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12.21 23:17

업비트, 1천500억대 비트코인 판매 사기 혐의 기소

운영업체 임직원 3명 기소…254조원 허수주문, 4조원 가장매매 혐의도 
"ID '8' 보유액 1천200억원으로 조작…시세 높이고 거래 성황인 것처럼 꾸며" 
업비트 혐의 전면 부인…"가장매매·허수주문·사기거래 사실 없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업비트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가짜 회원계정을 만들어 거액의 자산을 예치한 것처럼 전산을 조작한 뒤 가상화폐 거짓 거래로 약 1천500억원을 챙긴 혐의로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운영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또 거래가 성황을 이루는 것처럼 꾸미고 경쟁업체보다 시세를 높이기 위해 254조원 상당의 허수주문과 4조2천억원 상당의 가장매매를 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2부(김형록 부장검사)는 업비트 운영업체 A사의 이사회 의장이자 최대주주 송모(39)씨와 재무이사 남모(42)씨, 퀀트팀장 김모(31)씨 등 3명을 사전자기록등위작·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작년 9∼11월 업비트에 가짜 회원 계정을 개설하고 전산조작을 통해 이 ID에 실물자산을 예치한 것처럼 꾸며 잔고 1천221억원을 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계정의 ID는 숫자 '8'이었다.

이들은 이 ID를 가상화폐 35종의 거래에 직접 참여시켜 혼자 가상화폐를 사고파는 '가장매매'로 거래량과 거래액을 부풀리고, 현재가와 동떨어져 체결 가능성이 낮은 '허수 주문'을 제출한 혐의도 있다. 거래소의 거래가 성황리에 이뤄지고 있는 것처럼 보여 실제 회원들의 거래를 유도하려는 목적이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범행 기간 이들의 가장매매 거래액은 4조2천670억원에 달했고, 제출한 허수주문 총액은 무려 254조5천383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ID가 실제 회원과 가상화폐를 거래한 금액도 1조8천817억원이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당시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였고, 업비트가 대규모 수수료 수익을 벌어들이던 상황이어서 다행히 고객의 인출 불능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ID 8은 잔고가 조작된 가짜 계정이었지만 일반회원인 것처럼 거래에 참여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특히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경쟁거래소보다 높아질 때까지 자동 주문을 내는 봇(Bot) 프로그램으로 비트코인 시세를 부풀린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범행 기간에 ID 8이 회원 2만6천명에게 비트코인 1만1천550개를 팔아 1천491억원을 챙긴 것으로 보고 피의자들에게 사기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를 수사하던 올해 4월 업비트에서도 불법행위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그 다음 달인 5월에는 업비트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퀀트팀장 김씨의 노트북에서 '시장 조작' 기획문서와 비트코인 시세를 조작하는 봇 프로그램 등을 확보했다.

편취 금액이 크고 다수인을 상대로 한 범행이지만 회원들에 대한 현실적인 지급불능 사태가 발생하지 않은 점, 현재 인지도가 높은 대형 거래소로 정상 운영되는 점 등을 종합 고려해 불구속 기소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업비트, 가짜계정 만들어 1천500억대 비트코인 판매 사기
업비트, 가짜계정 만들어 1천500억대 비트코인 판매 사기[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가상화폐거래소는 실물자산의 이동 없이 전산으로만 거래가 체결돼 회원들은 거래 상대방이 실제로 자산을 가졌는지 확인할 수 없다"며 "투자자의 또 다른 피해가 우려되므로 거래소 운영자의 거래 참여 금지 등 거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업비트는 검찰이 기소한 주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업비트는 입장문에서 "가장매매, 허수주문, 사기적 거래를 한 사실이 없다"며 "보유하지 않은 가상화폐를 거래하거나 이 과정에서 회사·임직원이 이익을 취한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업비트는 "서비스 오픈 초기에 거래시장 안정화를 위해 법인계정(ID '8')으로 유동성을 공급했다"며 "법인계정에는 출금 기능이 없고 원화 포인트와 가상화폐를 시스템에서 입력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또 "'유동성 공급'은 보유한 실물 자산 내에서만 이뤄졌으며, 이용자 보호를 목적으로 했다"고 덧붙였다.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181221043551004?section=stock/finance


Extra Form

  1. 보너스냐, 세금폭탄이냐…15일 연말정산 시작

    올해부터 도서·공연비, 주택임차보증금 보험료 자료 제공 15·18·21·25일 홈택스 접속 몰릴 듯…예상세액 조회 기능도 제공 연말정산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세금폭탄이 될까. 직장인이 지난 1년간 낸...
    Read More
  2. "갈등 불씨 남았는데"…오늘 항공사 마일리지 소멸 시작

    항공사 마일리지 소멸 시작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항공업계가 정한 유효기간을 지난 마일리지가 1일 처음으로 소멸한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이용객의 경우 2008년 7∼12월에 쌓은 마일리지가, 아시아나항공은 같은 해 10∼12...
    Read More
  3. 0시에 새해 첫아기 힘찬 울음소리…자연분만 2.93㎏ 건강한 딸

    차병원서 0시0분 출생…2019년 첫 입국자는 중국인 관광객 '새해 첫 아이가 태어났습니다'(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월 1일 0시 0분 서울 강남구 차병원에서 태어난 이혜림(33)씨와 우명제(37)씨의 딸 우성(태명)양이 아빠 품에 안겨있다. 2019.1.1 seeph...
    Read More
  4. 업비트, 1천500억대 비트코인 판매 사기 혐의 기소

    운영업체 임직원 3명 기소…254조원 허수주문, 4조원 가장매매 혐의도 "ID '8' 보유액 1천200억원으로 조작…시세 높이고 거래 성황인 것처럼 꾸며" 업비트 혐의 전면 부인…"가장매매·허수주문·사기거래 사실 없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업비트 페이스북 캡...
    Read More
  5. 국제유가 두달새 '반토막'…국내 휘발유값은 16% '찔끔' 하락

    전국 휘발유 평균가격 1천426.5원…25개월 만에 최저치 7주 연속 하강곡선…알뜰주유소는 평균 1천300원대 진입 1천200원대로 떨어진 휘발유(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16일 울산 시내 한 셀프주유소에서 휘발유를 ℓ당 1천299원에 판매하고 있다. 특히 이 주...
    Read More
  6.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옥상서 바지 벗기며 심한 수치심 줘

    10대 4명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피해자와 패딩점퍼 바꿔입은 10대에 사기죄도 적용 중학생 집단폭행 당한 뒤 추락사 가해 중학생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에서 또래 중학생을 집단폭행한 뒤 15층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지...
    Read More
  7. 국세청, 구글코리아 전격 세무조사

    구글코리아 사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민경락 기자 = 국세청이 구글코리아를 상대로 전격적인 세무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IT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회계 장부 등 ...
    Read More
  8. 맥도날드서 또 '손님 갑질'…직원 면전에 햄버거 투척

    전광판 확인 못 해놓고 "늦게 나왔다"며 행패…112 출동 경찰 "직원이 '처벌 불원' 의사 밝혀"…폭행 혐의 입건 안 돼 맥도날드 직원에게 햄버거를 투척하는 '갑질' 손님[유튜브 캡처] (세종·서울=연합뉴스) 이태수 황재하 기자 = 지난달 울산의 한 맥도날드 매...
    Read More
  9. 靑, 김정은 답방 관련 "北으로부터 아직 소식 오지 않아"

    [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의 가을산책(삼지연=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삼지연초대소를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산책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 2018.9.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6...
    Read More
  10. 4살에 벌써 다주택자…건물·세금 '꼼수' 증여한 의사아빠

    수년에 걸쳐 현금 증여해 출처 숨기기도 아버지와 공동 설립한 법인이 코스닥 상장…변칙 증여 의심 고액 10대 미성년자·금수저· 편법 증여 (PG)[제작 정연주,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치과의사인 A씨는 부동산 시장이 오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