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4.18 10:07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세균도 때로는 짝짓기를 한다

In 건강

굳이 말한다면 이 세상은 속절없이 눈에도 안 보이는 세균들 차지다. 세균은 '작은 병균'이란 뜻인데 그것의 원래 말은 박테리아(bacteria)다. 이는 복수형이고 단수는 박테리움(bacterium)으로 '한 개의 생물(single organism)'이란 뜻이다.

 

세균은 여러 종류가 있고 크기와 됨됨이도 몹시 다양하지만 개략적인 특징을 보면, 세포 하나로 된 단세포이고, 크기가 보통 0.5~10마이크로미터(1마이크로미터는 1000분의 1밀리미터)로 워낙 작고, 핵막이 없어 핵 물질(DNA)이 세포질에 퍼져 있는 원핵세포이며, 많은 세균들이 '말총 꼴'의 현미경으로만 볼 수 있는 편모를 가져서 이것으로 움직인다. 그중에는 세포 전체를 꿈틀거려 움직이는 것과 전혀 움직이지 못하는 것도 있다.

 

세균은 생김새에 따라 둥근 모양의 구균(coccus), 막대 모양의 간균(bacillus)으로 나뉘고, 산소를 좋아하는 호기성 세균(aerobic bacteria)과 그것을 싫어하는 혐기성 세균(anaerobic bacteria)으로 대별한다. 대부분 사람 체온 근방에서 그 수가 잘 늘어나지만 종류에 따라서는 0도의 저온이나 무려 50~90도의 고온에서도 끄떡없이 사는 것도 있다. 여간내기 미물이 아니다.

 

세균은 모양에 따라 구균, 간균 등으로 나뉘고 산소의 선호도에 따라 호기성 세균과 혐기성 세균으로 크게 나누기도 한다.

 

그런데 세균 번식은 대부분 세포가 반으로 갈라지는 이분법(binary fission)인 무성생식이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다른 개체의 유전 물질인 핵산(DNA)을 주고받는 유성생식에 가까운 생식을 하기도 한다. 다시 말해서 정상적인 동물의 교잡이나 식물의 꽃가루받이 같은 고급스러운 생식은 아니지만 그래도 서로 DNA를 교환하는 것은 세균 세계에서는 믿기 어려운 특이한 일로, 몇 십 억 년 전부터 이날 이때까지 해 온 일이다.

 

2018-04-18 10;05;48.JPG

 

세균은 주로 이분법으로 번식하지만 형질도입이나 형질전환, 접합 등의 방식으로 자신의 DNA를 다채롭게 변화시켜 환경에 적응한다.

 

쉽게 말해서 세균도 일종의 짝짓기를 하는데, 첫째는 형질도입(transduction)이다. 바이러스는 단백질과 핵산만으로 구성되어 있는지라 '세포'라 이르지 않고 그저 '입자(particle)'라 하는데, 세균 안에 들면 번식을 하기에 생물이지만 세포 밖에 있으면 단순한 물질(무생물)이다.

 

그런데 바이러스들 중에서 유독 세균 안에서만 번식(자기복제)을 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박테리오파지(bacteriophage)로 이것들은 세균의 세포질을 이용하여 번식하면서 한 세균의 DNA를 가지고 나와서 다른 세균에 들어가면서 앞 세균의 DNA를 전달하는데 이것이 형질도입이다. 이렇게 박테리오파지에 의해서 냉큼 한 세균에서 다른 세균으로 DNA가 곧장 전달되고 따라서 형질이 달라지기 십상이다.

 

2018-04-18 10;05;58.JPG

 

둘째로 형질전환(transformation)이 있다. 무슨 셈인지는 몰라도 세균들이 허물어져 죽는 시각은 새벽 무렵이라 한다. 어쨌든 죽은 세균에서 DNA가 흘러나오면 이때 그 옆에 있던 살아 있는 세균들이 부리나케 '시체 물질'을 써서 새로운 DNA를 합성하니 이것이 형질전환이다.

 

일례로 사람에게 항생제를 꾸준히 쓰게 되면 세균 중에는 돌연변이를 일으켜서 그 항생제에 대한 저항성(내성)을 갖는 놈이 생겨나고, 또 이 내성균이 죽으면 성한 세균이 내성유전자를 받아들여 발칙한 내성균은 무서운 기세로 줄줄이 자꾸만 늘어간다. 그러므로 항생제를 쓸 때는 끝까지 마저 투약하여 가차 없이 내성균의 씨를 말려 버려야 한다.

 

항생제는 세균의 세포막 형성을 막거나 핵산합성을 억제하는 등의 방법으로 세균을 공격한다. 하지만 세균도 돌연변이를 일으켜 항생제에 맞선다.

 

세 번째로 세균도 유성생식의 하나인 접합(conjugation)을 한다. 세균은 보통 둥그스름하고 커다란 1개의 염색체(2~3개짜리도 있음)와 항생제나 독, 중금속 등의 악조건에도 저항성을 갖는 둥근 고리 모양(길쭉한 것도 있음)의 DNA로 된 플라스미드(plasmid)라는 것을 함께 가지고 있다.

 

한데, 두 마리의 세균이 넌지시 서로 만나 한 놈이 삐죽 나온 작은 실 돌기(pilus)로 슬며시 상대를 잡아당겨 재빨리 세포막에 꽂아 구멍을 내고는 단숨에 염색체와 플라스미드를 고스란히 대상 세균에 삽입한다. 무슨 이런 요망한 짓을 요놈들이 한단 말인가.

 

그러면 우리가 흔히 쓰는 항생제는 어떻게 세균을 죽일까. 항생제는 세균의 리보솜(ribosome)에 달라붙어서 단백질 합성을 못하게 하거나(테트라사이클린 계) 세포막의 형성을 방해하여(페니실린, 뱅코마이신) 세균의 번식이나 성장을 억제한다. 그런데 맹랑한 세균 또한 만만치 않아서 항생제에 마냥 당하고만 있지 않는다.

 

스스럼없이 돌연변이를 일으켜 좀처럼 죽지 않는 이른바 내성균이 되어 버린다. 내성균은 새로운 효소를 만들어서 항생제를 분해하여 무력화시키거나 변질시켜 버리고, 또 항생제가 세균에 달라붙을 자리를 바꿔 버리며, 더하여 숫제 항생 물질을 송두리째 밀어내 버리기도 해서 지지 않고 끄떡없이 살아남는다. 세균의 생존 작전 또한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다! 아무튼 세균도 형질도입, 형질전환, 접합을 하면서 마땅히 변한다는 얘기다. 제행무상(諸行無常)이라 하더니만, 세균들도 한자리에 머물지 않는다. 너나 할 것 없이 변하지 않으면 밀리고 마는 세상이다.

 

<출처>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36694&cid=58467&categoryId=58467&expCategoryId=58467


Extra Form

  1. 브라질 통화, 베네수엘라·러시아 이어 세번째로 하락폭 커

    4월에만 4.91%, 올해 4.53% 떨어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의 가치가 최근 들어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헤알화 가치는 이달에만 25일(현지시간)까지 4.91% 떨어졌고, 올해 들어서는 4.53% 하락했다. 브라질 언론은 대형 ...
    Category기타
    Read More
  2. 30대 '슈퍼개미', 액분 앞둔 삼성전자 '대량매집' 화제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 개인투자자가 액면분할을 앞둔 삼성전자[005930] 주식을 하루에 2천억원어치 이상 사들여 주식시장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 '슈퍼개미' 투자자는 전날 8만∼10만주의 삼성전자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3. 미투(Me too)’를 너머 ‘미퍼스트(Me First)’로… 왜?

    “선생님, 저도 제 잘못인 줄 알았어요. 그게 아니라는 걸 아는 데 8년이 아니라 18년이 걸렸어요.” 어릴 적 성폭력을 당했던 한 여성분이 호소했다. 자신이 직장에서 당한 성희롱에 대해 자기 탓으로만 여기는 분위기 속에서 숨죽여 지내온 자신은 이미 마음이...
    Category건강
    Read More
  4. 위장이 튼튼~ 최고음식 4가지

    건강의 총기초는 위장이다. 위가 튼튼해야 온몸이 활력을 얻는다. 위는 오장의 중앙에 자리하며 위장에 문제가 발생하면 삶 전체의 조화가 깨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위장이 활짝 웃게 하는 일명 ‘위장 튼튼 건강요리 4가지’를 소개한다. 오행 오색 현미 찰밥 -...
    Category요리
    Read More
  5.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세균도 때로는 짝짓기를 한다

    굳이 말한다면 이 세상은 속절없이 눈에도 안 보이는 세균들 차지다. 세균은 '작은 병균'이란 뜻인데 그것의 원래 말은 박테리아(bacteria)다. 이는 복수형이고 단수는 박테리움(bacterium)으로 '한 개의 생물(single organism)'이란 뜻이다. ...
    Category건강
    Read More
  6. 6대 암 알리는 위험신호들

    질병으로 인한 사망 중 암은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암을 일찍 발견함으로써 그 위험성이 줄어들었다고 하는 주장이 있기는 하지만 암 치료에 대한 기대할 만한 해법이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여전히 암을 두려운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
    Category요리
    Read More
  7. 아르헨티나, 2018년 G20 의장국으로 국제사회의 중심에 선다

    - 아르헨티나는 2018년 G20 의장국으로 12월 정상회담 개최 - -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2018년 G20의 핵심 의제로 제시 - □ G20은 경제적으로 큰 영향력을 가진 20개국이 모인 포럼으로, 한국도 멤버로 참가 중 ㅇ 1999년 9월에 개최된 국제통...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8.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과정 보니…"10분이면 내부 정보 수집"

    검색엔진서 직원 이메일 수집…업무용 PC 샅샅이 엿봐 SK인포섹 "와이파이 이용한 채굴용 악성코드 등장…보안 강화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날로 지...
    Category기타
    Read More
  9. IMF "2018년 아르헨티나 경제, 개혁만이 살길이다"

    - IMF는 매년 회원국과의 연례협의(Article IV Consultation) 통해 경제현황 및 전망에 대해 조언 - - 아르헨티나의 경제개혁정책은 긍정적이나 지속적인 개혁의 필요성 강조 - □ IMF 회원국은 협정문 제4조(Article Ⅳ) 규정에 의해 IMF와 의무적으로 연례협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10. 日EEZ 해저 발견 희토류 매장량, 세계 수요 수백년분

    도쿄대 등 연구팀 발표…채굴시 日, 희토류 中의존 탈피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동쪽 끝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미나미도리시마(南鳥島) 주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저에 매장돼 있는 희토류(希土類)가 전세계가 수백년간 쓸 수 있는 1...
    Category기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