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8.09 00:55

권오길의 괴짜 생물이야기_악귀를 쫓는 천연 방부제, 고추

In 건강

어린 꼬마 남자의 그것을 흔히들 '고추'라 한다. 민간에서는 장을 담근 뒤 독 속에 붉은 고추를 넣고, 아들을 낳으면 왼새끼 금줄에다 빨간 고추와 솔가지, 댓잎, 숯을 꽂아 악귀를 쫓을뿐더러 불결한 사람들이 함부로 드나드는 것을 삼갔다. "작은 고추가 맵다"는 말도 있다. 몸은 작아도 힘이 세거나 성질이 모질고 일을 옹골차게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여느 생물이나 사람이나 모두 보상, 즉 한 가지가 모자란다 싶으면 다른 것에 뛰어난 점이 언제나 있기 마련이다.

 

고추는 남아메리카 볼리비아가 원산지로 열대 지방에서는 여러해살이풀(다년초)이다. 학명은 Capsicumannuum인데 속명 Capsicum은 그리스어의 kapto(맵다)에서 유래했고(다른 설에 따르면 라틴어에서 상자를 뜻하는 capsa에서 연유했다고도 한다) 종명인 annuum은 '한 해'란 뜻이다.

 

2017-08-09 12;54;22.JPG

 

고추는 쌍떡잎식물, 가지과 식물로 식품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감자, 토마토, 가지, 담배들이 여기에 속하는데, 그것들은 꽃이 서로 닮아 있다. 즉, 비슷한 것들끼리는 생식기가 유사하다. 동물에서도 같은 종은 생식기의 구조가 같아서 궁합을 맞추어 후사를 본다.

 

고추는 가지과 식물로 원래는 풀이 아니라 나무다. 우리가 흔히 식재료로 사용하는 감자, 토마토, 가지 등이 모두 고추와 같은 가지과 식물이다.

 

5월 초 밭에 300여 그루의 가녀린 고추모를 신명 나게 심고 나면 내 허리가 아니다. 그러고 나도 뒤치다꺼리가 남았다. 고춧대에 버팀목을 대 주고, 밑동에 난 곁순을 치고, 잔뜩 비료를 주면 뭉실뭉실 커서 6월이면 Y 자로 나뉜 방앗다리 가지 사이에 접시처럼 생긴 흰 꽃이 한 개씩 열리기 시작한다. 녹색인 꽃받침은 끝이 5개로 얕게 갈라지고, 꽃잎은 타원형으로 5개이며, 길쭉한 암술 1개에 수술 5개가 가운데로 모여 달린다.

 

풋고추 하나에 들어 있는 비타민 C는 귤의 4배나 된다고 한다. 가을도 되기 전에 푸른 풋고추는 늙어(익어) 가면서 새빨간 물고추가 되는데 그것은 캡산틴(capsanthin) 색소가 생겨난 탓이다. 그리고 고추가 매운맛(실은 맛이 아니고 통각의 일종이지만)을 내는 것은 캡사이신(capsaicin, 고추의 속명인 Capsicum에서 따옴)이란 물질 때문이다.

 

얼마나 맵기에 옛날 어른들이 고초(苦草)라고 했겠는가. 고추는 끝보다는 줄기 쪽이 더 맵다. 물론 그 매운 맛은 고추가 다른 세균이나 곰팡이 같은 미생물이나 곤충에게 먹히지 않기 위해 만들어 놓은 자기 방어 물질이다. 때문에 알고 보면 고추, 후추, 겨자 따위는 모두 천연 방부제다.

 

고추가 특유의 매운맛을 내는 것은 그 안에 담긴 캡사이신 때문이다. 사실 캡사이신은 고추가 다른 미생물이나 곤충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만든 방어 물질이다.

 

근데 어디 거친 땅 푸서리에 잘 사는 놈 있나. 고추는 고온성 작물로, 땅이 걸고 물이 잘 빠지는 곳에서 잘 자라고, 반드시 윤작(輪作)을 해야 한다. 거저 얻는 것은 없다. 곡진한 보살핌이 있어야 하니, 곡식은 주인의 발소리를 듣고 자란다고 하지 않는가.

 

한국의 여러 고추 품종 중에서는 '청양고추'가 가장 유명하다. 참고로 청양고추의 청양은 충청도 청양이 아니고, 유명한 고추 산지인 경북의 '청송과 영양'의 첫 자를 딴 것이라 한다. 맵지 않은 고추도 근방에 매운 청양이 있으면 꽃가루가 옮겨 붙어 매워지고 만다. 고추의 경우 70퍼센트는 타가수분, 30퍼센트는 자가수분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세계적으로 고추의 종 수는 25종이 넘고, 우리가 주로 먹는 것만도 마니따, 부광, 다다익선 같은 보통 고추 품종 이외에 꽈리고추, 피망, 피망을 개량한 파프리카 등 여럿이 있다. 고추는 원래 풀이 아니고 나무다. 이 땅에 심은 고추는 서리만 내리면 얼어 죽지만 열대 지방에서는 나무로 잘 자란다.

 

고추는 70퍼센트는 타가수분, 나머지 30퍼센트는 자가수분한다. 그래서 맵지 않은 품종의 고추도 주변에 매운 고추가 있으면 꽃가루가 옮겨 붙어 맵게 변한다.

 

사실 우리는 고추 없이는 못 산다. 밥상을 온통 고춧가루로 버무려 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고추를 따다 햇볕에 말려 마른 고추를 얻고, 그것을 가루 낸 고춧가루는 중요한 김장 재료로 쓰인다. 깍두기, 나물에도 온통 고춧가루 범벅이다. 그리고 고추장! 그뿐인가. 짭조름한 고추 장아찌에다 매콤한 고추씨 기름도 내장탕 같은 데에 넣어 먹는다.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말린 고춧잎과 무말랭이를 섞어 무쳐 먹고, 풋 잎은 쪄서 나물로 만들어 먹으며, 풋고추는 조려서 반찬으로 한다. 옛날에 우리는 한여름 점심으로 노상 곱삶이 보리밥을 찬물에 말고 풋고추를 막된장에 찍어 먹었다. 서리가 내릴 기미가 보이면 서둘러 끝 고추를 따서 배를 두세 갈래로 짜개 밀가루 옷을 입힌 다음 쪄서 가을 햇살에 거덕거덕 말렸다가 기름에 따글따글 볶아 고추 부각을 해 먹기도 했다.

 

익은 고추 하나에 들어 있는 씨알을 헤아려 보니 새빨간 고추 주머니에 노란 동전이 145개나 들어 있다. 녀석, 참 옹골차다! 고추나무 중에서 큰 축에 드는 놈 앞에 펄썩 퍼지고 앉아서 허리를 구부리고 고개를 치켜떠 고추를 낱낱이 헤아린다. 어림잡아 한 그루에 70~80개가 달려 있다.

 

과연 고추씨 하나를 심어서 몇 개의 새끼 씨를 얻는단 말인가. 계산하면, 145 곱하기 75는 10,875개, 정말 다산이다! 녀석들은, 다른 곡식들도 그렇지만 자식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해마다, 철철이 사람들이 정성들여 심어 씨를 받아 주니까. 그렇잖은가? 그러니 왼새끼 인(人)줄에 고추를 끼운 뜻도 알만하다!

 

<출처>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36667&cid=58467&categoryId=58467&expCategoryId=58467


Extra Form

  1. 2018 봄/여름 파리 패션위크 트렌드 키워드 12 (1-6)

    2018 봄/여름 인터내셔널 패션위크의 완결판! 파리패션위크가 지난 10월 3일(현지 시간) 루이비통 컬렉션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바이크 쇼츠와 비닐, 스팽글 그리고 프린지와 스카프가 주목 받았던 2018 봄/여름 파리패션위크 트렌드 키워드 12...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2.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리비히의 최소량의 법칙

    누구나 체험했듯이 우리 몸에 어떤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뜻밖에도 그것이 듬뿍 든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 길 가다가 우연히 맡은 참깨 볶는 냄새에 은근히 숨이 막히게 목이 죄인다거나, 떡집에서 솔솔 풍기는 떡 냄새에 입안에 군침이 한가득 도는 것도 단순...
    Category건강
    Read More
  3. [2017 한국문화의 날] Sellos 추첨 현장

    Category기타
    Read More
  4. 생명의 씨앗, 천연영양의 보고 아마씨를 주목하자!

    여성 갱년기장애와 유방암 예방뿐만 아니라 탈모증과 양성 전립선 비대증, 전립선암, 대장암 등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일 것임을 시사한 연구결과 발표! 남성의 전립선 비대증·탈모증 개선 동물실험서 입증! 천연 식이섬유소가 풍부해 장 건강과 당뇨, ...
    Category요리
    Read More
  5. 달콤한 설탕 속에 숨어 있는 함정

    건강한 밥상은 우리 몸의 세포들이 요구하는 물질로 구성하는 것이다. 또한 입과 혀는 이런 세포들이 건강하게 생명을 간직할 수 있도록 조절작용을 해야 하는데 불행하게도 우리의 입과 혀는 거짓으로 도배가 돼 있다. 단맛과 짠맛을 끊임없이 요구하는 우리...
    Category요리
    Read More
  6. 무관심으로 방치하면 안돼요! 강아지 디스크

    이번 반려동물 건강 주제는 노령견의 증가와 운동부족, 생활환경 패턴의 변화 등으로 인해 발생 가능한 강아지 질환인 디스크(추간판 탈출증)이다. 디스크는 반려동물이 인간의 삶에 오랜 세월 함께하면서 한번쯤 겪게 되는 질환 중 하나이며, 사람들도 디스...
    Category기타
    Read More
  7. 로코코앤롤, 2018 봄/여름 루이비통 컬렉션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2018 봄/여름 루이비통 여성복 컬렉션에서 날것 느낌의 소재를 18세기의 바로크 복장의 로코코엔롤(Rococo 'n' Roll)를 매력적인 액티브 스포츠웨어로 변주하며 패러다임을 깨는 멋진 컬렉션을 선보였다. 지난 1월 루이비통은 ...
    Category패션/경제
    Read More
  8. 권오길의 괴짜 생물이야기_자연이 만든 천연물감, 안토시아닌

    초목노생(草木怒生)이라, 새싹들의 기운찬 합창 끝에 때마침 흐드러지게 만화방창(萬化方暢)하더니만 어느새 꽃다운 풀과 짙푸른 나무 그늘이 깃드는 녹음방초(綠陰芳草)에 성큼 들었다. 아리따운 봄꽃들이 다퉈 폭죽 터지듯 함성을 지르며 저마다 구색을 갖춰...
    Category건강
    Read More
  9. 권오길의 괴짜 생물 이야기_태양을 담는 생명의 공장, 엽록체

    어찌하여 녹색식물들은 녹색을 내는 걸까. 이른바 녹색은 눈과 마음의 피로를 풀어 주는 '원초의 색'이다. 식물이 녹색을 띠는 이유는 원반형인 엽록체(chloroplast) 탓으로 세포 하나에는 평균하여 50~200개가량의 엽록체가 들어 있고, 하등식물은 한...
    Category건강
    Read More
  10. 말 많은 정크푸드 이래도 드시겠습니까?

    우리나라 L 패스트푸드점이 1200개를 넘었다고 한다. 한 브랜드의 패스트푸드점이 이 정도면 우리나라 전체 패스트푸드점의 개수는 얼마나 될까? 특히 패스트푸드점은 경기에 관계없이 늘어난다고 하니 그만큼 암 환자나 비만 환자, 게다가 당뇨병 환자까지 ...
    Category요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