라고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한 인식의 저변에는 트랜스지방과 포화지방이 있다. 하지만 포화지방은 양면성이 있다. 포화지방은 무조건 몸에 해롭다고 볼 수도 없다. 코코넛오...
    Category요리
    Read More
  2.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고랭지의 감자가 아이 머리통만 해지는 까닭

    감자(Solanum tuberosum)는 쌍떡잎식물로 가지과에 드는 한해살이풀(일년초)로 마령서(馬鈴薯), 북감저(北甘藷)라고도 하며 남미의 페루, 칠레 등의 안데스 산맥이 원산지로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주로 온대 지방에서 널리 재배한다. 미리 말할 것은 감자의 싹...
    Category건강
    Read More
  3. 글로벌 패션시장을 관통하는 스타일 트렌드 키워드 13

    7. 크로셰 코 바느질의 일종인 크로셰는 바람에 날리듯 아주 가벼워보이기 때문에 따뜻한 계절에도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보헤미안 룩을 연출하기 위한 다양한 텍스처와 입체적인 선택이 매력적이다. 뉴트럴 톤의 신발이나 혹은 스텐다드 데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고급차 브랜드들의 최신 트렌드… 당신을 위한 ‘비건카’

    소수의 의견과 취향이 대량 생산체제를 바탕으로 한 자동차 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유럽에선 채식주의 열풍과 함께 주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가 동물 가죽을 사용하지 않는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독일에선 이런 자동차를 ‘비건카(vegan ...
    Category기타
    Read More
  5. 권오길의 괴짜 생물이야기_악귀를 쫓는 천연 방부제, 고추

    어린 꼬마 남자의 그것을 흔히들 '고추'라 한다. 민간에서는 장을 담근 뒤 독 속에 붉은 고추를 넣고, 아들을 낳으면 왼새끼 금줄에다 빨간 고추와 솔가지, 댓잎, 숯을 꽂아 악귀를 쫓을뿐더러 불결한 사람들이 함부로 드나드는 것을 삼갔다. "작은 고...
    Category건강
    Read More
  6. 글로벌 패션시장을 관통하는 스타일 트렌드 키워드 13

    부풀린 소매, 코르셋, 트랙팬츠, 밀레니얼 핑크, 깅엄 프린트, 러플 데님, 뉴 파워 슈트, 삭스 부츠, 후디 등 빅트렌드 주목 패션에 있어 유행은 주기적으로 돌고 돈다. 그런 가운데 일부 트렌드는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반면, 다른 트렌드는 지속적으...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7. 밥상 위의 최강 면역식품 말린 생강의 건강 파워

    약이야? 식품이야? 그 경계에서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생강. 이러한 생강이 또 한 번의 변신을 통해 놀라운 건강파워를 입증하고 나섰다. ‘말린 생강’이 나타내는 놀라운 약효다. 일명 뱃속부터 따뜻하게 해주면서 전신의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Category요리
    Read More
  8. '택시운전사' 예매율 1위…'군함도'와 쌍끌이 흥행?

    영화 '택시운전사'[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2일 개봉하는 영화 '택시운전사'가 '군함도'를 제치고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랐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군함도'는 오후 ...
    Category기타
    Read More
  9.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울다 지쳐 빨갛게 멍든 동백꽃

    동백꽃을 놓고 고결하고 조촐함이 매화보다 낫다고 극찬하는 사람도 있다. 지금도 출렁이는 바닷소리에 와 보는 이 없어도 '빨갛게 멍든 꽃'을 달고 서 있을 동백꽃이 그립다. 가끔은 송곳 같은 해풍에 흩날리는 짠물을 뒤집어쓰고 벌벌 떨고 있겠지. ...
    Category건강
    Read More
  10. 진격의 아마존, 패션산업까지 점령하나? 뉴 액세서리 '더 픽스' 런칭

    탁월한 온라인 비즈니스 인프라와 '프라임 워드로브' 등 혁명적인 시도...온라인 패션업계 핵으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재벌 아마존이 지난 7월 25일(현지 시간)뉴욕 그래머시 파크 호텔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액세서리 브랜드 '더 픽스(...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