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08 09:43

"태양, 1만년 지속할 '불의고리'로 변한 뒤 소멸"

In 기타
태양의 마지막 모습 예측…50억년 뒤 성운(星雲)으로 변화
태양, 20억년 후 뜨거워져 지구 바다 끓게 해…생명체 사라져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태양을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태양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50억 년 뒤 수명을 다할 때쯤이면 태양은 타서 없어지고 찢겨나가 항성 사이 가스와 먼지로 이뤄진 시뻘건 '불의 고리'로 변하게 될 것이라는 과학자들의 예측이 나왔다.

천문학자들은 태양이 연료가 바닥날 때 소멸할 것이라고 오래전부터 믿어왔다.

하지만 태양의 마지막 '단말마'(斷末魔)가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그동안 명백한 관측이 나오지 않았다.

폴란드와 아르헨티나 등 다국적 과학자들은 태양의 마지막 몸부림에 대해 연구해 왔다.

이들은 새로운 컴퓨터 모델을 동원해 연구한 결과, 태양이 이전에 생각됐던 것처럼 단순히 사라지는 것에서 더 나아가 수백만 광년 떨어진 곳에서도 볼 수 있는 놀라울 정도의 행성 모양의 성운(星雲·planetary nebula)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이를 학술지 '네이처 어스트로노미'(Nature Astronomy) 최신호에 게재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7일(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맨체스터대 천체물리학자 앨버트 지즐스트라는 "이런 성운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울 것"이라며 "태양이 희미한 모습을 띠게 되겠지만, 주변 은하계에서도 이런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만일 200만 광년 떨어진 안드로메다 성운에서 살고 있다면 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태양은 여러 가지 면에서 평범한 항성에 지나지 않는다. 사이즈는 중간 정도이며 생긴 지 50억 년 됐다. 전체 수명은 100억 년 정도다. 지금 수명의 절반이 지난 상태다.

천문학자들은 태양의 마지막 때 태양의 중심에서 수소가 다 빠져나와 중심부가 붕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일이 발생할 때쯤이면 핵반응이 중심부에서부터 밖으로 일어나 태양이 적색 거성(巨星·red giant)으로 변해 결국 수성과 금성을 집어삼킨다는 것이다.

천문학자들은 태양이 적색 거성으로 변한 뒤 외층이 초속 20㎞ 속도로 떨어져 나가는 등 태양 전체 덩어리의 절반 정도를 잃게 된다고 예상했다.

우주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태양 중심부가 급속도로 뜨거워지면서 자외선과 엑스레이를 분출한다.

자외선과 엑스레이는 외층을 따라잡아 밝은 빛을 내는 시뻘건 플라스마 고리로 변화시킨다. 이런 행성 모양의 성운은 1만년 가량 밝게 빛난다.

이전 진행된 구형 컴퓨터 모델 분석에 따르면 태양은 마지막 때 외층을 모두 잃어버리는 것으로 예측됐다. 태양 중심부는 천천히 뜨거워져 소실된 외층을 시뻘겋게 만든다. 중심부가 섭씨 영상 3만 도까지 오르게 될 때에는 외층이 이미 오래전 사라진 뒤다. 그리고 가스와 먼지로 변해 별 사이를 떠돌아다닌다.

지즐스트라는 이와 관련, 태양의 외층이 소실되고나서 태양 중심부가 5천년~1만년 사이에 매우 뜨거워져 성운으로 변화할 것이라는 게 새롭게 내놓은 관측이라고 설명했다.

지구가 태양의 죽음 이후에도 존재한다면 지구 상 모든 생물체는 그 이전에 완전히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다.

태양이 늙어가면서 점점 밝아질 것이며 향후 20억 년 후에는 바닷물을 끓게 할 정도로 충분히 뜨거워질 것이라는 게 이들의 관측이기도 하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it/2018/05/08/2403000000AKR20180508128600009.HTML


Extra Form

  1. 건강 넘사벽 BEST 3 단맛·짠맛·식탐 확실하게 이별법

    노력해도 자신의 힘으로는 뛰어 넘을 수 없는 상대를 가리킬 때 흔히 ‘넘사벽(넘을 수 없는 사차원의 벽 준말)’이라는 말을 쓴다. 건강에도 넘사벽이 존재한다. 당뇨병 환자는 혈당이 올라갈 것을 알아도 달콤한 음식에 손을 뻗고, 고혈압 환자는 혈압에 좋은 ...
    Category건강
    Read More
  2. "태양, 1만년 지속할 '불의고리'로 변한 뒤 소멸"

    태양의 마지막 모습 예측…50억년 뒤 성운(星雲)으로 변화 태양, 20억년 후 뜨거워져 지구 바다 끓게 해…생명체 사라져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태양을 즐길 수 있을 때 즐겨라." 태양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50억 년 뒤 수명을 다할 때쯤이면 태양은...
    Category기타
    Read More
  3. '가짜가 더 멋져' 모조품 검색 1위는 슈프림 "그냥 슈프림이면 돼!"

    미국에서 패션 관련 복제품, 모조품 검색이 지난 24개월 동안 상승세를 보였다. 모조품 검색 1위는 슈프림으로 나타났으며 마이클 코어스와 크리스찬 루부텡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들이 위조품 판매 방지를 위해 많은 조치고 취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동포 포상 국민공모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외교부는 오는 10월 5일 개최하는 '제12회 세계한인의 날'을 기념해 재외동포 분야의 유공동포 포상을 국민공모를 통해 추천받는다. 재외동포의 권익 신장과 동포사회 발전에 공헌한 재외동포 또는 국내 유공자가 대상이며, 국...
    Category기타
    Read More
  5. 안구건조증 많고 시력교정술 많은 20~30대, 촉촉해지는 눈 건강법

    눈이 아파 안과를 찾는 전체 환자 중 20~30대의 비율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안과 질환은 노인성 질환이어서 나이가 들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이러한 안과 질환 중 20~30대 비중이 높은 질환이 안구건조증입니다. 젊은 사람의 안...
    Category건강
    Read More
  6. 남성 전립선 사수하는 토마토 요리 3가지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 얼굴이 파랗게 된다.”는 속담이 있다. 실제로 토마토는 빨갛게 익을수록 건강에 유익한 성분이 많아지는데 그 이유는 ‘라이코펜(lycopene)’이라는 파이토케미컬 성분 때문이다. ‘파이토케이컬’(phytochemical)은 식물 속에 들어...
    Category요리
    Read More
  7. 브라질 통화, 베네수엘라·러시아 이어 세번째로 하락폭 커

    4월에만 4.91%, 올해 4.53% 떨어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의 가치가 최근 들어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헤알화 가치는 이달에만 25일(현지시간)까지 4.91% 떨어졌고, 올해 들어서는 4.53% 하락했다. 브라질 언론은 대형 ...
    Category기타
    Read More
  8. 30대 '슈퍼개미', 액분 앞둔 삼성전자 '대량매집' 화제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 개인투자자가 액면분할을 앞둔 삼성전자[005930] 주식을 하루에 2천억원어치 이상 사들여 주식시장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 '슈퍼개미' 투자자는 전날 8만∼10만주의 삼성전자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9. 미투(Me too)’를 너머 ‘미퍼스트(Me First)’로… 왜?

    “선생님, 저도 제 잘못인 줄 알았어요. 그게 아니라는 걸 아는 데 8년이 아니라 18년이 걸렸어요.” 어릴 적 성폭력을 당했던 한 여성분이 호소했다. 자신이 직장에서 당한 성희롱에 대해 자기 탓으로만 여기는 분위기 속에서 숨죽여 지내온 자신은 이미 마음이...
    Category건강
    Read More
  10. 위장이 튼튼~ 최고음식 4가지

    건강의 총기초는 위장이다. 위가 튼튼해야 온몸이 활력을 얻는다. 위는 오장의 중앙에 자리하며 위장에 문제가 발생하면 삶 전체의 조화가 깨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위장이 활짝 웃게 하는 일명 ‘위장 튼튼 건강요리 4가지’를 소개한다. 오행 오색 현미 찰밥 -...
    Category요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