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12.19 12:33

파리지엥 애슬레저, 2018 봄/여름 이사벨 마랑 컬렉션

In 패션/경제

파리지엥 스타일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이사벨 마랑은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프렌치 걸과 캘리포니아 걸의 두가지 요소를 절묘하게 융합시켜 전체적으로 엔들리스-섬머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흐트러진 머리카락과 교묘하게 풀린 옷차림으로 무심한 듯 세련된 스타일을 대변하는 프렌치 걸과 서니 뷰티와 보헤미안 스타일의 캐주얼한 스니커즈를 자연스러운 스타일로 선보이는 캘리포니아 걸은 패션 트렌드의 거대한 축을 형성하며 일반 대중들에게 지대한 영항을 미친다.

 

지리학적인 관점에서 볼 때 이들은 지구촌에서 절반 정도 거리에 떨어져 있지만 패션 트렌드 측면에서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다.

 

파리지엥 스타일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이사벨 마랑은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프렌치 걸과 캘리포니아 걸의 두가지 요소를 절묘하게 융합시켜 전체적으로 엔들리스-섬머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이자벨 마랑 컬렉션은 올해 런웨이에 데뷔한 루키 모델 카이아 거버가 어깨 부분은 부풀고 소맷부리가 좁아지는 양다리 형태의 레그 오브 머튼(Leg of Mutton) 소매의 옵틱-화이트 블라우스와 화이트 트랙 팬츠를 입고 오프닝을 장식했다.

 

로-슬러그 트랙팬츠와 샌들은 반짝이는 소재가 가미된 글래머러스로 변주해 타이트한 원숄더 보디슈트와 매치시킨 캘리포니아 룩을 선보였으며 화이트 아일렛의 관능적인 피스들을 서보였다. 마감 처리에는 (옷감・가죽에 뚫은 구멍 부분을 튼튼하게 하기 위해 끼우는) 쇠고리, 모조 다이아몬드, 볼륨감 넘치는 벌룬 슬리브가 포함되었다.  

 

 

또한 브리티시 레이스와 스포츠웨어라는 두 가지 요소도 절묘하게 융합시켰으며 디스코와 비치 사이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70년대 스타일의 비키니는 자수 데님 재킷과 레이어드되었다.

 

H&M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일부 남성복을 선보인후 이자벨 마랑은 이번 컬렉션에 여성복과 함께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쇼 시작 전 그녀는 "우리는 늘 남자친구로 부터 옷을 빌리는 여자 아이들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내 남자친구는 항상 내 옷을 빌려입는다"라고 말했다. 이자벨마랑 남성복은 기존 여성 고객들에게도 히트작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성복은 편안한 니트, 애슬래틱 트랙 팬츠 그리고 부드러운 코튼의 로우-컷 티에 이어 레트로 서프 브라이트의 멋진 아노락으로 마무리지었다.

 

 

 

 

 

 

 

 

 

 

 

 

 

 

 

 

 

 

 

 

 

 

 

 

 

 

 

 

 

 

 

 

 

 

 

 

 

 

 

 

 

 

 

 

 

 

 

 

<출처> http://www.fashionn.com/board/read_new.php?table=1028&number=22108&sel_cat=


Extra Form

  1.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된장'녀란 말이 무색한 된장의 능력

    청명하면서도 저온·건조하여 세균 번식이 덜한 늦가을부터 초겨울에 이르면 바야흐로 메주를 쑨다. 탱탱하게 불린 메주콩을 푹 삶아 절구로 매매 찧고 뭉텅뭉텅 한 덩이씩 뜯어 내어 엎어 치고 메치면서 납작납작하게 큰 목침(木枕) 크기로 모양을 뜬다...
    Category건강
    Read More
  2. 머니푸어족이 부자 되는 통장관리법

    돈만 생각하면 불안한 사람이 많다. 이번 달도 수입은 뻔한데 전셋값, 물가, 교육비 등 어느 하나 오르지 않는 것이 없다. 거기다 머나먼 일이라고 여겼던 노후준비까지 생각이 꼬리를 물면 멀쩡한 머리도 지끈지끈 아파진다. 결국 한숨만 푹푹 내쉬다 이번 ...
    Category기타
    Read More
  3. 너도나도 대사증후군? “쓰레기 밥상을 바꾸세요”

    최근 질병의 양태를 보면 ‘증후군’이라고 표현되는 것들이 많다. 내이(內耳) 질환으로 유명한 ‘메니에르 증후군(Mnire’s syndrome)’, 최근 문제가 된 일명 햄버거병이라 불리는 ‘용혈성 요독증후군’ 등 후미에 증...
    Category요리
    Read More
  4.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 _김장을 담글 땐 풀을 넣어야 한다

    남도는 좀 늦지만, 내가 살고 있는 춘천에서는 봄 고추 모종은 5월 5일에, 가을배추 모종은 8월 15일에 종묘장에서 사다 심는다. 무는 이보다 좀 더 일찌감치 씨를 뿌린다. 옛날부터 씻나락(볍씨) 파종 전날엔 야사(夜事)도 삼갔다고 한다. 농사에 모든 정성을...
    Category건강
    Read More
  5. 파리지엥 애슬레저, 2018 봄/여름 이사벨 마랑 컬렉션

    파리지엥 스타일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이사벨 마랑은 2018 봄/여름 컬렉션에서 프렌치 걸과 캘리포니아 걸의 두가지 요소를 절묘하게 융합시켜 전체적으로 엔들리스-섬머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흐트러진 머리카락과 교묘하게 풀린 옷차림으로 무심한 듯 세련...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6. 줄줄 새는 돈 Stop! 가계부 재테크

    저성장·저금리 시대. 요즘 재테크·경제 분야의 단골 키워드다. 이를 다시 말하면 당분간은 주식, 부동산 등의 투자로는 큰돈을 못 번다는 이야기다. 그러면 요즘 같은 때 어떻게 해야 자산을 쑥쑥 늘릴 수 있을까? 이럴 때일수록 기본에 충실해...
    Category기타
    Read More
  7. 건강의 30%를 좌우하는 밥상의 조건

    많은 연구결과들은 밥상의 중요성을 얘기한다. 밥상은 건강의 맨 밑바닥에 있어야 할 기초가 되어야 함은 부정할 수 없다. 건강한 밥상 없이 건강과 행복의 탑을 쌓아 올릴 수 있을까? 대충 입에 당기는 것을 먹고 대충대충 배만 채우면서 아프면 병원치료 받...
    Category요리
    Read More
  8. CSI, 2018 시즌 컬러 팔레트 발표

    세계 디자인업계의 컬러 표준 제공업체인 컬러 솔루션 인터내셔널(CSI)이 2018 시즌 컬러 팔레트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여성과 남성패션, 액티브웨어, 아동복과 라이프스타일, 홈 컬렉션, 커머셜 디자인 제품 개발을 위한 중요한 컬러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9. 암 환우를 위한 ‘티 타임’에 통밀 코코아 쿠키 & 생강 라떼 DIY

    암 환우는 장기적으로 항암치료를 받다 보면 지인들과의 만남도 적어지고 그만큼 우울감도 쌓이게 된다. 하지만 암 치료로 힘이 들수록 가족들과 가까운 지인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소통을 해야 우울감도 해소할 수 있다. 소통을 통해 얻는 긍정의 기운만...
    Category요리
    Read More
  10. 약을 끊거나… 약을 줄이거나… 먹는 약을 줄이는 약 감량 프로그램

    혈압 약, 당뇨 약, 심장 약, 위장약, 고지혈증 약까지… 수많은 약들이 있고, 우리는 또 그 약을 먹으면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그럴까? 약 권하는 사회에서 약으로 건강을 해결하려는 우리들의 생각에 경종을 울리고 나선 일본인 의사...
    Category기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58 Next
/ 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