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10.25 21:24

잇따른 급성 알코올 중독死...무엇이 문제일까

In 요리

지난 8월, 청주의 한 모텔에서 여중생이 학교 친구·선배들과 술을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이어 9월에는 영광에서 여고생이 남고생 2명과 음주 후 성폭행을 당한 뒤 방치돼 사망한 사건이 일어나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겼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정밀 부검 결과 두 여학생의 사인이 모두 ‘급성 알코올 중독’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전문 병원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급성 알코올 중독은 단순한 ‘만취’로 여기기 쉽지만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질환”이라며 “단시간에 몸이 받아들일 수 있는 범위 이상의 술을 마시면 체내에 분해되지 못한 알코올로 인해 혈중 알코올 농도가 급상승해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혈중 알코올 농도는 몸 상태나 술을 마시는 속도, 섭취량 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0.1%(약 7잔)부터는 판단력과 기억력이 저하되고 신체 균형을 잡기 어려워진다. 0.2%(약 10잔)이상인 경우에는 운동조절능력 상실과 함께 정신적 활동에 혼란이 생기고 0.3%(약 14잔)을 넘기면 인사불성이 돼 심신을 가누기 힘든 상태가 된다.

전용준 원장은 “혈중 알코올 농도가 0.4%(약 20잔)이상이면 호흡과 심장 박동을 제어하는 뇌 연수 부위가 마비돼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사망할 수 있다”며 “구토를 하다 기도가 막혀서 질식사할 위험도 크므로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고 의식 없이 호흡이 늦어진다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두 사건의 또 다른 공통점은 사망자가 모두 청소년이라는 점이다. 전 원장은 “대부분의 청소년이 본인의 주량을 모른 채 호기심이나 분위기에 휩쓸려 음주를 하기 때문에 과음이나 폭음을 하기 쉽다”며 “청소년기는 성인에 비해 정신적·신체적으로 성숙하지 않아 음주로 인한 폐해가 더욱 큰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사회 전반적으로 음주에 대한 인식이 지나치게 관대하다는 데 있다. 전 원장은 “청소년들이 무분별한 음주를 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과음과 폭음을 일삼는 성인들의 음주 문화를 그대로 모방하기 때문”이라며 “술을 마시는 누구나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는 만큼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원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대한 음주 문화를 반성하고 더 이상 이런 비극적인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성인들이 먼저 모범을 보여 건전한 음주 문화 조성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출처> http://www.ikunk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6026


Extra Form

  1. 몸에 약 되는 ‘과실 약주’ 담가볼까?

    오곡백과 넘실대는 가을이다. 여름 뙤약볕 아래서 여물대로 여문 오곡백과가 탐스럽게 익어가고 한 입 베어 문 사과 한쪽에서는 단물이 뚝뚝 떨어진다. 이 풍성한 계절 가을에 전하는 건강 정보 하나! 꽉 여문 과실로 약주를 담그는 건 어떨까? 가을 향기 듬뿍...
    Category요리
    Read More
  2. 美연준, 기준금리 2.00~2.25%로 동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뒤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3. 암에서 멀어지는 남녀노소 대처법

    남녀노소 막론하고 암에 걸린다. 도시와 시골 구분 없이 암에 걸린다. 한때는 성인에 국한해서 걸린다 하여 성인병이라 이름이 붙여지기도 했다. 그런데 이제는 아니다. 여기저기 남자·여자, 젊은 사람·노인 가리지 않고 암에 걸린다. 그래서 성인병에서 생활...
    Category건강
    Read More
  4. 제조업 국내공급 증감률 추이

    통계청이 9일 공개한 '제조업 국내공급동향' 보고서를 보면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올해 3분기 101.2(2015년=100)로 작년 동기보다 5.1% 감소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photos/1991000000.html?cid=GYH20181109000600044
    Category기타
    Read More
  5. 금융연구원 "내년 경제성장률 2.6%"

    한국금융연구원은 1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2019년 경제 및 금융전망 세미나'를 열고 2019년 경제성장률을 2.6%로 내다봤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photos/1991000000.html?cid=GYH20181101001000044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6. 병역거부자 대체복무제 도입방안

    국방부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이 군대가 아닌 곳에서 대체 복무토록 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지난달 4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대체복무제 도입방안 공청회' 개최 이후 관계기관들의 논의를 거쳐 시행 방안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
    Category기타
    Read More
  7. 제철 맞은 견과류 보약처럼 먹는 법

    견과류는 ‘가을 보약’이다. 정월대보름에 먹는 심심풀이용 간식만은 아니라는 얘기다. 가을에는 일조량 감소로 체내 에너지 대사가 둔해진다. 또 일교차가 심해 호흡기질환을 앓기 쉽다. 도토리, 은행, 아몬드 등 비타민 B가 풍부한 견과류를 섭취하면 에너지...
    Category요리
    Read More
  8. 내 몸에 약 되는 ‘과실 약주’ 담가볼까?

    오곡백과 넘실대는 가을이다. 여름 뙤약볕 아래서 여물대로 여문 오곡백과가 탐스럽게 익어가고 한 입 베어 문 사과 한쪽에서는 단물이 뚝뚝 떨어진다. 이 풍성한 계절 가을에 전하는 건강 정보 하나! 꽉 여문 과실로 약주를 담그는 건 어떨까? 가을 향기 듬뿍...
    Category건강
    Read More
  9. 잇따른 급성 알코올 중독死...무엇이 문제일까

    지난 8월, 청주의 한 모텔에서 여중생이 학교 친구·선배들과 술을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이어 9월에는 영광에서 여고생이 남고생 2명과 음주 후 성폭행을 당한 뒤 방치돼 사망한 사건이 일어나 사회적으...
    Category요리
    Read More
  10. [밥상 위의 보약] 제철 만난 무 요모조모 활용법

    요즘 한창 제맛을 내고 있는 무. 가을 무의 맛이 깊어지고 있다. 우리집 밥상에 단골 메뉴로 오르는 무는 그야말로 보약 덩어리이다.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다. 제철 만나 내 몸에 약이 되는 무의 요조모조 활용법을 알아본다. 배추와 더불어 우리집 밥상...
    Category건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7 Next
/ 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