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28 09:43

[강순남의 건강요리] 내 몸을 살리는 천연 조미료 내 손으로 DIY

In 요리

알록달록 고운 색깔로 먹음직스런 소시지. 한 입 먹으면 얼큰한 감칠맛이 일품인 라면. 우리가 자주 먹는 음식들이다.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구입해 먹을 수 있어서 인기만점 식품들이다. 하지만 이들 음식이 우리 몸에는 어떨까? 결론적으로 말해 이들 음식에서 우리 몸이 취할 영양소는 별로 없다.

각종 식품첨가물 범벅으로 얼큰한 맛을 내고, 정체불명·국적불명의 인공색소를 혼합해 알록달록 고운 색깔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먹을 것이 넘쳐나는 시대, 무엇을 먹을 것인가 하는 문제는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

이번호부터 먹는 것의 기본을 바로 세우는 새로운 이정표를 마련해보자. 그 첫 번째 시작은 음식 맛을 내는 기본 중의 기본 맛내기 양념 만들기다. 화학적인 것, 인공적인 것 대신 천연의 향, 자연의 맛으로 음식의 기본 맛을 내는 방법을 소개한다.

소금은 볶은 소금을 사용하자

장을 담글 때나 음식의 간을 맞출 때 쓰는 소금은 반드시 천일염을 볶아서 만든 볶은 소금을 사용한다. 시판되고 있는 가공 표백소금은 거의 나트륨이 대부분이라서 각종 미네랄이 살아있는 천연 소금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볶은 소금을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만드는 법】

1. 대나무 소쿠리에 천일염을 담고 그 위로 생수를 끼얹는다. 이렇게 하면 천일염에 있던 불순물과 독성이 있는 간수가 빠져나간다.

2. 5일 정도 물을 뿌려주면 간수가 빠져나간다. 이것을 솥에 넣고 서너 시간 볶는다.

3. 옅은 회색빛이 돌면 다 볶아진 것이다. 장 담글 때나 김치 절일 때 쓸 굵은 소금은 남겨두고 나머지는 가루를 내어 따로 잘 보관한다.

※ 소금을 볶다보면 연기가 꽤 나고 냄새도 독하므로 통풍이 잘 되는 곳을 택한다. 소금이 탁탁 튀므로 조심한다.

단맛을 낼 때는 현미 오곡 조청으로~

현미 오곡 조청은 모든 요리에서 단맛을 내는 데 쓰인다.

【재료】

현미 찹쌀 50%, 기타 잡곡(찰수수, 기장, 검정콩, 고구마, 통밀, 호박 등), 엿기름

【만드는 법】

1. 위의 재료를 모두 섞어 약간 되게 밥을 짓는다.

2. 엿기름을 부어 7~8시간 동안 밥을 삭힌다. 밥과 엿기름의 비율은 5:1로 한다.

3. 밥이 다 삭으면 체에 걸러서 물만 준비한다.

4. 3의 물을 은근한 불에 서서히 끓여 조청 묽기로 달인다.

5. 농도가 알맞게 달여지면 식혀서 깨끗한 항아리나 유리병에 담아 서늘한 곳에서 보관한다.

이유식이나 김치 담글 때는 현미 오곡죽

현미 오곡죽은 죽이나 이유식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본 재료다. 그밖에도 나물 무칠 때나 김치 담글 때 넣으면 소화도 잘 되고 맛도 훨씬 구수하다.

【재료】

현미 찹쌀 50%, 잡곡 50%

【만드는 법】

1. 준비된 곡식을 세 시간 이상 충분히 불린다.

2. 불린 재료는 믹서에 갈아 3~4배쯤 되는 물을 부어 죽을 끓인다. 두꺼운 솥에서 약한 불로 은근하게 끓인다.

3. 현미 오곡가루로 죽을 쑤어 먹어도 된다. 현미 오곡가루는 준비된 곡식을 따로따로 씻어서 그늘에서 말린 다음 가루로 빻아둔다. 사용할 때마다 섞어서 물을 부어 끓이면 간편하다.

※ 아침 식사 대용으로 맛과 영양이 아주 훌륭한 죽이다. 이유식으로는 현미 오곡죽에 생수나 멸치 국물, 다시마 국물 등을 타서 엷게 해서 먹인다. 오곡 가루는 한 번에 20일분 이상을 만들어 놓지 않도록 한다. 그 이상이 되면 생명력이 떨어진다.

다시마+미역+표고버섯으로~ 천연조미료

다시마, 미역, 표고버섯, 새우, 홍합, 멸치 등을 잘 말려서 가루로 만들어 두었다가 나물을 무칠 때나 국, 찌개 등 국물이 있는 요리를 할 때 넣으면 풍미 있는 맛을 느낄 수 있다.

【재료】

다시마, 미역, 표고버섯, 말린 새우, 말린 홍합, 멸치, 명태 등

【만드는 법】

1. 다시마, 미역 : 다시마는 마른 행주로 표면의 하얀 가루를 닦아낸 다음 석쇠에 살짝 구워 분쇄기에 간다. 미역도 바짝 말려서 분쇄기에 간다.

2. 표고버섯 : 표고버섯을 말려서 이미 달궈 놓은 팬에 살짝 구운 다음 분쇄기에 곱게 간다. 기둥도 떼어내지 말고 그대로 사용한다.
3. 새우, 홍합 : 말린 것을 사다가 쓰는 것이 좋다. 분쇄기에 갈아서 쓴다.

4. 멸치 : 보통 머리와 꼬리 부분, 내장 등을 다 떼어내고 사용하는데 이것들을 함께 넣고 갈아도 괜찮다. 신선한 멸치를 골라 잘 말리거나 기름을 두르지 않고 볶은 후 분쇄기에 간다. 좀더 고운 가루를 원하면 체에 내려서 사용한다.

※ 이렇게 만든 가루들을 적당하게 섞어서 쓰기도 하고 따로따로 먹어도 된다. 멸치 가루 때문에 비린내가 난다 싶으면 술을 조금 넣어서 조리한다.

육수는 다시 국물로~

육수는 국이나 찌개를 끓일 때 외에도 나물을 무칠 때나 국수 국물을 만들 때 등 여러모로 쓰임새가 많다. 비싸고 몸에도 좋지 않은 육류를 사용할 것이 아니라 다시마, 무, 멸치, 양파 등을 이용해서 육수를 만들어 두고 여러 가지 요리에 응용해보자.

【재료】

멸치, 표고버섯, 무, 양파, 다시마, 조갯살, 마른새우 등

【만드는 법】

1. 준비된 재료를 커다란 그릇에 넣고 물을 부어 맛이 푹 우러나도록 오래 끓인다.

2. 충분하게 맛이 우러나면 건더기는 건져내고 국물만 체에다 밭친다.

3. 냉장 보관을 하면서 쓴다.

※ 무와 양파는 숭덩숭덩 썰고 다시마는 적당하게 잘라서 쓴다. 멸치는 아주 좋은 상품의 것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새콤달콤한 맛은 매실 엑기스로~

【재료】

완숙되기 전의 청매

【만드는 법】

1. 매실을 잘 씻어 물기를 없앤다. 씨는 쓰지 않고 과육만 사용하므로 나무망치 같은 것으로 두드려서 과육만 발라낸다.

2. 과육을 강판에 갈아 거즈에 꼭 짜서 과즙을 받는다. 이때 그릇은 질그릇이나 사기그릇, 유리그릇을 사용한다.

3. 이 즙을 약한 불에서 오래 달인다. 색깔이 다갈색에서 점차 흑갈색으로 변하고 묽기도 조청 정도가 되면 불에서 내린다.

4. 이렇게 만든 매실 엑기스는 대개 차로 마신다. 버섯탕수 같은 요리에서 새콤달콤한 맛을 내는 데 사용해도 좋다. 매실 1kg에서 매실 엑기스는 20g 남짓밖에 나오지 않으므로 참고하자.  

기본 맛내기 양념

짠맛- 볶은 소금, 죽염, 집에서 만든 간장

단맛- 현미 오곡 조청, 꿀, 감초, 필요에 따라 황설탕

신맛- 감식초, 현미식초, 매실식초, 레몬

기름- 동물성 기름보다는 참기름, 들기름, 고추씨기름, 무씨기름, 올리브유, 현미유와 같은 식물성 기름을 쓴다. 기름병은 작을수록 좋다. 기름에 열을 가하게 되면 우리 몸에 들어가서 배설이 잘 되지 않는다. 기름으로 조리하는 대신 되도록 찌거나 삶는 조리법을 이용하도록 하자.

<출처> http://www.ikunk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4608


Extra Form

  1. '블루라이트' 노출 줄여야 눈 건강 지킨다

    장기간 노출 땐 황반변성 위험…저녁시간 전자기기 사용 최소화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현대인은 TV,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 각종 디지털 기기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문제는 이들 디지털 기기가 사람을 편리하게 하지...
    Category건강
    Read More
  2. 꽉 막힌 일자리…'그냥 쉰다' 200만명 육박, 역대 최대

    채용공고 게시판을 보고 있는 구직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1분기 '쉬었음' 인구 190만명 첫 돌파…3분기째 10만명 이상↑ "노인 일자리 증가세 예전만 못해…고령화 영향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일할 능력은 있지만 별다른 이유 없이 일하지 않은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3. 면역의 왕 버섯으로 만든 면역요리 3가지

    건강 분야의 영원한 화두는 면역이다. 항암제까지도 3세대 항암제인 면역항암제 쪽으로 개발이 되고 있을 만큼 면역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그러나 면역은 우리 몸 안에서 생성되고 시시각각으로 필요에 의해 발현되고 조절되는 것이어서 외부에서 배양이나 면...
    Category요리
    Read More
  4. 숫자로 보는 지방선거…1조700억원·1만4천t·64만명

    전국에서 4천여 명의 '지역 일꾼'을 뽑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9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국회의원 재보선(12곳)도 동시에 치러진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photos/1991000000.html?cid=GYH20180604000700044
    Category기타
    Read More
  5. 우리 국민 '삶의 만족도' 6.4점

    문화체육관광부가 4일 발표한 '국민 삶의 질 여론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이 느끼는 종합적인 삶의 질 만족도는 19~29세가 6.8점으로 가장 높았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photos/1991000000.html?cid=GYH20180604000800044
    Category기타
    Read More
  6. 직장인을 괴롭히는 발표공포증, 나쁜기억부터 바로잡아야

    "회의날짜가 잡히면 며칠 전부터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 많은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하거나 사람들이 저를 보는 시선이 느껴지면 심한 불안감과 공포심을 느꼈습니다. 극복하기 위해 연습도 해보고 청심환도 먹어봤지만 발표에 대한 두려움은 점점 커져만 갔습...
    Category건강
    Read More
  7. 이미 괜찮지만 좀 더 행복해지는 기술

    “선생님 제가 불안형 애착유형이라는 걸 미리 알았다면 남편한테 그렇게 행동하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제가 좀 더 저를 아끼고 사랑했더라면 관계에 집착하지 않았을 텐데….” 자신에 대해 알게 되는 것은 때론 아프기도 한 일이지만 내적 성장을 위해 반드...
    Category요리
    Read More
  8. 아디다스, 월드컵 유니폼 협찬 4년만에 나이키 추월!

    2014 브라질 월드컵대회 국가대표팀 유니폼 협찬에서 나이키에 밀렸던 아디다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축구대회에서는 나이키에 앞서 4년 전 패배를 만회했다. 독일 스포츠웨어 브랜드 아디다스는 2018 러시아 월드컵축구 대회 참가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가장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9. [강순남의 건강요리] 내 몸을 살리는 천연 조미료 내 손으로 DIY

    알록달록 고운 색깔로 먹음직스런 소시지. 한 입 먹으면 얼큰한 감칠맛이 일품인 라면. 우리가 자주 먹는 음식들이다.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구입해 먹을 수 있어서 인기만점 식품들이다. 하지만 이들 음식이 우리 몸에는 어떨까? 결론적으로 말해 이들 음식...
    Category요리
    Read More
  10. "눈 망막 속 '노란 점', 치매 경고 신호"

    눈의 망막 안쪽에 나타나는 아주 작은 '노란 점'(드루젠)이 치매 경고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벨파스트 퀸스 대학의 임레 링기엘 박사는 치매 환자는 노화와 함께 망막 밑에 쌓이는 작고 노란 노폐물인 경성 드루젠(hard druzen)이 정상인...
    Category건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7 Next
/ 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