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4.03 14:23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지저분해야 건강에 좋다?

In 건강

사람의 몸은 많게는 200여 가지의 조직이 얽히고설켜 여러 꼴의 기관을 만든다. 그중에서 피부라는 기관은 여러 자극을 느낄뿐더러 수분 증발, 병원균의 침투를 막는다. 대략 2제곱미터가 되는 사람 피부에는 1,000여 종의 세균(박테리아)이 부글거리며 그 세균을 모두 헤아리면 10에 12승, 약 1조 마리나 되고, 내장에 사는 세균, 곰팡이, 원생동물 따위를 모두 합치면 100조 개인 사람 세포의 10배는 너끈히 넘는다.

 

물론 안팎의 이것들은 거의가 유익한 '공생 미생물'이요, 우리의 살갗 스스로도 카텔리시딘(cathelicidin)을 분비하여 유해한 피부 미생물의 번식을 억제하는데, 끈질긴 아토피(atopy)도 바로 이 카텔리시딘이 제대로 합성하지 않을 때 생긴다. 피부 세균의 90퍼센트는 실험실에서 잘 자라지 않기에 연구가 많이 늦어졌지만 다행히도 근래에 와서는 DNA를 분석하여 종을 감별하기에 연구 속도가 아주 빨라졌다고 한다.

 

예전에 가르치던 학생에게 목욕은 몸을 청결하게 할뿐더러 피돌기를 빠르게 하여 피로 회복에 좋다고 했더니 내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한 녀석이 손을 벌떡 치켜들고는 "선생님, 목욕을 하고 나니 더 피곤하던데요" 하고 뜬금없는(?) 화살을 날린 적이 있다. 그땐 그럴 만도 했다. '때밀이 아저씨'들이 재미를 봤던 시절로, 너나 할 것 없이 한 달에 두세 번 목욕탕에 가서 '이태리타월'인가 하는 까칠까칠한 수건으로 묵은 때를 정갈하게 씻는답시고 한바탕 빡빡 문지르고 나면 맥이 탁 풀리고 힘이 쭉 빠졌다.

 

그 여린 살갗을 말이다. 정말이지 무지몽매한 일이었다. 그래도 그건 우리 유년기 때에 비하면 약과다. 늦가을에서 이듬해 늦봄까지 목욕은 고사하고 머리를 감지도 못 하니 두상은 온통 '까치집'이었고, 엄동설한에 제사라도 올리려 치면 간신히 소죽솥에 물을 데워 슬쩍 끼얹어 목욕재계라고 했다.

 

그런데 이 고집불통인 미개인(?)은 아직도 옛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여름에는 3~4일에, 겨울엔 일주일에 한 번 꼴로 머리를 감는다. 샤워를 해도 되도록이면 겨드랑이나 사타구니같이 체모가 많은 곳이나 손가락, 발가락 사이에만 비누칠을 하며 얼굴은 물로만 씻는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은 으레 아침마다 머리를 감고 전신에는 비누 칠갑을 한다. 분명 이 늙은이가 영 모자란다면 젊은이들은 한참 넘친다.

 

우리는 누가 뭐래도 미생물과 더불어 살지 않을 수 없는 운명이다. 숲은 더불어 이뤄진다고, 우리 살갗에는 세균 등의 여러 미생물들이 삶의 터전으로 삼고 바글바글 득실거리니 한마디로 '열대 우림 생태계'를 빼닮은 '피부 생태계'를 이룬다.

 

이들 미물은 까탈을 부리는 병원성 미생물 몇을 제외하고는 죄다 착하기에 굳이 미물(美物)이라 불러도 좋을 듯하다. 그러나 피부 면역력이 떨어지면 세균은 털구멍(모낭)에 여드름을, 곰팡이는 발과 머리에 무좀과 비듬을 일게 한다.

 

우리 피부 중에서도 콧구멍이나 콧등 옆, 귓바퀴 아래, 등, 손가락이나 발가락 사이 등에 세균이 많다.

 

세균은 피부 생태계 중에도 기름기가 반지르르 흐르는 콧구멍, 콧등 옆, 귓바퀴 아래, 등짝과 땀이 나서 늘 습기가 차는 손가락, 발가락 사이나 겨드랑이에 많다. 몸에 땀이 나면 어느새 세균들이 염분과 아미노산, 지방산, 젖산이 든, 원래는 냄새가 전혀 없는 무취한 땀을 아미노산이나 프로피온산(propionic acid), 이소발레르산(isovaleric acid) 등으로 분해하면서 번식하니 그 결과, 퀴퀴하고 신 내를 풍기게 된다. 그러나 땀에 든 젖산(lactic acid)이나 세균들 탓에 피부가 약산성(pH 4~4.5)을 띠어 해로운 세균이 발을 붙이지 못한다.

 

땀 냄새는 피부의 세균들이 염분과 아미노산, 지방산, 젖산 등으로 이뤄진 땀을 아미노산이나 프로피온산, 이소발레르산 등으로 분해하면서 생겨난 것이다.

 

조금 덧붙이자면, 여러 미생물들은 피부 면역계를 자극하여 피부 건강을 돕는다. 일례로 피부에 사는 포도구균(Staphylococcus epidermidis)은 박테리오신(bacteriocin)을 만들어 다른 세균을 죽이니 일종의 항생 물질인 셈이다. 실제로 우리가 쓰는 항생제들도 세균이나 곰팡이가 분비한 항생 물질로 이이제이(以夷制夷)라, 오랑캐로 오랑캐를 무찌르는 꼴이다. 한마디로 피부 생태계의 미생물들도 끼리끼리 밀림 생태계처럼 '먹이와 공간'을 두고 약육강식의 정글 법칙으로 죽기 살기로 싸운다.

2018-04-03 14;23;22.JPG

흔히 '때'라 부르는 15~20층의 각질세포가 모인 각질층은 기름기(지질)가 감싸고 있는 중요한 피부 보호 장치인데 비누칠에 그만 녹아 버린다. 뿐만 아니라 수건으로 싹싹 문지르면 세균은 물론이고 까딱 잘못하면 생살까지 벗겨 버린다. 그래서 옛날에 목욕탕에 다녀오면 가슴팍이나 빗장뼈(쇄골)를 비롯하여 여기저기가 따끔거렸다.

 

이렇게 토박이 공생 세균을 홀랑 날려 버리면 이때다 하고 다른 병원균이 잽싸게 피부를 공격한다. 그러고 보면 애오라지 목욕은 자주 않는 것이 좋고, 몸을 씻더라도 아예 비누를 쓰지 않는 것이 옳다. 아토피 같은 피부병은 살갗을 너무 청결히 한 탓에 생기므로 어릴 때부터 흙도 뒤집어써서 살갗의 저항력을 키워 주는 것이 백 번 옳다. 그리하여 나는 학생들에게 "제발 자식을 지저분하게 키우시게나" 하고 늘 신신당부하는 얼간이 선생이다.

 

때를 너무 세게 미는 것은 피부의 보호층을 벗겨 내버리는 것과 같아서 건강에 좋지 않다. 피부 위의 공생 세균이 사라지면 다른 병원균에 감염되기 쉽다.

 

<출처>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36692&categoryId=58467&cid=58467


Extra Form

  1. 6대 암 알리는 위험신호들

    질병으로 인한 사망 중 암은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암을 일찍 발견함으로써 그 위험성이 줄어들었다고 하는 주장이 있기는 하지만 암 치료에 대한 기대할 만한 해법이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여전히 암을 두려운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
    Category요리
    Read More
  2. 아르헨티나, 2018년 G20 의장국으로 국제사회의 중심에 선다

    - 아르헨티나는 2018년 G20 의장국으로 12월 정상회담 개최 - -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2018년 G20의 핵심 의제로 제시 - □ G20은 경제적으로 큰 영향력을 가진 20개국이 모인 포럼으로, 한국도 멤버로 참가 중 ㅇ 1999년 9월에 개최된 국제통...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3.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과정 보니…"10분이면 내부 정보 수집"

    검색엔진서 직원 이메일 수집…업무용 PC 샅샅이 엿봐 SK인포섹 "와이파이 이용한 채굴용 악성코드 등장…보안 강화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날로 지...
    Category기타
    Read More
  4. IMF "2018년 아르헨티나 경제, 개혁만이 살길이다"

    - IMF는 매년 회원국과의 연례협의(Article IV Consultation) 통해 경제현황 및 전망에 대해 조언 - - 아르헨티나의 경제개혁정책은 긍정적이나 지속적인 개혁의 필요성 강조 - □ IMF 회원국은 협정문 제4조(Article Ⅳ) 규정에 의해 IMF와 의무적으로 연례협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5. 日EEZ 해저 발견 희토류 매장량, 세계 수요 수백년분

    도쿄대 등 연구팀 발표…채굴시 日, 희토류 中의존 탈피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동쪽 끝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미나미도리시마(南鳥島) 주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저에 매장돼 있는 희토류(希土類)가 전세계가 수백년간 쓸 수 있는 1...
    Category기타
    Read More
  6.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무균 세상을 꿈꾸면 안 되는 이유

    세균 따위의 미생물들은 사람의 피부에서만 지천으로 있어 기승을 부리는 게 아니다. 치아나 침, 위, 소장, 대장 등 구석구석에서 엄청나게 득실거리고 있다. 입안에도 셀 수 없이 많은 세균이 마냥 서식하니 거짓말 좀 보태서 '당신의 입안은 세균, 바이...
    Category건강
    Read More
  7. 슈퍼푸드 이야기] 슈퍼 강장제~ 아쉬와간다를 아세요?

    현대인은 삶속에서 건강을 위협하는 많은 문제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오염된 공기와 물 그리고 수많은 화학물질을 나도 모르게 섭취하고 접하고 있다. 여기에 긴장과 스트레스로 인한 여러 가지 건강상의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데 긴장과 스트레스로 인한 문...
    Category요리
    Read More
  8. 아르헨티나 에너지 개발의 중심, Neuquén주 방문기

    - Neuquén 주는 아르헨티나 에너지 개발계획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 - - Vaca Muerta를 중심으로 셰일자원에 관심이 집중되나, Neuquen주의 풍력 및 수력 프로젝트도 상당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음 □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에서는 2월 20일 Neuqu...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9.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지저분해야 건강에 좋다?

    사람의 몸은 많게는 200여 가지의 조직이 얽히고설켜 여러 꼴의 기관을 만든다. 그중에서 피부라는 기관은 여러 자극을 느낄뿐더러 수분 증발, 병원균의 침투를 막는다. 대략 2제곱미터가 되는 사람 피부에는 1,000여 종의 세균(박테리아)이 부글거리며 그 세...
    Category건강
    Read More
  10. '시간제한 다이어트' 해볼까…"언제 먹느냐가 핵심"

    24시간 생체리듬에 행동경제학 '넛지' 이론 접목 '파트타임 다이어트·간헐적 단식'도 먹는 시간 조절로 효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사람을 포함한 모든 동물은 자전주기인 24시간에 맞춰 정확히 신체 내 생체시계를 맞춘다. ...
    Category기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5 Next
/ 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