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8.30 10:00

2기 내각 여성 비율도 30% 근접…평균연령↓ '젊어진 내각'

장관급 격상 보훈처장 포함하면 내각 여성 비율 30% 넘어
현역의원 비율 40% 육박…청문회 통과 가능성 고려한 듯

문 대통령, 6개 부처 개각
문 대통령, 6개 부처 개각(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6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교육부 장관에 유은혜 더물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 국방부 장관에 정경두 합동참모본부 의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성윤모 특허청장, 고용노동부 장관에 이재갑 전 차관, 여성가족부 장관에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됐다. 2018.8.30 [청와대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개각 결과 내각의 여성 비율은 1기 내각과 변함이 없었다.

김영주 의원이 고용노동부 장관에서 물러나고 앞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임명된 이개호 장관 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3명이 입각하면서 현역의원 비율은 높아졌다.

30일 발표된 개각 결과를 보면 2기 내각의 여성 장관은 기존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을 포함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등 총 5명이다.

1기 내각 때도 18개 부처 장관 중 5개 부처의 장관이 여성이었다.

비율로 따지면 27.8%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에 내각의 여성 장관 비율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2015년 기준 29.3%) 수준인 30%선으로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개정된 정부조직법에 따라 장관급으로 격상된 국가보훈처장을 포함해 여성 장관 비율을 헤아리면 31.6%가 된다.

이번 개각에서 눈에 띄는 점 중 하나는 장관들의 평균연령이 낮아지면서 '젊어진 내각'이 됐다는 점이다.

1기 내각 장관들의 평균연령은 61.2세였다. 18명 중 50대가 5명, 60대가 13명이었다.

이날 발표된 인사들을 포함한 2기 내각 장관들의 평균연령은 59.7세다. 60대 장관의 수가 10명으로 줄었다.

장관들의 출신 지역도 편중된 경향 없이 고루 안배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 등 수도권 출신이 6명, 영남 출신이 6명, 호남 출신이 4명, 충청 출신이 3명이다.

현직 장관 중 현역의원의 수는 1기 내각의 5명에서 2명이 늘어난 7명이 됐다.

기존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외에 이개호 장관, 유은혜 후보자, 진선미 후보자 등이 현역의원이다.

비율로 보자면 27.8%에서 38.9%로 상승했다.

18개 부처 장관 중 현역의원의 비율이 40%에 육박하는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의원불패'라는 말도 있을 만큼 전·현직 국회의원이 인사청문회에서 낙마하는 일은 거의 없다는 게 관행처럼 받아들여진다.

1기 내각 구성 때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검증 과정에서 낙마하자 청와대는 홍종학 전 의원과 김영주 의원을 각각 지명해 조각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물론, 의원내각제 또는 의회중심제적 요소가 혼합된 대통령중심제의 한국헌정체제에서 강한 행정 집행력과 고도의 정무적 판단을 요구하는 행정부(집행부 격) 부처 수장은 국회의원이나 정치인이 맡는 것이 바람직스럽다는 평가도 많다는 전제가 따라붙는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politics/2018/08/30/0501000000AKR20180830136751001.HTML?template=2085


Extra Form

  1. 2기 내각 여성 비율도 30% 근접…평균연령↓ '젊어진 내각'

    장관급 격상 보훈처장 포함하면 내각 여성 비율 30% 넘어 현역의원 비율 40% 육박…청문회 통과 가능성 고려한 듯 문 대통령, 6개 부처 개각(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6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교육부 장관에 유은혜 더물어민주당 의원(왼쪽...
    Read More
  2. `솔릭' 상륙 임박…뽑히고·끊기고·무너지고 피해 속출

    항공편 무더기 결항·서해 바닷길 끊겨…전국 초·중등학교 휴업 24일 오전 2시 전북 부안 상륙해 내일 오후 2시 동해로…수도권도 대비 태세 '태풍 길목' 제주 피해 속출(서울=연합뉴스)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 지역에서 강풍으로 도로...
    Read More
  3. 이제는 정부 특활비…野 "예산심사서 불필요 특활비 전액 삭감"

    민주 "정부특활비, 국회와 같은 관점의 접근은 신중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고상민 기자 = 정치권이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사실상 폐지하기로 한 가운데 '정부 특활비를 손질하겠다'는 야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Read More
  4. 北이 먼저 제의한 고위급회담…정상회담 일정 조율 주목

    남북, 13일 고위급회담 열어 세 번째 정상회담 준비 협의 北, 교착국면 돌파구 모색 의도 관측…8월말 정상회담 성사 관심 4.27 남북정상회담[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북측의 제의로 13일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남북정상회담...
    Read More
  5. 경찰, '보물선 논란' 싱가포르 신일그룹 전 회장 인터폴 적색수배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가 7월 26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의 '보물선' 논란과 관련해 신일그룹의 투자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싱가포르 신일그...
    Read More
  6. 송영무-기무사 정면충돌 왜?…개혁갈등 '계엄문건' 계기로 폭발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 장관과 기무세력의 한판 대결 시작"…한솥밥 먹을수 있겠나 칼날 무뎌진 송영무 국방, 기무사 고강도 개혁안 도출여부 관심 송영무-이석구 불편한 악수?(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Read More
  7. 임종석, 노회찬 빈소 조문 "대통령도 힘들어하신다"

    고 노회찬 의원 빈소 찾은 임종석과 정의용(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
    Read More
  8. 5.18 기념재단 "아르헨티나, 군부독재 청산위한 이정표 될 것"

    5.18 기념재단이 아르헨티나가 군부독재 청산을 위한 이정표가 되어줄 것이라고 제시했다.[공감신문] 5.18 기념재단이 아르헨티나가 군부독재 청산을 위한 이정표가 되어줄 것이라고 제시했다. 5.18 재단 최용주 비상임연구원은 자신이 작성한 보고서 ‘불처벌...
    Read More
  9. 8·15 행사비 15억원 책정…'정부수립 70주년' 반영

    이총리 주재 국무회의…정세균 전 국회의장에 무궁화장 5·18 진압자·간첩조작 유공자 등 서훈 56점 취소 의결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정부가 올해 8·15 기념식 행사비로 15억원을 책정하는 한편 '정부수립 70주년'의 의미를 행사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
    Read More
  10. 화장실 천장서 1억7천만원이…경찰 기지로 훔쳐간 돈 찾아

    절도 피의자 돈 숨긴 곳 진술 거부…"인테리어 업자인 점 착안 집안 수색"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절도 피의자가 진술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자칫 찾지 못할 뻔 했던 피해금 2억 원을 경찰이 기지를 발휘, 회수했다. 절도 피의자 화장실 천장에서 발견된...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