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9.06 17:10

“조국 딸-논문교수 아들, 서울대 자료엔 인턴증명서 없어”

[조국 의혹 파문 확산]주광덕, 허위증명서 의혹 제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 씨(28)의 한영외국어고 유학반 동기인 장모 씨(28)가 최근 미국에서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6일 확인됐다. 2010년 한영외고 졸업 후 듀크대에 진학한 장 씨는 고교 3학년이던 2009년 조 씨와 함께 조 후보자가 재직하던 서울대 법대 산하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검찰은 장 씨를 부르기에 앞서 장 씨 아버지인 단국대 장영표 교수를 소환 조사했다. 부자가 연달아 검찰에 불려간 이유는 ‘한영외고 인턴 활동’과 관련돼 있었다. 장 교수는 자신이 근무하던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007년 7∼8월 2주간 조 씨에게 인턴을 시켜주고 2009년 3월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조 씨 이름을 올렸다.

한영외고와 서울대 등에 따르면 장 씨는 자신이 고3 때 보름간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에는 2009년 5월 보름간 서울대 법대 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한 경력과 함께 인턴 마지막 날 열린 같은 센터 주최 국제학술대회에 참가한 활동 내용을 적었는데, 실제로는 학술대회에만 참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당시 장 씨는 공익인권법센터로부터 보름간의 인턴 활동 내용을 확인해 주는 증명서를 발급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 씨는 이 증명서를 한영외고에 제출하고 생활기록부 교외체험학습으로 보름간의 인턴 활동을 기재했다. 장 씨가 인턴 증명서 내용에 일부 허위가 있다고 시인하면서 조 후보자 딸도 생활기록부 내용과 같은 기간 동안 실제 인턴을 이수했는지 의심을 사고 있다.

6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조 후보자의 딸과 장 교수의 아들이 함께 참여한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경력의 진위가 도마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서울대 측으로부터 받은 공문 자료를 공개하면서 장 씨와 조 씨의 인턴 증명서 기록이 없다고 밝혔다. 장 씨와 조 씨가 생활기록부에 인턴십 내용을 등록하려면 서울대 법대 학장 명의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명의의 증명서를 받아 고교에 제출해야 하는데 기록이 없으니 한영외고에 제출된 증명서 역시 허위 증명서라는 주장이었다.

조 씨가 장 씨 아버지 학교인 단국대 의대에서 1저자 논문을 썼고 장 씨는 조 씨 아버지가 재직하는 서울대 법대 산하 센터에서 인턴을 한 것 때문에 부모들끼리 자녀 스펙 거래를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아왔다.

조 후보자는 ‘스펙 품앗이’ 의혹에 대해 “관여한 바 없다”고 선을 긋는 한편 인턴 활동이 허위라는 의혹도 부인했다. 조 후보자는 “딸이 한영외고 인권동아리 회장이었고 동아리 아이들이 센터 직원에게 연락해 국제 행사에서 잔심부름 등 소소한 일을 한 것 같다”며 “인턴 증명서를 받아온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한영외고 학생들이 많이 다녔던 복수의 입시학원 관계자들에 따르면 조 씨와 장 씨가 인턴 활동 기간으로 기재한 고3 5월은 교외체험학습에 적합한 시간은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한 학원 관계자는 “5월은 1학기 중간고사와 유학반 학생들에게 특히 중요한 AP(대학 과정 선이수학습) 시험을 치르는 시기라 2주 동안 인턴 활동에 우르르 몰려갔다는 것은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하반기 대학 수시전형 모집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입시 준비에 매진하는 시간이기도 해 인턴 스펙을 고민하는 학생들이 있으면 만류했다”고 말했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20&aid=0003239901


Extra Form

  1. ‘윤석열 배제 별도수사단’ 제안 파장에…수면위로 떠오르는 법무부·검찰 갈등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뉴시스“2013년 박근혜 정부 당시 법무부가 국가정보원 댓글 조작 사건 수사팀에서 윤석열 수사팀장을 배제하려던 것과 똑같다.” (검찰 고위관계자) 법무부 핵심 간부 2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취임 당일인 9일 대검찰청에 윤석열...
    Read More
  2. `조국 펀드` 수사 일단 제동…여권, 검찰 비난 거세질듯

    법원,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기각 이상훈 대표, 펀드 약정금 100억 뻥튀기 신고 혐의에 법리다툼 여지있다고 판단 5촌 조카-웰스씨앤티 대표 말 맞추기 녹취록 공개에 정경심 교수 "방어권 침해" ◆ 조국 임명 후폭풍 ◆ 11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
    Read More
  3. 태풍 ‘링링’ 제주 빠르게 통과…1만3252가구 정전(종합)

    새벽 2시 고산 100㎞ 부근 최근접…시속 41㎞ 속도로 북진 강풍·호우로 태풍 피해 속출…오전 6시께 목포 해상 진출【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에 미리 대피...
    Read More
  4. “조국 딸-논문교수 아들, 서울대 자료엔 인턴증명서 없어”

    [조국 의혹 파문 확산]주광덕, 허위증명서 의혹 제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 씨(28)의 한영외국어고 유학반 동기인 장모 씨(28)가 최근 미국에서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6일 확인됐다. 2010년 한영외고 졸업 후 듀크대에 진학한 장 씨는 고...
    Read More
  5. 의혹에 "법" 강조하던 조국, 딸 논란엔 "아이 벌벌 떤다" 울컥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녀 관련 이야기를 하다 입술을 깨물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리걸 마인드(Legal mind, 법률...
    Read More
  6. 文 대통령· 朴 장관이 태국 홈쇼핑 방송 탄 사연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트럴월드 쇼핑몰에서 '브랜드K 론칭쇼'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대통령이 태국 홈쇼핑에 출연하고 장관은 물건 팔고' 2일 오후 태국 방콕의 쇼핑몰인 센트럴월드비...
    Read More
  7. 檢수사 받는 장관될까…조국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받는 사상 초유의 현직 장관이 될 수 있을까.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수사받는 장관 될까…"불가능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
    Read More
  8. [속보]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4896억' 휴지조각 위기

    코오롱그룹의 유전체 자회사 티슈진이 자체 개발한 인보사. [중앙포토] 26일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는 '인보사 사태'를 일으킨 코오롱 티슈진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은 2017년 11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지 1년 9개월 만에 증시에...
    Read More
  9. 전월세도 실거래가 신고 의무화…'깜깜이 임대' 파헤칠까?

    여권 법개정 추진… 이르면 2021년 시행 / 계약 체결 30일 이내 지자체 신고해야 / 확정일자 자동 부여 임차인 보호 강화 / 거래 투명화로 임대소득 과세에 탄력 / 전문가 “임대인들 저항 만만치 않을 것” 이르면 2021년부터 전월세 거래도 주택 매매처럼 30일 ...
    Read More
  10. [단독]“朴 탄핵 당시 청와대와 검찰, 특검팀 간 치열한 기싸움 벌어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검찰총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입건을 놓고 설전을 벌이는 등 청와대와 검찰, 특별검사팀 간 치열한 기싸움이 벌어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출간 예정인 조대환 전 민정수석의 회고록 ‘남(進), 듬(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