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1.08 11:41

암 예방의 총아, 파이토케미컬을 먹자

In 요리

보통 사람들이 매일 먹는 음식은 식품인 동시에 약이기도 하다. 건강한 식단과 올바른 생활습관은 우리의 건강을 지켜주며, 특히 우리가 먹는 곡식과 과일, 채소의 색소 속에는 우리 몸에 유익한 작용을 하는 다양한 성분의 식물성 화합물(phytochemical)이 숨겨져 있다. 파이토케미칼이란 식물 속에 포함되어 있는 화학물질을 뜻한다. 이 물질은 합성화학물질이 아닌 천연화학물질이며, 건강을 증진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어서 생명구조가 살아있는 생리화학물질인 것이다.

 

식물의 독특한 맛, 향기, 색깔 등은 이 파이토케미칼에 의하여 결정된다고 할 수 있다. 우리는 평소의 식단에서 다양한 식물성 영양소를 섭취해야 하는데 그 이유는 식물이 땅속에 함유된 다양한 미네랄 성분을 흡수하여 인간이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영양소로 바꿔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구리, 철분, 셀레늄 등의 광물질은 직접 먹게 될 경우 독으로 작용을 할 수 있지만 식물이 흡수하여 사람이 먹게 될 경우 매우 유익한 미네랄 성분으로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강한 햇볕을 받은 채소나 과일은 자외선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잎이나 과일 표면에 항산화 성분을 도포하여 항산화 영양소를 풍부하게 만든다. 그럼 우리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어떠한 식물성 영양소를 어떻게 먹는 것이 좋은지 알아보자.

 

식물성 영양소를 평소에 쉽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우리의 주식인 밥을 통해서 먹을 수  있고, 여러 가지 과일과 야채를 통해서도 먹을 수 있다. 이러한 영양소를 잘 알고 먹는다면 보약이 따로 필요하지 않을 것이다.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 식물성 영양소를 최대한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밥은 가능하면 현미와 잡곡을 함께 섞어 먹어라

밥을 지을 때 흰쌀만 넣어서 먹는 경우가 많은데 가능하다면 평소에 현미, 보리, 수수, 조, 기장, 율무, 검정콩, 흑미 등을 섞어 먹는 것이 매우 좋다. 도정하지 않은 현미의 영양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아도 풍부한 영양의 가치는 대부분 알고 있지만 흑미의 가치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고 있다. 흑미에는 검은콩의 4배에 달하는 미네랄은 물론 항산화 활성과 암 예방 활성 성분인 안토시아닌을 함유하고 있다. 하지만 밥을 지을 때 유의할 사항은 흑미의 중요 성분인 안토시아닌 성분이 쌀을 씻을 때 물과 함께 씻겨나가므로 다른 쌀과 잡곡을 모두 씻은 후 나중에 가볍게 씻어서 밥을 지으면 항산화 성분의 손실을 막을 수 있다.

 

다양한 색깔의 과일과 야채를 먹어라

여러 가지 색깔을 가진 과일과 야채가 띠고 있는 빨강과 노랑&오렌지, 파랑&보라, 초록과 하얀색과 같이 짙고 선명한 색소 속에 주로 함유된 성분에는 강력한 항산화 기능이 있어 암을 예방해주는가 하면, 체내의 면역 기능을 증진시키고 노화를 방지해주기도 한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국에서는 1991년도부터 국립암센터와 국립보건원 등 국가 기관의 주도 아래 ‘5 A DAY(파이브어데이) 캠페인’을 전개하기도 했다. 이 캠페인은 하루에 5가지 색깔 이상의 과일과 채소의 섭취를 권장하는 식생활 개선 운동으로, 평소에 먹을 수 있는 5가지 색깔의 식품들과 그 영양에 대해 설명을 하면 다음과 같다.

 

① 빨강(Red) - 사과, 딸기, 토마토, 붉은 파프리카, 붉은 피망, 자두, 비트, 팥

레드 푸드(Red food)는 우리 몸 안에서 유해산소를 제거하는 청소부로 불린다. 빨간색에는 체내에서 세포를 손상시키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을 제거하는 폴리페놀 성분이 있어 동맥경화와 심장병은 물론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② 노랑/오렌지색(Wellow & Orange) - 당근, 오렌지, 감, 감귤, 살구, 파인애플, 망고

노란색을 띠는 과일에는 베타카로틴이 들어 있는데, 이 물질은 암과 심장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는 항산화제이다. 베타카로틴은 체내로 흡수되면 비타민 A로 전환되어 정자 형성, 면역 반응 등의 생리적 과정에 관여한다. 또 동맥경화, 백내장, 퇴행성 반점, 암 등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③ 검정/보라(Black & Purple) - 가지, 흑미, 검정콩, 검은깨, 블루베리, 아싸이베리, 포도

안토시아닌은 빛의 자극을 전달하는 작용을 하는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하여 시력 회복에 우수한 힘을 발휘하는데, 특히 시력의 저하나 망막의 질환을 예방해 주는 효과가 있다. 또한 혈압 상승 작용을 하는 효소를 억제하여 고혈압을 예방하고, 동맥경화나 심근경색, 뇌혈관 장애를 예방한다.

 

④ 하양(White) - 버섯, 도라지, 무, 콩나물, 배, 양파

흰색을 띠는 버섯에는 글루칸 성분이 함유돼 있어 항암효과를 내며, 암 치료 중의 구토, 설사에도 좋다. 도라지, 무, 콩나물, 배, 양파의 경우는 폐나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에게 좋으며, 흰색 과일은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심장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⑤ 초록(Green) - 무청, 배추, 양배추, 아욱, 신선초, 돌미나리, 키위, 브로콜리, 녹차

녹색은 가장 강한 치료 효과를 가진 대표적인 색깔로, 교감 신경계에 작용해 신장, 간장의 기능을 도와주며 공해물질에 대한 해독 작용도 강하다.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하고 피로를 풀어주는 엽록소가 풍부해 자연치유력을 높이는 데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피를 만들고 세포재생을 도와 노화 예방에도 좋다. 예를 들어 브로콜리는 약 72가지의 각종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는 영양의 보고寶庫이며 즐겨 먹으면 자궁암, 대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위암, 폐암 등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현대인에게 있어서 가장 무서운 질병인 암, 이 암의 정복을 위해서 인류의 노력은 계속되어야 하며, 그 노력은 식물성 영양소 속에 함유된 파이토케미칼에 의해서 결실을 보게 될 것으로 믿고 있다.

 

학자들의 연구 결과 파이토케미칼은 발암물질을 분쇄하는 효소를 생성하고, 암을 죽이는 면역세포를 강화시키며 활성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등 각 작용기전을 통하여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드러났다.

 

파이토케미칼에 대하여 알게 되는 순간, 여러분은 자신의 삶의 주체자로서 풍요로운 삶을 열어가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출처> http://www.ikunk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2494


Extra Form

  1.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세균도 때로는 짝짓기를 한다

    굳이 말한다면 이 세상은 속절없이 눈에도 안 보이는 세균들 차지다. 세균은 '작은 병균'이란 뜻인데 그것의 원래 말은 박테리아(bacteria)다. 이는 복수형이고 단수는 박테리움(bacterium)으로 '한 개의 생물(single organism)'이란 뜻이다. ...
    Category건강
    Read More
  2. 6대 암 알리는 위험신호들

    질병으로 인한 사망 중 암은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암을 일찍 발견함으로써 그 위험성이 줄어들었다고 하는 주장이 있기는 하지만 암 치료에 대한 기대할 만한 해법이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여전히 암을 두려운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
    Category요리
    Read More
  3. 아르헨티나, 2018년 G20 의장국으로 국제사회의 중심에 선다

    - 아르헨티나는 2018년 G20 의장국으로 12월 정상회담 개최 - - '공정하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2018년 G20의 핵심 의제로 제시 - □ G20은 경제적으로 큰 영향력을 가진 20개국이 모인 포럼으로, 한국도 멤버로 참가 중 ㅇ 1999년 9월에 개최된 국제통...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4.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과정 보니…"10분이면 내부 정보 수집"

    검색엔진서 직원 이메일 수집…업무용 PC 샅샅이 엿봐 SK인포섹 "와이파이 이용한 채굴용 악성코드 등장…보안 강화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보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날로 지...
    Category기타
    Read More
  5. IMF "2018년 아르헨티나 경제, 개혁만이 살길이다"

    - IMF는 매년 회원국과의 연례협의(Article IV Consultation) 통해 경제현황 및 전망에 대해 조언 - - 아르헨티나의 경제개혁정책은 긍정적이나 지속적인 개혁의 필요성 강조 - □ IMF 회원국은 협정문 제4조(Article Ⅳ) 규정에 의해 IMF와 의무적으로 연례협의...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6. 日EEZ 해저 발견 희토류 매장량, 세계 수요 수백년분

    도쿄대 등 연구팀 발표…채굴시 日, 희토류 中의존 탈피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동쪽 끝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미나미도리시마(南鳥島) 주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저에 매장돼 있는 희토류(希土類)가 전세계가 수백년간 쓸 수 있는 1...
    Category기타
    Read More
  7.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무균 세상을 꿈꾸면 안 되는 이유

    세균 따위의 미생물들은 사람의 피부에서만 지천으로 있어 기승을 부리는 게 아니다. 치아나 침, 위, 소장, 대장 등 구석구석에서 엄청나게 득실거리고 있다. 입안에도 셀 수 없이 많은 세균이 마냥 서식하니 거짓말 좀 보태서 '당신의 입안은 세균, 바이...
    Category건강
    Read More
  8. 슈퍼푸드 이야기] 슈퍼 강장제~ 아쉬와간다를 아세요?

    현대인은 삶속에서 건강을 위협하는 많은 문제와 함께 살아가고 있다. 오염된 공기와 물 그리고 수많은 화학물질을 나도 모르게 섭취하고 접하고 있다. 여기에 긴장과 스트레스로 인한 여러 가지 건강상의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데 긴장과 스트레스로 인한 문...
    Category요리
    Read More
  9. 아르헨티나 에너지 개발의 중심, Neuquén주 방문기

    - Neuquén 주는 아르헨티나 에너지 개발계획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 - - Vaca Muerta를 중심으로 셰일자원에 관심이 집중되나, Neuquen주의 풍력 및 수력 프로젝트도 상당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음 □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에서는 2월 20...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10.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지저분해야 건강에 좋다?

    사람의 몸은 많게는 200여 가지의 조직이 얽히고설켜 여러 꼴의 기관을 만든다. 그중에서 피부라는 기관은 여러 자극을 느낄뿐더러 수분 증발, 병원균의 침투를 막는다. 대략 2제곱미터가 되는 사람 피부에는 1,000여 종의 세균(박테리아)이 부글거리며 그 세...
    Category건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