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2.05 09:59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식물이 아닌 숲의 요정, 버섯

In 건강

찌들게도 못 얻어먹어 낯바닥에 까슬까슬한 석이버섯처럼 더덕더덕 달라붙었던 마른버짐(건선)을 '건 버섯'이라고 한다. 늙어서 생기는 '저승 버섯'도 있지만 당연히 둘 다 버섯이 아니다. 어쨌거나 괜스레 침 뱉으면 마른버짐이 생긴다고 어머니는 언제나 무섭게 타일렀다. 이렇게 버섯 이야기를 할 때마다 저승에 계시는 어머니가 생각난다. 저승길이 대문 밖에 있다 하지 않는가. 머잖아 나도 가야 할 길인데, 내가 가면 어머니가 날 정녕 알아보실까?

 

숲에는 푸나무가 단연 주인인데, 곁다리로 청설모와 어치(산까치)에다 청아한 소리를 질러 대는 휘파람새까지 나를 반긴다. "숲은 큰 나무 하나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말을 실감한다. 독불장군이 없다는 말이다! 길섶 후미진 곳에 여태 없었던 버섯들이 느닷없이 수두룩하게 나타나서 버섯 밭을 이룬다.

 

가까이 다가가 눈여겨 들여다보면 그 매력에 홀딱 반해 아연할 따름이다. 어쩌면 저 어여쁜 것들이 저렇게도······. 현란한 색깔에 옹기종기, 올망졸망 흩뿌려져 있는 것이, '숲의 요정'이란 말이 딱 들어맞는다. 모름지기 오래 머물지 않고 한나절 살다가 이내 사라져 버리는 것들이 더더욱 아름답다.

 

어쨌거나 버섯은 동물도 아니고, 식물도 아니다. 생물을 끼리끼리 묶어 보면 동물, 식물, 균류, 세균을 포함하는 단세포 생물로 나뉘는데, 의당 버섯은 균류(곰팡이)에 든다. 뭉뚱그려 말하면 버섯이 곰팡이고 곰팡이가 버섯이다. 발가락 사이의 무좀, 이불이나 책갈피에 피는 곰팡이나 가을 송이가 다 한통속이라는 말이다. 그리고 식용버섯이 많다지만 다 품격이 달라서 일 송이, 이 능이, 삼 표고, 사 석이로 순서를 매긴다. 그것들이 다 곰팡이류다! 참고로 '석이버섯'은 순수한 버섯이 아니고, 깊은 산골의 큰 바위에 붙어 사는 지의류이다.

 

호오(好惡)를 떠나서 버섯은 지구 생태계에서 분해자의 몫을 톡톡히 한다. 지구에 사람은 없어도 아무 탈이 없지만 버섯이 없으면 큰일 난다. 잘 알다시피 생태계는 생산자(녹색식물)와 소비자(동물), 분해자 셋이 서로 어우러져 있고, 분해자는 곰팡이와 세균들로, 그것들은 썩힘(부패)을 담당한다. 썩어 문드러지는 것은 진정 바람직한 일이다.

 

인간이 쏟아 내는 배설물이나 죽은 시체 등이 썩지 않고 온통 길바닥에 흐드러지게 널려 나뒹군다면 어떻겠는가? 배설물이나 주검을 치우는 것은 주로 세균들의 몫이고, 산야의 죽은 풀이나 나무 둥치를 어서어서 썩정이로 삭이는 것은 버섯이 도맡아 한다. 아무튼 썩은 물질들은 모두 거름이 되어 식물의 광합성에 쓰이고, 그리하여 돌고 도는 물질 순환이 일어난다. 그래서 버섯을 '숲의 청소부'라 일컫기도 한다.

 

균류에 속하는 버섯은 '숲의 청소부'라 불리기도 하는데 분해자로서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버섯을 영어로는 'mushroom'이라 하는데, '여성용 밀짚모자', '벼락부자', 또는 원자폭탄 실험을 했을 때 떠오르는 '버섯 모양의 구름' 같은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럴듯한 비유들이다. 어쨌거나 버섯 홀씨(포자)는 어둡고 눅눅한 곳에서 싹을 틔운다. 홀씨에서 가느다란 실이 뻗어나니 이를 팡이실(균사)이라 하고, 균사가 접합하여 덩어리를 지워 올라오니, 버섯을 먹는다는 것은 곧 균사 덩어리, 즉 자실체를 먹는 것이다.

 

2018-02-05 09;58;12.JPG

 

버섯의 생김새는 모두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제일 위에 삿갓 모양의 균모(갓), 아래에 자루(대), 그 아래에 대주머니가 있으며, 갓 아래에는 부챗살 닮은 주름살이 수많이 짜개져 있는데 그 속에 포자를 담는다. 갓은 돔 꼴로 둥그스름해서 두꺼운 흙을 밀고 솟아오를 때 흙의 저항을 줄일 수 있게 되어 있다.

 

버섯은 삿갓 모양의 균모, 자루, 대주머니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갓 아래 부챗살을 닮은 수많은 주름 속에는 포자를 담고 있다.

 

버섯은 "못 먹는 버섯 3월부터 난다"고, 독버섯이 되레 일찍부터 온 사방에서 설친다. 버섯을 잘못 따다 먹으면 끓여도 독이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큰 곤혹을 치를 수도 있다. "선무당이 사람 잡고 반풍수 집안 망한다"는 말처럼 좀 안다고 뽐내다가 변을 당하기 쉽다.

독버섯에 든 무스카린(muscarine), 무시몰(mucimol) 등의 독성분은 신경계는 물론이고 간이나 콩팥까지 망가뜨려 놓는다. 예쁜 버섯에 특히 독이 많다. 옛말 중에 그른 것이 없으니, 감언이설(甘言利說), 구밀복검(口蜜腹劍)이라고 달콤한 말속에 속임수가 들어 있는 것처럼 버섯도 예쁠수록 조심해야 한다.

 

독버섯은 약 30종 정도가 알려져 있는데 먹으면 설사, 구토, 복통, 환각 등을 일으키며 간이나 신장 조직이 파괴되거나 심하면 죽을 수도 있다.

 

2018-02-05 09;58;24.JPG

 

<출처>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36687&cid=58467&categoryId=58467&expCategoryId=58467


Extra Form

  1.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겨울엔 벌레, 여름엔 풀인 변신의 달인 동충하초

    세상에 이런 넋 나간, 난데없는 개미가 다 있나? 기생하는 곰팡이가 임자몸(숙주)인 개미의 행동을 바꾸는 일이 있으니, 곰팡이 포자를 개미가 모르고 먹어 그것이 체액을 타고 뇌로 흘러가 개미로 하여금 기를 쓰고 우듬지로 기어 올라가게 몰아붙이고 잎사귀...
    Category건강
    Read More
  2. 소금 섭취 줄이는 저염식 실천법

    소금의 짠맛이 그야말로 짠하다. 사방에서 공격을 당한다. 고혈압, 신장병, 당뇨 등 굵직굵직한 만성병의 도화선이 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모두들 멀리해야 할 맛, 피야 할 맛, 그래도 끊지 못하는 애증의 맛으로 치부되곤 한다. 한때 보석보다 더 값나가던 ...
    Category요리
    Read More
  3. 우먼즈 다크웨어, 2018 가을/겨울 알렉산더 왕 컬렉션

    알렉산더 왕은 전통적인 패션스케줄의 마지막 패션쇼 2018 가을/겨울 뉴욕 컬렉션에서 여성을 위한 매력적인 다크웨어를 선보이며 인상적인 포스를 발휘했다. 지난 2월 10일(현지 시간) 토요일 밤 미국을 대표하는 젊은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은 전통적인 패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고현정 사태' 무엇이 진실인가

    SBS·고현정 쌍방과실…시청자 피해보상은 누가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고현정 사태' 파문이 좀체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온갖 이야기가 쏟아져나오고 있다. '폭행의 진실'과 '리턴'의 촬영 상황부터 크게는 한국 ...
    Category기타
    Read More
  5. 비트코인 악용 범죄 곳곳 기승…인니서도 마약직구 용의자 체포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비트코인으로 유럽에서 마약 원재료를 사들여 자국에 밀반입하려던 인도네시아인이 현지 당국에 체포됐다. 9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립마약청(BNN)은 마약밀매 등 혐...
    Category기타
    Read More
  6.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식물이 아닌 숲의 요정, 버섯

    찌들게도 못 얻어먹어 낯바닥에 까슬까슬한 석이버섯처럼 더덕더덕 달라붙었던 마른버짐(건선)을 '건 버섯'이라고 한다. 늙어서 생기는 '저승 버섯'도 있지만 당연히 둘 다 버섯이 아니다. 어쨌거나 괜스레 침 뱉으면 마른버짐이 생긴다고 어...
    Category건강
    Read More
  7. [가공식품의 비밀] 아직도 탄산음료 드세요?

    콜라, 사이다, 그리고 마트에 즐비하게 늘어선 각종 탄산음료들!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입에서 탄산음료를 떼지 못하고 있다. 자극적인 맛과 색깔도 화려할 뿐만 아니라 디자인도 예뻐서 쉽게 눈길이 간다. 그리고 덥석 손에 잡는다. 우리는 통상 탄산음료...
    Category요리
    Read More
  8. 아르헨티나 PVC 바닥재, 수입물량 증가

    - 사전수입신고제도(DJAI) 전격 폐지 후 국내생산이 불가해 수입수요 급증 - - 가격경쟁력 있는 중국과 한국 제품 선호도 꾸준한 상승세 - □ 개요 ㅇ '이민자들의 나라'인 아르헨티나의 주택문화에는 유럽식 목재 및 타일류 설치가 일반적이었지만 현...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9. "바닥이 안 보인다"…비트코인 1천만원 붕괴에 '패닉셀'

    한때 1BTC=890만원…국제 규제에 가격조작설 '설상가상' "지금이 기회" 저점 매수 '간 큰' 투자자도 (서울=연합뉴스) 최해민 김경윤 기자 = 대표적인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1천만원 아래로 급락한 2일 투자자들은 "바닥이...
    Category기타
    Read More
  10. 가상화폐, 위메프에서 쓴다…주요 쇼핑몰 첫 사례(종합)

    [위메프, 연합뉴스TV 제공] 빗썸과 협의중…간편결제 연동해 비트코인 등 12종 사용 전망 티몬도 도입 검토 중…쿠팡·11번가 등은 "계획 없다" (서울=연합뉴스) 정열 김태균 기자 = 가상화폐(암호화폐)를 유명 소셜커머스 서비스인 위메프...
    Category기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