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03 10:23

안구건조증 많고 시력교정술 많은 20~30대, 촉촉해지는 눈 건강법

In 건강

눈이 아파 안과를 찾는 전체 환자 중 20~30대의 비율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안과 질환은 노인성 질환이어서 나이가 들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이러한 안과 질환 중 20~30대 비중이 높은 질환이 안구건조증입니다.

젊은 사람의 안구건조증은 생활습관과 관련된 경우가 많습니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 근거리 작업량이 많고 집중해서 근거리 작업을 길게 할 경우 정상적인 눈 깜빡임 횟수가 줄게 됩니다. 외부로부터 눈을 보호해 줄 눈물막이 점점 얇아지고 깨지면서 안구건조증이 발생하게 되고 뻑뻑하거나 심할 경우 충혈, 눈곱, 시력저하까지도 생길 수 있습니다.

안구건조증 초기에는 충분한 눈물량을 공급해주기만 해도 눈물층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안구건조증에서 인공눈물을 사용하는 이유인데요. 그래서 증상이 있을 때 안과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그 이후에는 처방에 따라 인공눈물이나 안약을 꾸준히 잘 넣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이 시기에는 안경이나 렌즈를 벗기 위해 시력교정술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라식이나 라섹은 눈의 검은자위인 각막을 깎아서 안경은 벗게 해주지만, 각막 신경이 잘려나가거나 각막상피라는 표면을 벗기는 행위를 하므로 안구건조증이 생기는 빈도가 높습니다.

수술 전에 안구건조증이 있는 분은 미리 치료를 한 후에 시행하는 것이 좋고, 수술 후에 생기는 안구건조증의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안약을 꾸준히 넣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수술 6개월 이내에 증상은 호전됩니다.

눈 건강 특명! 눈 비비기 금지

젊은 사람에게 흔히 나타나는 다른 안질환으로는 알레르기 결막염이 있습니다. 알레르기 비염이나 아토피의 유병률이 늘어나면서 알레르기 결막염의 유병률도 함께 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항히스타민제를 사용하면 증상이 호전되지만, 섣불리 눈을 비비면 심하게 상처가 생겨서 2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안과 의사들이 제일 싫어하는 습관 중 첫 번째가 눈을 비비는 습관입니다. 습관적인 눈 비빔은 각막에 상처가 생기게 하고, 염증을 심화시키며 심한 경우 원추각막이라는 각막이 얇아지고 튀어나오는 질병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예뻐 보이는 컬러렌즈, 눈은 괴로워~

마지막으로 주의할 점은 콘택트렌즈입니다. 우리나라 사람 중 70%는 근시여서 안경을 쓴다는 역학조사가 있는데요. 소프트렌즈의 경우 장시간 착용하거나 10년 이상 착용할 경우 각막의 산소 공급을 막게 되어 눈의 회복을 도와주는 줄기세포에 손상을 가져오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더욱이 미용을 목적으로 한 컬러렌즈의 경우는 산소투과도가 더 떨어지기 때문에 단시간에도 문제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장기간 렌즈를 낄 때는 정기적으로 안과에서 이상 유무를 확인해 만약 이상이 있다면 착용을 중지하고 컬러렌즈는 가급적 착용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라는 말이 있듯 눈 건강 역시 앞서 말씀드린 생활습관과 치료에 주의하셔서 건강하고 예쁜 눈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출처> http://www.ikunk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4567


Extra Form

  1.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동포 포상 국민공모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외교부는 오는 10월 5일 개최하는 '제12회 세계한인의 날'을 기념해 재외동포 분야의 유공동포 포상을 국민공모를 통해 추천받는다. 재외동포의 권익 신장과 동포사회 발전에 공헌한 재외동포 또는 국내 유공자가 대상이며, 국...
    Category기타
    Read More
  2. 안구건조증 많고 시력교정술 많은 20~30대, 촉촉해지는 눈 건강법

    눈이 아파 안과를 찾는 전체 환자 중 20~30대의 비율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안과 질환은 노인성 질환이어서 나이가 들면서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이러한 안과 질환 중 20~30대 비중이 높은 질환이 안구건조증입니다. 젊은 사람의 안...
    Category건강
    Read More
  3. 남성 전립선 사수하는 토마토 요리 3가지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 얼굴이 파랗게 된다.”는 속담이 있다. 실제로 토마토는 빨갛게 익을수록 건강에 유익한 성분이 많아지는데 그 이유는 ‘라이코펜(lycopene)’이라는 파이토케미컬 성분 때문이다. ‘파이토케이컬’(phytochemical)은 식물 속에 들어...
    Category요리
    Read More
  4. 브라질 통화, 베네수엘라·러시아 이어 세번째로 하락폭 커

    4월에만 4.91%, 올해 4.53% 떨어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의 가치가 최근 들어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헤알화 가치는 이달에만 25일(현지시간)까지 4.91% 떨어졌고, 올해 들어서는 4.53% 하락했다. 브라질 언론은 대형 ...
    Category기타
    Read More
  5. 30대 '슈퍼개미', 액분 앞둔 삼성전자 '대량매집' 화제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 개인투자자가 액면분할을 앞둔 삼성전자[005930] 주식을 하루에 2천억원어치 이상 사들여 주식시장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 '슈퍼개미' 투자자는 전날 8만∼10만주의 삼성전자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6. 미투(Me too)’를 너머 ‘미퍼스트(Me First)’로… 왜?

    “선생님, 저도 제 잘못인 줄 알았어요. 그게 아니라는 걸 아는 데 8년이 아니라 18년이 걸렸어요.” 어릴 적 성폭력을 당했던 한 여성분이 호소했다. 자신이 직장에서 당한 성희롱에 대해 자기 탓으로만 여기는 분위기 속에서 숨죽여 지내온 자신은 이미 마음이...
    Category건강
    Read More
  7. 위장이 튼튼~ 최고음식 4가지

    건강의 총기초는 위장이다. 위가 튼튼해야 온몸이 활력을 얻는다. 위는 오장의 중앙에 자리하며 위장에 문제가 발생하면 삶 전체의 조화가 깨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위장이 활짝 웃게 하는 일명 ‘위장 튼튼 건강요리 4가지’를 소개한다. 오행 오색 현미 찰밥 -...
    Category요리
    Read More
  8.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세균도 때로는 짝짓기를 한다

    굳이 말한다면 이 세상은 속절없이 눈에도 안 보이는 세균들 차지다. 세균은 '작은 병균'이란 뜻인데 그것의 원래 말은 박테리아(bacteria)다. 이는 복수형이고 단수는 박테리움(bacterium)으로 '한 개의 생물(single organism)'이란 뜻이다. ...
    Category건강
    Read More
  9. 6대 암 알리는 위험신호들

    질병으로 인한 사망 중 암은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암을 일찍 발견함으로써 그 위험성이 줄어들었다고 하는 주장이 있기는 하지만 암 치료에 대한 기대할 만한 해법이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여전히 암을 두려운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
    Category요리
    Read More
  10. 아르헨티나, 2018년 G20 의장국으로 국제사회의 중심에 선다

    - 아르헨티나는 2018년 G20 의장국으로 12월 정상회담 개최 - -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2018년 G20의 핵심 의제로 제시 - □ G20은 경제적으로 큰 영향력을 가진 20개국이 모인 포럼으로, 한국도 멤버로 참가 중 ㅇ 1999년 9월에 개최된 국제통...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 Next
/ 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