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9.09.02 11:58

檢수사 받는 장관될까…조국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받는 사상 초유의 현직 장관이 될 수 있을까.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수사받는 장관 될까…"불가능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검찰 수사를 받는 동시에 법무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제가 무슨 부귀영화를 꿈꾸고 고관대작 자리를 차지하려고 이 자리에 있다고 생각하지는 말아달라"며 "제가 학자로서, 민정수석으로서 고민하고 머리를 싸맸던 어떤 소명이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제가 할 수 있는 데까지 다 해보겠다. 그리고 힘이 부치면 조용히 물러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그가 밝힌 '소명'은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등 이른바 검찰개혁 문제를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는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자신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한 보고를 일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명될 경우) 제 가족과 관련된 일체의 수사에 대해 보고를 금지할 것을 지시하겠다"며 "이런 지시가 없어도 윤석열 검찰총장은 보고를 않고 엄정하게 수사하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또 "과거 권위주의 정부 땐 검찰과 법무부 일이 섞였기 때문에 큰 문제가 생겼다"며 "제 가족이 수사를 받아도 수사의 엄정성은 검찰이 판단할 것이다. 제가 임명된다면 법무부의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더라도 행정이 아닌 본인 관련 사건 지시는 할 수 없다"며 "검찰 수사는 일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 결과 본인이나 주변인이 기소될 경우 책임지겠느냐는 질문엔 "가정에 기초한 답변은 안 드리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검찰개혁엔 "소신 다르지만 합의 존중돼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국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 선정 과정에 역할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주치의 선정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1]

조 후보자는 검찰개혁 의지도 재차 밝혔다. 그는 "지금이 검찰개혁의 호기"라며 "오랜 기간 검찰개혁에 참여했던 사람으로서 일을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수사권 조정안이 거론됐을 때 평검사회의가 열리는 등 검찰조직 전체가 반대했다"며 "지금은 검찰 조직 전체에서 반대하는 집단행동이 일어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역사에서 수사권 조정을 이룰 수 있는 시기는 정말 지금 밖에 없다는 생각을 절실하게 느낀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스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에 대해선 자신의 소신과 다르다면서도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장관 두 분의 합의문은 존중돼야 하고 그에 기초해서 국회에서 제출된 그 합의안 역시 존중돼야 한다"고 밝혔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5&aid=0002934346


Extra Form

  1. “조국 딸-논문교수 아들, 서울대 자료엔 인턴증명서 없어”

    [조국 의혹 파문 확산]주광덕, 허위증명서 의혹 제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 씨(28)의 한영외국어고 유학반 동기인 장모 씨(28)가 최근 미국에서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6일 확인됐다. 2010년 한영외고 졸업 후 듀크대에 진학한 장 씨는 고...
    Read More
  2. 의혹에 "법" 강조하던 조국, 딸 논란엔 "아이 벌벌 떤다" 울컥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녀 관련 이야기를 하다 입술을 깨물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리걸 마인드(Legal mind, 법률...
    Read More
  3. 文 대통령· 朴 장관이 태국 홈쇼핑 방송 탄 사연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트럴월드 쇼핑몰에서 '브랜드K 론칭쇼'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대통령이 태국 홈쇼핑에 출연하고 장관은 물건 팔고' 2일 오후 태국 방콕의 쇼핑몰인 센트럴월드비...
    Read More
  4. 檢수사 받는 장관될까…조국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받는 사상 초유의 현직 장관이 될 수 있을까.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수사받는 장관 될까…"불가능 가능으로 만들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
    Read More
  5. [속보]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4896억' 휴지조각 위기

    코오롱그룹의 유전체 자회사 티슈진이 자체 개발한 인보사. [중앙포토] 26일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는 '인보사 사태'를 일으킨 코오롱 티슈진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은 2017년 11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지 1년 9개월 만에 증시에...
    Read More
  6. 전월세도 실거래가 신고 의무화…'깜깜이 임대' 파헤칠까?

    여권 법개정 추진… 이르면 2021년 시행 / 계약 체결 30일 이내 지자체 신고해야 / 확정일자 자동 부여 임차인 보호 강화 / 거래 투명화로 임대소득 과세에 탄력 / 전문가 “임대인들 저항 만만치 않을 것” 이르면 2021년부터 전월세 거래도 주택 매매처럼 30일 ...
    Read More
  7. [단독]“朴 탄핵 당시 청와대와 검찰, 특검팀 간 치열한 기싸움 벌어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검찰총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입건을 놓고 설전을 벌이는 등 청와대와 검찰, 특별검사팀 간 치열한 기싸움이 벌어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출간 예정인 조대환 전 민정수석의 회고록 ‘남(進), 듬(處)...
    Read More
  8. 日 공세에 반격나선 정부…"9월 백색국가에서 日 제외"

    ‘전략물자 수출입’ 개정안 발표 / 20일간 의견 수렴·심사후 시행 / “日 협의 요청 땐 응할 것” 여지 / 文대통령 “감정적 대응은 안돼 근본적 대책 긴 호흡으로 대응”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일본을 한국 ...
    Read More
  9. 문 대통령 “일 경제보복, 감정적 대응 안돼…냉정하고 긴 호흡”

    한-일 갈등 국면서 국민의 성숙한 대응 높이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머리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일본 무역보복에 따른 한-일 갈등 국면에서 국...
    Read More
  10. 조성욱 공정위원장 후보자 "재벌개혁도, 공정경제도 중요"…기업들 "또 저격수" 긴장

    공정거래위원장에 첫 여성 대표적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 김상조의 대학 1년 후배 '삼바 분식회계'에 강경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등 주장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사진)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지난해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회계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