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7.06.15 19:03

[단독] 전역 병사에게 1000만원 지원 추진

“사회 진출 지연으로 입은 손실

1인당 최소 1600만원 넘어”

현금ㆍ바우처ㆍ세금 감면 등 보전

국방부 이달 말쯤 최종안 공개

방식ㆍ재원 둘러싸고 논란일 듯

 

지난달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훈련병들이 벚꽃이 만개한 가로수 아래를 지나며 제식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방부가 군복무를 마친 병사에게 전역지원금 등의 명목으로 1,000만원 상당의 금전적 지원을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퇴직금을 받는 장교와 달리 병사 출신 전역자에 대해 정부가 직접 경제적 보상을 제공하는 것은 창군 이래 처음이다. 합리적인 보상을 통해 장병들의 사기를 높이고 병역의무 이행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대책이지만, 금전적 보상 방식을 둘러싸고 여성 및 보수단체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어서 적잖은 논란도 예상된다.

 

본보가 15일 입수한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종합적 군복무 보상방안에 관한 연구’ 초안에 따르면, 군복무로 사회진출이 지연되면서 병사 1인당 부담하는 경제적 손실액은 1,600만원 수준으로 추산됐다. 이에 따라 복무기간 동안 봉급과 학업 지원비로 600만원, 전역 후 교육과 취업, 복지 지원 등에 1,000만원의 금전적 보상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손실을 보전해 준다는 방침이다. KIDA는 “군복무에 따른 노동가치와 기회비용까지 감안하면 병사 1인당 최소 3,000만원이 넘게 지원해야 하지만, 국가 재정을 감안해 현 시점에서 단기적으로 실현 가능한 보상규모를 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원대상은 현역병과 전환복무, 상근예비역, 사회복무요원으로 한정했다. 단기복무 장교와 부사관, 산업기능요원 등은 제외된다.

 

KIDA는 전역병에게 1,000만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3가지를 제시했다. 전문가 토론회와 병사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전역지원금 500만원을 일시불로 지급하고 학자금 대출이자, 국가자격시험 수수료, 실업급여, 종합건강검진권, 국민연급 가입 등 교육과 취업, 복지 분야에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 500만원을 추가로 제공하는 방안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전역지원금 400만원, 바우처 300만원, 세금 감면 300만원으로 적정 분배하거나, 정부의 초기 부담금이 많이 드는 지원금 대신 바우처 500만원과 세금 감면 500만원으로 1,000만원 상당의 금전적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대안으로 제시했다.

 

KIDA는 전역병 1인당 1,000만원의 금전적 혜택을 제공할 경우 올해 예산은 1조8,000억~3조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병사 규모가 줄면서 2025년에는 2조2,000억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가 전역병 보상방안을 시행하기 위해 총리 주관으로 2007~2008년 운영하던 장관급 기구인 제대군인지원위원회를 부활시킬지도 관심이다.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에 따라 1999년 군 가산점제가 폐지된 이후 군대 의무복무에 대한 보상방안은 사회적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국방부는 1월 신년 업무보고에서 “올해 최우선 추진과제로 종합적인 군복무 보상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KIDA에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당초 4월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5월 대선을 앞두고 각 후보들의 공약과 맞물려 정치적 논란의 소지를 피하기 위해 시기를 늦췄다. 국방부는 이달 말쯤 최종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출처> http://www.hankookilbo.com/v/783504d007964a7ea4472ec8f6084a35


Extra Form

  1. [단독] 전역 병사에게 1000만원 지원 추진

    “사회 진출 지연으로 입은 손실 1인당 최소 1600만원 넘어” 현금ㆍ바우처ㆍ세금 감면 등 보전 국방부 이달 말쯤 최종안 공개 방식ㆍ재원 둘러싸고 논란일 듯 지난달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훈련병들이 벚꽃이 만개한 가로수 아래를 지나며 제식...
    Read More
  2. [단독] “수능 절대평가, 변별력 떨어질 것…학종 확대 불가피”

    일부선 “대학별 고사 도입도 고려” 결국 학생들 부담 더 커질 것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날인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OMR카드를 작성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추진 중인 대학수학능력시험 ...
    Read More
  3. 정유라, 한국 송환 길 올라…코펜하겐 거쳐 암스테르담으로

    비행기 뒷문으로 내려 대기중이던 검은색 밴 차량 타고 떠나 스마일 그려진 흰색 티셔츠 차림…23개월된 아들은 동행 안해 코펜하겐=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에서 머물러온 정유라씨가 30일 올보르를 출발, 한국 송환길에 올랐다. 정 씨는 이날...
    Read More
  4. '영광의 노무현, 치욕의 박근혜'…엇갈린 운명의 날(종합)

    盧추도식에 文대통령·여권 총집결…9년만의 정권교체 '신고식' 朴, 뇌물혐의 첫 재판…수갑찬 채 호송차 내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9년만의 정권교체로 희열에 찬 김해 봉하마을', '재판정에 피고인으로 모...
    Read More
  5. 최순실 재판서 새 대통령 언급 "정의 사회와 자유민주주의…"

    '비선실세' 최순실이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 430억대 뇌물' 관련 8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61)씨가 삼성 뇌물 혐의 재판에서 새 정부 출범을 언급했다. 그는 “정의 사회와 자유민주주의 사회에...
    Read More
  6. 지상파 3사, 10만명 출구조사…밤 8시 예상 당선자 발표

    표심 정밀 분석 위해 3천300명 대상 별도 심층조사도 진행” 한국방송협회와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가 9일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를 공동으로 진행해 투표 종료와 동시에 예상 당선자를 발표하기로 함에 따라 조사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될지에 관심...
    Read More
  7. [2017 시민의 선택]‘이게 나라냐’ 성난 민심, 새 정부를 찾다

    ㆍ조기 대선 과정의 ‘7장면’ 19대 대선은 사실상 지난해 추운 겨울을 뜨겁게 달군 촛불집회와 함께 시작됐다. 성난 민심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국정농단 일당을 법의 심판대에 올려 놓았다. 광장을 가득 채웠던 “이게 나라냐&rd...
    Read More
  8. "김정은은 국가원수" 체면 살려준 美…北 어떤 반응할까

    [연합뉴스TV 제공] 北, '최고존엄' 언급 극도로 민감…긍정적 작용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최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어 북한의 반응이 ...
    Read More
  9. 바른정당, 사실상 유승민 '사퇴요구'…'反문재인'이 명분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정이 넘어서까지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 가고 있다. 2017.4.2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정률 기자 = 바른정당이 유승민 대통령 후보에 사실상 사퇴를 ...
    Read More
  10. 소심해진 김정은…美中 압박에 굴복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과 중국,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 주변 4강의 강력한 압박에 두 손을 들었다. 지금까지와는 사뭇 다른 소심하고 겁 많은 모습이다. 김정은은 북한 최고 권력을 장악한 뒤부터 주변국과 유엔 등 국제사회의 경고에 아랑곳하지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