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6.09 08:16

'블루라이트' 노출 줄여야 눈 건강 지킨다

In 건강
장기간 노출 땐 황반변성 위험…저녁시간 전자기기 사용 최소화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현대인은 TV,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 각종 디지털 기기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문제는 이들 디지털 기기가 사람을 편리하게 하지만,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되레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이 중에서도 디지털 기기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청색광)는 눈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2014년 영국에서 25세 이하 2천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55%가 디지털 화면시청 중에 눈 피로감을 가장 큰 불편 증상으로 호소했다. 또 국내에서는 초등학생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미디어 영향 연구'에서 고학년 아동의 9%가 안구건조증 상태로 판명됐다. 안구건조증 상태의 아동은 그렇지 않은 아동보다 디지털 기기 사용시간이 현저하게 길었다.

청색광
청색광[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블루라이트는 380~500㎚(나노미터)의 짧은 파장을 갖는 가시광선의 한 종류로, 물체를 선명하게 볼 수 있게 도와주며 인간에게 편안한 느낌을 제공한다. 또한, 수면 유도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해 낮에 집중력을 강화해주고, 밤에는 잠을 깊이 잘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지만 스마트폰과 같은 인공조명의 블루라이트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얘기가 달라진다.

무방비 상태에서 스마트폰이나 TV 등의 블루라이트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망막과 망막 내 시세포에 독성으로 작용해 세포 손상을 일으키고, 이게 누적되면 황반변성까지 유발할 수 있다. 황반변성은 초기에는 뚜렷한 이상 증세를 찾기 어렵지만, 변성이 일어나면 시력이 저하되고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게 일반적이다. 여기서 질환이 악화하면 시야에 보이지 않는 부분이 생겨나고 심할 경우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따라서 평상시 블루라이트 노출을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한안과학회지 최근호 논문을 보면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강북삼성병원 안과 공동 연구팀은 눈에 이상이 없는 98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블루라이트가 그대로 배출되는 영상을, 나머지 그룹에는 블루라이트 배출도를 현저히 줄인 영상을 각각 보여줬다.

이 결과 블루라이트 배출량을 줄인 TV 영상을 본 그룹에서는 통상의 영상을 본 그룹보다 눈의 불편감과 피로도가 완화된 것으로 평가됐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형석 교수는 "연령대를 막론하고 눈 건강 차원에서 블루라이트의 과도한 노출은 주의해야 한다"면서 "특히 60대 이상의 고령이라면 젊을 때보다 황반을 보호하는 루테인, 지아잔틴 등 황반색소가 줄어들어 있어 더욱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만약 블루라이트의 위험 환경에 노출돼 있다면 망막을 전문적으로 진료하는 안과의사에게 6개월에 한 번씩은 정기검진을 받고, 밤에는 스마트폰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는 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 블루라이트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일상생활 수칙

▲ 블루라이트 차단 렌즈가 들어간 고글이나 안경을 착용한다.

▲ 저녁 시간에는 전자기기 사용을 최소화한다.

▲ 스마트폰의 블루라이트 차단필터 애플리케이션, 노트북의 리더모드(reader mode) 등을 활용한다.

▲ 강한 빛이나 외부의 유해 물질로부터 눈을 보호하는 기능을 하는 루테인이 풍부한 채소, 생선, 어패류를 충분히 섭취한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t/2018/06/08/2402000000AKR20180608151100017.HTML


Extra Form

  1. 아르헨티나 정부조달시장, 자국산 우대를 뚫어야 한다

    - 아르헨티나는 WTO의 정부조달협정(GPA)에 가입하지 않아 국내기업 우대가 가능 - - 보건의료기기, IT기자재, 건설인프라 분야에 진출기회 예상돼 - □ 아르헨티나는 WTO정부조달 협정에 미가입상태이며, 조달규모는 최근 수치는 없으나 2012년 기준 약 9억500...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2. 아침 식사를 꼭 해야 하는 이유

    아침 식사는 꼭 해야 할까? 아침에 일어나기 귀찮고 밥해먹기도 반찬하기도 짜증나는데 꼭 먹어야 할까? 예를 들어서 저녁 식사는 저녁 7시경 먹고 나서 다음 날 아침 7시경에 아침 식사를 하는 사람의 경우 약 12시간 동안 음식 섭취를 안 하는 것이다. 대개...
    Category건강
    Read More
  3. 불안하고 화가 날 때 마음 다스리는 약요리

    건강한 사람들에 대한 연구들을 보면, 그들의 삶의 형태는 다양하지만 그들 모두에게서 발견되는 공통적인 것은 건강한 생활습관입니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식사습관입니다. 식사습관은 어떻게, 언제, 어디서, 그리고 얼마나 빨리 먹는가 하는 ...
    Category요리
    Read More
  4. 2020학년도 새 역사교과서 개정안 주요 내용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에 따른 후속조치로 이런 내용을 담은 '초등 사회과·중등 역사과 교육과정' 개정안을 22일 행정예고한다고 21일 밝혔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photos/1991000000.html?cid=GYH20180621001700044
    Category기타
    Read More
  5. 너도나도 매실액 “꼭 씨를 빼고 담그세요”

    올해도 탱글탱글 매실이 초록으로 익어가고 있다. 이맘때쯤이면 너나할 것이 없이 매실액 담글 생각에 분주할 것이다. 올해도 매실액을 담글 생각이라면 기존에 하던 방식대로 절대로 하지 말자. 한 번 소개한 적이 있지만 매실철을 맞아 또다시 언급하는 것은...
    Category요리
    Read More
  6. 조용한 살인자 트랜스지방 줄이는 7가지 방법

    포화지방과 쌍벽을 이루며 건강의 적으로 통하는 트랜스지방! 그런데 맛있다. 쉽게 포기할 수 없는 맛이다. 중독성도 있다. 우리는 이미 그런 맛에 길들여져 있다. 고소한 맛에 취해 있을 때 우리 몸은 신음하고 있다. 내 입이 어떤 맛에 길들여져 돌아갈 수 ...
    Category건강
    Read More
  7. 아르헨티나 자동차 산업, 두자리수 성장을 노린다

    - 경기회복과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순풍을 타고 18년 차량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8.4% 증가 - - 자국산 차량에 밀려 한국산 차량은 1% 미만의 점유율 지속 - □ 아르헨티나는 멕시코, 브라질에 이은 중남미 3대 자동차 생산국으로, 자국산업 보호를 위한 강력...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8. '세기의 만남' 북미정상 첫 만남에서 서명까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세기의 만남'이 마침내 성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중립국인 싱가포르의 휴양지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으로 대좌하고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 <출처> http://ww...
    Category기타
    Read More
  9. '블루라이트' 노출 줄여야 눈 건강 지킨다

    장기간 노출 땐 황반변성 위험…저녁시간 전자기기 사용 최소화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현대인은 TV,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 각종 디지털 기기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문제는 이들 디지털 기기가 사람을 편리하게 하지...
    Category건강
    Read More
  10. 꽉 막힌 일자리…'그냥 쉰다' 200만명 육박, 역대 최대

    채용공고 게시판을 보고 있는 구직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1분기 '쉬었음' 인구 190만명 첫 돌파…3분기째 10만명 이상↑ "노인 일자리 증가세 예전만 못해…고령화 영향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일할 능력은 있지만 별다른 이유 없이 일하지 않은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55 Next
/ 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