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6.09.04 20:56

한국문화원,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전시회 개최

한국영화 포스터 공모전, 강연, 김치버스의 2018평창올림픽과 한식 홍보

 

전시를 관람 중인 관객 (2).JPG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원장 장진상)은 한국영상자료원(원장 류재림)과 협력하여 9.1(목)-10.1(토)까지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展>을 문화원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본 전시는 9.8(목)-9.14(수)까지 개최되는 <제3회 부에노스 아이레스 한국영화제>와 연계하여 특별 기획되었으며 1930년부터 2000년대까지 시대별 한국영화 대표작 포스터 70여 점을 선보인다. 

 

공모전 대표 이미지.jpg

 

한국문화원은 본 전시를 통해 2014년 한국영상자료원이 영화계 전문가 62인의 의견을 들어서 선정한 시대별 한국영화 대표작들을 공개했으며 홍상수, 박찬욱, 이창동, 봉준호, 김기덕 등 아르헨티나 영화 애호가들이 열광하는 한국 거장 감독들의 작품 포스터도 전시되었다. 

 

전시를 관람 중인 관객 (4).JPG

 

한국 영화 포스터뿐만 아니라, 한국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다수의 아르헨티나 영화들의 한국판 포스터도 공개되었다. 1970년대 한국 극장에서 개봉된 이래 오늘날까지 한국 관객들이 추억하는 대표적인 고전 <나자리노(Nazareno cruz y el lobo, 1974)>부터 최근 한국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와일드 테일즈:참을 수 없는 순간(Relatos salvajes, 2014)>까지 한글 제목과 한국적 스타일이 가미된 포스터가 전시되어 아르헨티나 관객들의 재미와 호기심을 높였다. 

 

강연장을 빼곡히 채운 방문객들.JPG

 

즐겁게 강연들 듣는 관객들.JPG

 

“한국 영화의 역사와 오늘”을 주제로 한 강연회도 진행되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독립영화제(이하 BAFICI) 전직 프로그래머 겸 일간 클라린(Clarin), 파히나 도세(Pagina 12), 롤링 스톤지 등 다수의 유력 매체에서 영화 평론가로 활동 중인 디에고 브로데르센(Diego Brodersen)은 한국 영화가 한국의 특수한 사회 시대적 상황과 상호작용하며 어떻게 변모하고 발전해왔는지를 상세하게 설명하였으며, 아르헨티나 관객이 꼭 봐야 할 고전 작품으로 ‘오발탄(1961)’을 추천하기도 했다. 

 

강연자 디에고 브로데르슨.JPG

 

그는 한국의 선진 영화 산업에 대해 “한국 영화 산업이 다른 국가들의 경우와 차별화되는 점은, 자국 영화에 대한 지원이 스크린 쿼터제 등 공적 영역에서 이뤄지는 것뿐만 아니라 로컬 대기업과 사적 주체들도 적극 참여해, 매우 실질적인 효과를 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한국에서는 매년 공포, 코미디, 경찰 물 등 수준 높은 다양한 장르 영화들이 제작되고 한국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자국 영화를 소비한다. 미국을 제외하고 자국 영화 관람률이 높은 국가는 한국이 독보적” 이라고 강조했다. 

 

장진상 문화원장 개막인사.JPG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展> 개막식은 문화원 야외마당에서 지난 9.1(목) 19시부터 22시까지 약 200여 명의 현지 한국영화 애호가들이 참석해 한국영화의 낭만 감이 가득한 밤을 함께했으며 장진상 문화원장은 “오늘 전시를 통해 약 80점 이상의 한국 영화 포스터뿐 만 아니라 한국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아르헨티나 영화들의 한국어판 포스터와 아르헨티나 영화 애호가들이 직접 창조한 한국영화 포스터들도 전시되어 있고 김치 버스가 한식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도 소개할 예정이니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개막식에 이어 <내가 그린 한국영화 포스터> 공모전 시상식이 이어졌다. 본 공모전은 전시의 부대 행사로 8월 한 달 간 현지 영화팬 및 시각예술 전공자 등 영화 애호가들이 재해석·재창조한 한국영화 포스터 57개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안양 국제청소년영화제 기획팀장, 영화진흥위원회 아르헨티나 통신원, 시각예술 큐레이터를 포함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우수작 3 작품이 선정되었으며 이 작품들은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展>에서 전시되었다. 

 

1위 프랑코 알보르노즈.JPG

 

1위 프랑코 알보르노즈 작품.jpg

 

공모전 1등의 영광은 ‘올드보이(2003)’를 영화 속 화려한 네온 간판의 이미지를 재배열해 주인공의 이미지로 승화한 프랑코 알보르노즈(Franco Albornoz)에게 돌아갔다. 그는 “많은 참가자가 아마 ‘올드보이’를 선택해 경쟁률이 더 높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기에 놓칠 수 없었고 더욱 열심히 작업했다.”고 밝혔다. “작년 ‘제2회 부에노스 아이레스 한국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올드보이’를 보았는데, ‘밤’의 이미지가 강렬했기에 검은색 바탕에 네온 사인으로 실루엣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2위 프란시스코 라몬다.JPG

 

2위 프란시스코 라몬다 작품.JPG

 

‘괴물(2006)’의 대표 장면을 세련되게 표현해 2위를 차지한 프란시스코 라몬다(Francisco Ramonda)는 “괴물은 내가 처음 접한 한국 영화이자, 잊을 수 없는 생애 최고의 영화”라고 밝히며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멋진 작품들과 함께 내 작품이 전시될 수 있어서 영광이다. 한국영화 포스터들은 아르헨티나 영화 포스터보다 강렬한 색감과 다양한 콜라주를 사용하고, 특히 글자 디자인이 큰 힘을 갖는 것이 인상적이다.”라고 전했다. 

 

3위 마라이나 콘다.JPG

 

3위 마라이나 콘다 작품.jpg

 

‘명량’을 작업해 3위를 차지한 마리아나 콘다(Mariana Conda)는 “한국의 시대물에 관심이 많은 편인데 입상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기뻤다. 앞으로 한국 영화를 더욱 사랑하게 될 것 같다”고 미소를 지어 보였다. 

 

공모전 수상자 단체사진.JPG

 

공모전 시상식.JPG

 

<내가 그린 한국영화 포스터> 1등에게는 삼성 아르헨티나 법인(법인장 이상직)이 후원하는 삼성 갤럭시 S A5가 수여되었으며, 다른 우승자들에게는 ‘제3회 부에노스 아이레스 한국영화제’ 티켓이 증정되었다. 

 

김치버스 발표.JPG

 

개막식 마지막에는 <김치버스(대표 류시형)>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한식을 제공했다. <김치버스>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홍보하기 위해 리우 하계올림픽 투어를 마친 후 아르헨티나를 방문하였으며, 당일 전시회 개막식을 찾은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평창 동계올림픽과 한식에 대한 홍보 활동을 진행하였다. 잡채, 김치, 제육볶음, 녹두전 등 다양한 음식이 제공되었으며 관객들은 한국영화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2018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과 함께 사진도 찍으며 밤을 만끽하는 모습을 보였다. 

 

개막식 후반부에 진행된 김치버스와 한식제공.JPG

 

개막식을 찾은 관객 리타 에스테파니아(Rita Estefania)는 “한국영화 전시와 강연, 게다가 한국 음식까지. 그야말로 대만족!”이라고 외치며, “내가 한국 영화를 좋아하는 만큼 한국 관객들도 아르헨티나 영화에 관심을 두고 있을까 항상 궁금했었는데, 전시를 통해 어떤 아르헨티나 영화들이 한국에서 인기가 있었는지 알게 되어 참 재미있었다. <엘 시크레토: 비밀의 눈동자>의 경우 한국에서 소수 상영관에서만 상영되었는데도, 많은 한국 관객들이 장거리 여행을 하면서까지 관람을 했다니 흥미로웠다. 한국이 어쩐지 훌쩍 가까워진 느낌”이라고 전했다.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展>은 10.1(토)까지 계속된다.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은 보다 상호교류적인 문화 행사를 기획하기 위해 강연 및 체험활동 등 다양한 연계 활동을 접목하는 한편, 아르헨티나 현지인들이 보다 주체적으로 경험을 하고 공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개발할 계획이다.

 

[남미한우리]


Extra Form
?

  1. 재아 재향군인여성골프회, 단합을 위한 로사리오 원정경기

    재아 재향군인여성골프회(회장 박찬혜)는 8월 30일부터 9월 2일까지 3박 4일 동안 회원들과의 단합을 위하여 로사리오로 원정경기를 가졌다. 20명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4일간의 골프대회를 치렀고, 앞으로 단합과 친선을 위한 경기를 자주 개최하겠다고 하...
    Read More
  2. 누리패, 한-우루과이 우정문화행사 참석

    아르헨티나 누리패가 9월 4일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개최된 한-우루과이 우정문화 행사에 참석해 기량을 선보였다. [남미한우리]
    Read More
  3. 한국문화원,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전시회 개최

    한국영화 포스터 공모전, 강연, 김치버스의 2018평창올림픽과 한식 홍보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원장 장진상)은 한국영상자료원(원장 류재림)과 협력하여 9.1(목)-10.1(토)까지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展>을 문화원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본 ...
    Read More
  4. 김치버스, 아르헨티나 플로레스 지역 시식회...현지인들의 호응 얻어

    류시형 팀장을 중심으로 전명진, 이신행, 이수진 씨 등 조리사 출신 청년들이 버스를 타고 전 세계를 돌며 한식을 알리는 김치버스가 지난 2014년에 이어 아르헨티나에 또 한 번 방문하여 오늘 2일 오후 3시 Av. Avellaneda 3800대 위치한 공원(Plaza Velez S...
    Read More
  5. 옥타 남미통합차세대무역스쿨 성료

    로그인 후 맞춤 세계 한인무역협회(OKTA) 아르헨티나 지회(지회장 이영민)는 지난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뽈로 호텔(Hotel Polo)에서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 우루과이에서 각국 지회장을 포함한 102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미 통합차세대...
    Read More
  6. 삼성 부에노스 시 현대화 혁신 기술부와 업무협약 체결

    삼성 아르헨티나가 지난 8월 24일 부에노스아이레스 시 현대화-혁신기술부와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상직 삼성 아르헨티나 법인장, 루이스 빨미에르 부사장, 신띠아 히올리또 삼성 대외협력부장, 그리고 안디 프레이레 시 현대화-혁신기술부 장관, 실...
    Read More
  7. 김치버스, 아베자네다에 위치한 Plaza Velez Sarsfield 공원에서 시식회

    >> 공원 앞 시식회 조리사 출신 청년들이 버스를 타고 전 전 세계를 돌며 한국음식을 알리는 김치버스가 아르헨티나에 또 한 번 방문하여 시식회를 한다. 김치 버스는 9월 1일 중남미 한국문화원에서 시식회를 가진 뒤, 오늘 2일 오후 3시 Av. Avellaneda 380...
    Read More
  8. 한국학교, 방과후교육 공개수업 열려

    2016년 8월 30일(화)과 9월 1일(목) 양일간, 아르헨티나 한국학교에서 방과 후 교육 공개수업이 열렸다. 화요일에는 미술반, 서예반, 무용반 공개수업을, 목요일에는 태권도부 공개수업을 각각 시행하였다. 미술반에서는 여러 색깔의 물감을 불기, 찍기 등의 ...
    Read More
  9. 부에노스아이레스 한국영화제 9월 8일 개막...김기덕, 봉준호 영화 포함 12편 상영

    남미 최대 규모의 한국 영화제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제3회 부에노스 아이레스 한국영화제(HAN CINE)가 9월 8~14일 부에노스 아이레스 최대 멀티플렉스 극장인 씨네마크 팔레르모(Cinemark Palermo)에서 7일간 열린다. 특히 올해는 탄탄한 프로그램으로 한국 ...
    Read More
  10.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원장 장진상)은 9.1(목)-10.1(토)까지 <역대 최고 한국영화, 포스터로 만나다 展>을 문화원 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본 전시는 9.8(목)부터 9.14(수)까지 씨네마크 팔레르모(Beruti 3399)에서 열리는 <제3회 부에노스 아이레스 한국영...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 71 Next
/ 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