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11.07 11:47

[北선원 16명 살인 전말] "선장 가혹행위 앙심, 한밤 한명씩 갑판위로 불러내 둔기로…"


정부는 7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한 북한 주민 2명은 선장의 지속적인 가혹행위에 불만을 품고 선장을 포함한 동료 선원 16명을 둔기로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들이 북한 김책항에서 체포된 1명과 함께 선실에 있던 16명을 교대 근무 명목으로 한명씩 차례로 갑판으로 불러내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들의 살인 범행 시점은 지난 10월말쯤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지난 8월 15일 함경북도 김책항을 출항해 러시아 등 여러 해역에서 오징어잡이를 해왔다. 범행에는 판문점을 통해 추방된 2명 이외에 1명이 더 가담했으나, 그는 범행 후 김책항으로 돌아갔다가 북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배에는 이들 3명과 피해자 16명 등 총 19명이 타고 있었다는 것이다.

살인 동기는 선장의 가혹 행위 때문이라는 게 정부 설명이다. 이날 북송된 2명과 김책항에서 체포된 1명이 항해 도중 선장의 가혹 행위에 불만을 품고 함께 선장 등을 죽이기로 모의하고 10월말쯤 잠든 선장을 둔기로 살해했다고 한다. 이어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나머지 선원 15명도 차례로 살해했다고 한다.

선원 3명이 어떻게 16명을 하룻밤새 살해할 수 있었는지를 두고는 의문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 국회 정보위 관계자는 이들이 피해 선원들을 '교대 근무' 명목으로 갑판위로 한명씩 불러내 차례로 둔기로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범행은 해뜨기 전에 종료됐다고 한다"며 "살인 도구는 모두 바다에 버린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선장과 선원 등 16명을 살해한 이들은 처음에는 자강도로 도주하려 했다고 한다. 그 중간에 도주 자금 마련을 위해 그간 잡았던 오징어를 처분하려고 김책항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입항 후 범인 3명 중 1명이 오징어를 팔러 돌아다니다 단속에 붙잡히는 바람에, 이를 지켜본 나머지 2명은 겁이 나 다시 배를 타고 바다로 나와 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은 것을 우리 군이 포착한 것은 지난 10월 31일 10시 13분쯤이었다. 해군 P-3 초계기가 NLL 남쪽 10km, 강원 고성군 제진리에서 동쪽으 200km 떨어진 곳에서 해당 어선을 발견했고, 호위함이 NLL 이북으로 퇴거 조치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 선원들에게 귀순 의사를 확인했으나 최초에는 귀순 의사가 없었고, 이에 퇴거 조치했다"고 했다.

그러나 11월 1일 배는 다시 NLL 인근에서 남쪽으로 넘어왔고, 이에 해군은 다시 퇴거 작전에 들어갔다. 하지만 선박이 해군 통제에 불응하고 도주해 NLL 인근에서 추격전이 벌어졌고, 이에 군은 지난 2일 10시 16분쯤 선박을 강제 나포해 동해 군항으로 끌고 왔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해당 선박에서) 해군 특전요원이 들어가서 제압했다"고 했다. 배는 15m 길이의 목선이라고 군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귀순 의사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정상적인 과정이라고 보이지 않는 여러 정황 때문에 귀순 의사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보다는 범죄 후에 도피하는 과정으로 보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우리 국민 생명과 안전에 영향을 미칠 요인 고려해서 안보적 차원에서 추방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군을 만났을 때 단속에 불응, 경고사격 했음에도 계속 도주했다고 한다.

[변지희 기자 zhee@chosunbiz.com]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3&aid=0003485308&date=20191107&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Extra Form

  1. 지소미아 연장 소식에 여야 ‘환영’ 한 목소리···정의당 “실망”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양국 정부가 조건부로 연장한 데 대해...
    Read More
  2. 文대통령 '극일' 행보···성의있는 日 조치 촉구 차원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 제2공장 준공식 참석 日 의식 연설문에서 '일본' 직접 언급은 안해 외교 당국자 "日 동향 봐서 언제든 조치 가능"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 공장에서 300mm 웨이퍼 절삭 공정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문재...
    Read More
  3. 단식중인 황교안에 한·아세안 정상회의 만찬 초대한 강기정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1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3시 40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이틀째 단식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Read More
  4. 靑 '日태도 불변' 속 지소미아 종료에 무게…막판반전 여지 남겨

    마지막 NSC 상임위서도 '先 일본변화' 원칙 고수…靑 "내일 변화있기는 어려워" 한미동맹·안보 악영향 '제한적' 판단…日 무반응에 철회 명분도 찾기 힘들어 종료 직전까지 완전히 문닫지는 않아…종료되더라도 한미일 안보협력은 지속 신중한 靑, NSC 종료 4시간...
    Read More
  5. 한국당 “2020년 총선 개혁공천… 현역의원 절반 이상 물갈이”

    총선기획단 개혁안 발표 / 현역의원 3분의 1 공천 배제 추진 / 비례 제외 91명 중 33명 이상 탈락 / 황교안 단식투쟁으로 與 압박 속 / 리더십 위기 정면돌파 의지 분석 박맹우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단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기획...
    Read More
  6. 청와대發 '공정' 바람, 법조인 양성제도에 영향 미칠까?

    변호사들 "법조인 양성제도 개선, 공정사회 첫걸음" 주장 / 정치권도 앞다퉈 "법조인 양성제도 개선"… 입법에 탄력 이른바 ‘조국 사태’를 계기로 문재인정부가 국정 운영의 우선 순위를 ‘공정’의 가치에 두기로 하면서 법학계와 변호사업계의 해묵은 논쟁 안건...
    Read More
  7. 유승민, 黃 제안 하루 만에 “신당 창당”

    본격화 되는 보수통합 논의 / 한국당, 당내 통합협의기구 설치 / 황교안, 劉에 “직접 만나자” 전화 / 劉 “실무협상부터 진행하자” 제안 / ‘박근혜 탄핵 묻고 가자’ 공감대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
    Read More
  8. ‘보수 빅텐트’ 세우는 황교안·유승민…시작부터 ‘주도권 경쟁’

    ㆍ유 “보수 재건 3원칙 지켜지면 아무것도 따지지 않겠다” ㆍ한국당, 협의기구 준비…흡수 통합 땐 ‘도로 새누리’ 우려 ㆍ‘변혁’과 우리공화당, 박근혜 탄핵 두고 근본적 차이 드러내 보수통합을 제안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
    Read More
  9. [北선원 16명 살인 전말] "선장 가혹행위 앙심, 한밤 한명씩 갑판위로 불러내 둔기로…"

    정부는 7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한 북한 주민 2명은 선장의 지속적인 가혹행위에 불만을 품고 선장을 포함한 동료 선원 16명을 둔기로 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들이 북한 김책항에서 체포된 1명과 함께 선실에 있던 16명을 ...
    Read More
  10. 황교안 "마음 깊이 애도"…文대통령 "먼 곳 와줘서 고맙다"

    文, 빈소 지키며 '차분한 장례' 장관 등 근조화환 돌려보내 황교안·손학규·정동영·심상정 등 野대표 조문은 예우 차원 수용 정부에선 이낙연·유은혜 조문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황교안 자유한국...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 Next
/ 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