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22 09:33

'마지막까지 조용히'…故구본무 회장, 차분한 분위기 속 발인

고 구본무 회장 운구 행렬
고 구본무 회장 운구 행렬(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사위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후계자' 구광모 상무, 시종 담담한 모습…유해는 곤지암 인근에 수목장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이 22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최근 병세가 악화하자 가족에게 '조용한 장례'를 주문했던 구 회장의 유지는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까지 지켜졌다.

이날 구 회장의 유족과 친지는 오전 8시께부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발인제를 진행한 뒤, 운구를 위해 장례식장 지하 1층으로 내려갔다.

이후 8시 30분께 유족들이 지하 1층에서 지상으로 운구하는 과정이 공개됐다.

구 회장이 환하게 웃고 있는 영정사진이 보이기 시작하자, 지상에서 기다리고 있던 유족 일부가 "너무 아까워… 어떡하면 좋아…"라며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날 구 회장의 영정사진을 품에 안은 건 맏사위 윤관 블루벤처스 대표였다.

윤 대표를 필두로 6명의 직원이 구 회장의 관을 들고 리무진 장의차로 향했다. 이들은 과거 구 회장을 모시던 비서를 비롯한 ㈜LG 소속 직원들이었다.

운구차량 바라보는 구광모 LG전자 상무
운구차량 바라보는 구광모 LG전자 상무(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운구차량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그 바로 뒤를 구 회장의 외아들이자 후계자인 구광모 LG그룹 상무가 따라갔고, 유족과 허창수 GS그룹 회장·구자열 LS그룹 회장 등 범LG가(家) 친지들 100여명이 그 뒤를 따랐다.

구 상무는 부친의 관이 장의차에 실리는 과정을 담담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이윽고 관이 장의차에 실린 뒤 뒷문이 완전히 닫히자 구 상무를 비롯한 유족들이 목례로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유족들의 맨 앞줄에는 구 회장의 동생들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이 서 있었다.

이후 구 상무와 사위 윤 대표가 장의차에 탑승하자 구 회장의 관을 실은 장의차가 느린 속도로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이를 바라보던 구본능 회장이 눈물을 글썽였고 일부 유족들이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발인식이 끝났다.

발인식에는 LG(하현회)·LG전자(조성진)·LG유플러스(권영수)·LG화학(박진수)·LG디스플레이(한상범)·LG생활건강(차석용) 등 그룹 계열사 부회장단도 참석했다.

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이웅렬 코오롱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의 모습도 보였다.

고 구본무 회장 배웅하는 가족들
고 구본무 회장 배웅하는 가족들(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유가족이 발인식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특히 구 회장과 1945년생 동갑내기이자 연세대 동문으로서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박 회장은 지난 20일 빈소가 차려진 날부터 이날 발인까지 사흘 내내 장례식장을 찾아 구 회장의 마지막 곁을 지켰다.

이날 발인제부터 장의차가 장례식장을 떠나기까지 걸린 시간은 약 30분이었고, 이 중 취재진에 공개된 부분은 3분 남짓 진행된 운구 과정이었다.

이후는 가족들만 장지로 이동해 나머지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고인의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장례는 화장한 뒤 그 유해를 경기도 광주 곤지암 화담숲 인근 지역의 나무뿌리 옆에 묻는 '수목장' 형태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화담숲은 생전에 숲과 새를 좋아했던 구 회장이 직접 조성한 생태수목원이자 그룹 경영 구상 차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 즐겨 찾던 곳이다. 숲 이름에 쓰인 '화담(和談)'은 구 회장의 아호로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다'라는 뜻이다.

한편 상주인 구 상무는 부친상을 치른 뒤 현직인 LG전자 B2B사업본부 ID사업부로 복귀할 예정이다. 그는 다음달 29일 열릴 ㈜LG의 임시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로 선임되는 것을 계기로 경영 전면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8/05/22/0325000000AKR20180522026451003.HTML


Extra Form

  1. '마지막까지 조용히'…故구본무 회장, 차분한 분위기 속 발인

    고 구본무 회장 운구 행렬(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사위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후계자' 구광모 상무, 시종...
    Read More
  2. 정부 "기자단 방북무산 유감…합의이행이 판문점선언 취지"

    북한 향하는 외신기자들(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CNN 윌 리플리를 비롯한 풍계리 취재단이 베이징공항에서 북한 원산행 고려항공 탑승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핵실험장 폐기 예정대로 진행에 주목…북미정상회담 ...
    Read More
  3. 나경원 비서 폭언 논란…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올라

    나경원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불찰" 사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모 씨가 한 중학생과의 전화통화에서 막말과 폭언을 한 사실이 녹취록과 함께 온라인상에 알려져 22일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서울의 소리' 계정...
    Read More
  4. 땅콩회항에 '뒷북 징계' 빈축…국토부 18일 징계위 열어

    대한항공 전 박창진 사무장(왼쪽)과 조현아 전 부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3년여 미뤄 오다 조현민 갑질 사건 터지자 뒤늦게 징계 나서 국토부 "오래 걸린 것은 법원 판결 결과를 봐야 한다는 자문 때문"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가 '땅콩회...
    Read More
  5. 대한항공 직원들, 18일 '3차 촛불집회'…1천명 안팎 모일 듯

    '갑질 근절 캠페인'도 진행…"상징물 제작해 배포"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 촉구(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대한항공[003490] 직원과 시민들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양호 일가 퇴진과 갑질 근절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
    Read More
  6. 남북 내일 판문점서 고위급회담…南국토차관·北철도부상 포함

    왼쪽은 김윤혁 북한 철도성 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른쪽은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남북 정상 '판문점 선언' 후 첫 고위급회담…이행방안 전반 협의 철도연결 등 경협논의 비중 관심…수석대표로 南조명균-北리선권 ...
    Read More
  7. 길게는 99일까지도 걸린 추경 심사…역대 기록들은

    지난해 문재인 정부 첫 추경안은 18일 소요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여야 합의로 국회가 정상화되면서 한 달 넘게 잠들어있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국회는 상임위원회별 심...
    Read More
  8. 서울서 내 집 장만, 한 푼도 안 쓰고 9년 모아야

    서초구 연소득 대비 집값 가장 높아…20.8년 모아야 내집 장만 서울 아파트 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9년 가까이 돈을 모아야 서울에서 내 집 장만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국토교통부와 서...
    Read More
  9. 광주 집단폭행 피해자 "살려달라 했지만 '죽어야 한다'며 폭행"

    피해자 변호인 8일 경찰서 앞 기자회견…살인미수 적용·엄벌 촉구 광주 집단폭행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집단폭행 사건 피해자가 입을 열었다. 피해자 A(31)씨 측에 따르면 A씨는 7일 입원 중인 광주 모 병원에서...
    Read More
  10. 여야 '드루킹 특검' 처리 시기·명칭·추천방식 대립

    민주 "24일 처리, 여당 거부권", 한국·바른미래 "先특검, 거부권 안돼" 추경·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 등도 갈등 여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슬기 기자 = 여야 원내대표들이 7일 국회 정상화 협의에 나섰지만 타협에 실패했다. 드루킹 사건 특검법안과 추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