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11.07 11:59

유승민, 黃 제안 하루 만에 “신당 창당”

본격화 되는 보수통합 논의 / 한국당, 당내 통합협의기구 설치 / 황교안, 劉에 “직접 만나자” 전화 / 劉 “실무협상부터 진행하자” 제안 / ‘박근혜 탄핵 묻고 가자’ 공감대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7일 당내 보수통합협의기구를 설치하고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대표에게 조만간 통합 실무협상을 제안하기로 했다. 보수통합 논의가 본격적으로 불이 붙는 양상이지만 구체적 통합 범위와 방식,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 등을 놓고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당내 통합협의기구를 설치하고 협상 준비에 착수했다. 전날 유 대표를 중심으로 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뿐 아니라 우리공화당과 보수시민사회 인사들까지 아우르는 보수대통합을 공개 제안한 데 이어 하루 만의 신속한 행보다. 황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은 모든 것을 통합의 대의에 걸어야 할 때”라며 “통합이 정의이고 분열은 불의”라고 강조했다. 이는 자신의 제안에 대한 당내 강경파의 반발을 무마하고 보수통합을 밀고 나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저쪽(변혁)의 실무팀이 정해지는 대로 신속하게 실무협상에 들어가겠다”고 거들었다.

변혁의 유 대표는 “(한국당의) 정식 제안이 오면 어떤 논의를 하는 기구인지 판단한 뒤 (참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무조건 뭉치기만 하면 안 된다”고 ‘통합조건’을 재차 강조했다. 유 대표는 통합을 위한 ‘보수재건 3대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 △새로운 집을 짓겠다는 입장을 관철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 모임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변혁은 이날 신당기획단을 구성하기로 하고 안철수계 권은희 의원과 유승민계 유의동 의원을 공동단장으로 임명했다. 변혁의 신당 창당이 마무리되는 12월 중순 이후 보수통합 논의는 속도가 붙어 내년 1월 통합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우리공화당까지 끌어안을 것인지도 논란이 예상된다. 한국당 유기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바른미래당이 있고 또 한쪽으로는 우리공화당도 있기 때문에 어울릴 수 없는 조건들이 있을 수 있다”며 “그래서 (유 대표 제안대로) 조건을 달고 통합을 하겠다는 건 잘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는 “보수대통합을 하기 위해선 가짜 보수를 골라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 탄핵 주요 인사와의 통합에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들이 모임을 갖고 보수통합과 인적쇄신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소속 의원들은 이날 모임을 갖고 보수 대통합의 범위가 모든 보수·우파진영을 포괄하는 ‘빅텐트’가 돼야 한다고 황 대표의 통합 움직임에 힘을 보탰다.

한편 일부 언론은 황 대표가 이날 유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직접 만나 보수대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고, 유 대표는 “실무협상부터 진행하자”고 반응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과거에 묻자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고 전해졌다.

장혜진·곽은산 기자 janghj@segye.com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2&aid=0003412443


Extra Form

  1. 與 "원칙있는 외교의 승리"…野 "한·미 갈등 반성해야"

    與野, 종료 유예 결정엔 '환영' 황교안 대표 단식은 계속하기로3일째 단식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소식을 전해 들은 뒤 전화 ...
    Read More
  2. 靑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막판 선회

    韓·日 파국은 피했다 文대통령 참석 NSC서 결정 日의 수출규제 해소 전제로 WTO 제소 절차도 정지키로 청와대가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규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한·일 간 대화 물꼬를 트는 조건으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한...
    Read More
  3. 유시민 “징병제 유지한다면, 여성 징집 불가피하다”

    22일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현재와 같은 징병제를 그대로 유지한다면 여성의 징집이 불가피하다. (여성 징집을) 가상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테마’로 놓아야 한다...
    Read More
  4. 지소미아 연장 소식에 여야 ‘환영’ 한 목소리···정의당 “실망”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양국 정부가 조건부로 연장한 데 대해...
    Read More
  5. 文대통령 '극일' 행보···성의있는 日 조치 촉구 차원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 제2공장 준공식 참석 日 의식 연설문에서 '일본' 직접 언급은 안해 외교 당국자 "日 동향 봐서 언제든 조치 가능"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 공장에서 300mm 웨이퍼 절삭 공정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문재...
    Read More
  6. 단식중인 황교안에 한·아세안 정상회의 만찬 초대한 강기정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3시 40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이틀째 단식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Read More
  7. 靑 '日태도 불변' 속 지소미아 종료에 무게…막판반전 여지 남겨

    마지막 NSC 상임위서도 '先 일본변화' 원칙 고수…靑 "내일 변화있기는 어려워" 한미동맹·안보 악영향 '제한적' 판단…日 무반응에 철회 명분도 찾기 힘들어 종료 직전까지 완전히 문닫지는 않아…종료되더라도 한미일 안보협력은 지속 신중한 靑, NSC 종료 4시간...
    Read More
  8. 한국당 “2020년 총선 개혁공천… 현역의원 절반 이상 물갈이”

    총선기획단 개혁안 발표 / 현역의원 3분의 1 공천 배제 추진 / 비례 제외 91명 중 33명 이상 탈락 / 황교안 단식투쟁으로 與 압박 속 / 리더십 위기 정면돌파 의지 분석 박맹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단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기획...
    Read More
  9. 청와대發 '공정' 바람, 법조인 양성제도에 영향 미칠까?

    변호사들 "법조인 양성제도 개선, 공정사회 첫걸음" 주장 / 정치권도 앞다퉈 "법조인 양성제도 개선"… 입법에 탄력 이른바 ‘조국 사태’를 계기로 문재인정부가 국정 운영의 우선 순위를 ‘공정’의 가치에 두기로 하면서 법학계와 변호사업계의 해묵은 논쟁 안건...
    Read More
  10. 유승민, 黃 제안 하루 만에 “신당 창당”

    본격화 되는 보수통합 논의 / 한국당, 당내 통합협의기구 설치 / 황교안, 劉에 “직접 만나자” 전화 / 劉 “실무협상부터 진행하자” 제안 / ‘박근혜 탄핵 묻고 가자’ 공감대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