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4.17 10:21

"암 발생원인 1위, 흡연 아닌 '이것'"…존스홉킨스대 경고

In 건강



미국인들의 허리가 자꾸 굵어짐에 따라, 미국에서 지난 수십년간 예방 가능한 암 발생 원인 1위인 흡연 자리를 5-10년 후 비만이 차지하게 될 태세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14일(현지시간) 전했다.

존스홉킨스대 종양학자 오티스 브롤리는 비만 인구 증가로 인해, 1990년대 초반 이래 감소 추세이던 암 사망이 다시 늘어날 위험도 있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비만과 과체중은 과거엔 심장 질환과 당뇨병에 관련된 것으로 주로 거론됐으나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위암, 췌장암, 결장암, 간암, 폐경기 후 유방암 등 최소 13종의 암에 걸릴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비만한 환자는 또한 정상체중 환자보다 암 재발률이 높고 그에 따라 생존율은 낮다. 하지만, 과도한 체중과 암 사이의 이런 관계에 대해 알고 있는 미국인은 약 절반에 불과하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과잉 체중이 정확히 어떤 기제를 통해 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지만, 연구자들은 장기를 둘러싼 내장 비만에 주목하고 있다.

내장 지방은 단순히 지방 덩어리가 아니라 "대사 활동을 하는 장기"처럼 에스트로겐 같은 호르몬들을 생산하는데, 에스트로겐은 유방암이나 일부 다른 암들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고 미국암연구소(AICR)는 보고 있다.

내장 지방은 또 인슐린 수치를 높이는 단백질 분비를 통해 세포 성장을 촉진해 암 가능성을 높일 수도 있다.

"신진대사, 염증, 면역력의 복합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암 발생에 유리한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다나-파버암연구소의 유방 종양학자 제니퍼 리지벨은 설명했다.

미국인 10명 중 약 7명은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수십년간 과체중 성인 비율은 비교적 변함이 없지만, 비만율은 1960년대 초 남성 11%, 여성 16%에서 지난 2015년 조사에 따르면 각각 38%, 41%로 치솟았다. 과체중은 체질량지수(BMI) 25-29, 비만은 30 이상을 말한다.

허친슨센터의 비뇨기과 전문의 조너던 라이트는 "비만도가 높을수록 암 위험이 커지는 것 같다"고 말하고, 과체중과 암 사이에도 연관이 있지만 "비만만큼 강하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미국국립보건원(NIH)에 따르면, 비만과 가장 강한 관계가 있는 것은 자궁 내막암.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여성은 정상 체중에 비해 발병률이 2-4배 높으며, 체중이 늘수록 위험도도 따라 는다.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사람은 정상 체중인 사람에 비해 간암과 신장암 위험도도 약 2배 높고, 췌장암은 1.5배 높다.

과체중 여부와 상관없이 뱃살이 나오면 결장 같은 암 위험이 커진다.

이에 따라 체중을 줄이면 암 발생이나 재발 위험도 줄어든다는 가설을 입증하기 위한 연구도 여럿 진행 중이다.

지나친 비만으로 인해 비만 수술을 받은 사람들은 암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으나, 확증에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말했다.

암 위험도를 줄이기 위해선 체중을 얼마나 줄여야 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기존 자료들로 보면 5% 감량하면 혈당과 염증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다나-파버연구소의 리지벨은 설명했다.

암 위험을 줄이려면 무엇보다 체중 증가를 피해야 하며, 그 핵심은 한끼분 식사량을 줄이고 설탕을 피하며, 야채와 과일, 통곡물, 콩이 많이 든 음식을 먹고, 동물성 단백질 섭취를 줄이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 네이버 홈에서 [한국경제TV] 채널 구독하기 [생방송보기]
▶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 [증권 / 주식상담 / 부동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 처 >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15&aid=0000761035&date=20190416&type=1&rankingSeq=4&rankingSectionId=103


Extra Form

  1. "암 발생원인 1위, 흡연 아닌 '이것'"…존스홉킨스대 경고

    미국인들의 허리가 자꾸 굵어짐에 따라, 미국에서 지난 수십년간 예방 가능한 암 발생 원인 1위인 흡연 자리를 5-10년 후 비만이 차지하게 될 태세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14일(현지시간) 전했다. 존스홉킨스대 종양학자 오티스 브롤리는 비만 인구 증가로 인해...
    Category건강
    Read More
  2. 모델하려 아르헨티나까지 갔던 여대생, 현실 깨닫고 이제는… | jobsN

    디자인만 올리면 생산 연결 디자이너 매니지먼트 사업에서 전환 모델 디자이너 출신 창업 디자인 전공과 모델 경험을 살려 디자이너를 위한 생산 플랫폼을 만든 이지윤 파이(FAAI) 대표를 만났다. 대학 졸업 후 창업해서 몇 번의 사업 모델 변경은 있었지만 10...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3. D램 가격 반년만에 '반토막'

    전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메모리 제품 가격의 급락세가 좀처럼 멈추지 않는 양상이다.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에 주로 사용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가격은 전날 기준 평균 4.56달러로, 한달 전보다 무려 11.1%나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미 주요 움직임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10∼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워싱턴DC를 찾아 한미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방미는 정상회담 만을 위한 '공식실무방문'이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GYH20190329000900044?section=graphic/in...
    Category기타
    Read More
  5. 체온을 올리는 면역요리 3가지

    의학의 아버지인 히포크라테스는 “약으로 고칠 수 없는 병은 수술로 치료하라. 수술로도 안 되는 병은 열로 치료하라. 열로도 안 되는 병은 영원히 고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렇듯 몸을 따뜻하게 하는 것은 건강하게 살기 위한 핵심조건이 된다. 체온이 떨어...
    Category요리
    Read More
  6. 칼로리 계산에 숨어있는 함정

    100세 시대에 행복한 노후를 위한 필수사항은 바로 ‘건강’이다. 100세까지 건강한 삶을 위해 많은 이들이 건강의 적인 ‘비만’을 물리치고자 고군분투한다. 먹을 것이 아쉽지 않은 풍요로운 환경에서 정상체중 유지는 일부 사람에게는 ‘미션 임파서블’이기도 하...
    Category건강
    Read More
  7. 신혼집 마련은 남자가?…미혼여성 10명 중 7명 '동의 안 해'

    2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44세 미혼남녀 2천464명(남 1천140명, 여 1천324명)을 상대로 '신혼집을 남자가 마련해야 한다'는 견해에 관해 물어보니, 미혼남성 70.2%가 별로 찬성하지 않거...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8. 승리 사태로 본 연예인 - 경찰 유착 의혹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21일 경찰에 구속됐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GYH20190321001000044?section=graphic/index
    Category기타
    Read More
  9. 착한 여자의 딜레마

    착한 여자들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나볼 수 있다. 나 역시 스스로 내가 착한 여자라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착한 여자 테스트’를 해보면서 높은 점수에 깜짝 놀랐던 적이 있다. 정신과 상담실에서도 착한 여자는 자주 만나볼 수 있다. 가뜩이나 상...
    Category건강
    Read More
  10. 내 손으로 담가볼까? 웰빙주 막걸리 DIY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싸구려 술’ ‘아저씨 술’이라며 홀대하던 막걸리가 급부상했다. 직장인의 회식은 물론 청와대 만찬이나 재계 건배 자리에도 막걸리가 자주 오르고 있다. 맛있는 것을 골라 몰려다니는 20대 여성들이 막걸리 맛집 탐방에 나섰고, 콧대 높...
    Category요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