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5.22 09:33

'마지막까지 조용히'…故구본무 회장, 차분한 분위기 속 발인

고 구본무 회장 운구 행렬
고 구본무 회장 운구 행렬(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사위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후계자' 구광모 상무, 시종 담담한 모습…유해는 곤지암 인근에 수목장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이 22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최근 병세가 악화하자 가족에게 '조용한 장례'를 주문했던 구 회장의 유지는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까지 지켜졌다.

이날 구 회장의 유족과 친지는 오전 8시께부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발인제를 진행한 뒤, 운구를 위해 장례식장 지하 1층으로 내려갔다.

이후 8시 30분께 유족들이 지하 1층에서 지상으로 운구하는 과정이 공개됐다.

구 회장이 환하게 웃고 있는 영정사진이 보이기 시작하자, 지상에서 기다리고 있던 유족 일부가 "너무 아까워… 어떡하면 좋아…"라며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날 구 회장의 영정사진을 품에 안은 건 맏사위 윤관 블루벤처스 대표였다.

윤 대표를 필두로 6명의 직원이 구 회장의 관을 들고 리무진 장의차로 향했다. 이들은 과거 구 회장을 모시던 비서를 비롯한 ㈜LG 소속 직원들이었다.

운구차량 바라보는 구광모 LG전자 상무
운구차량 바라보는 구광모 LG전자 상무(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운구차량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그 바로 뒤를 구 회장의 외아들이자 후계자인 구광모 LG그룹 상무가 따라갔고, 유족과 허창수 GS그룹 회장·구자열 LS그룹 회장 등 범LG가(家) 친지들 100여명이 그 뒤를 따랐다.

구 상무는 부친의 관이 장의차에 실리는 과정을 담담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이윽고 관이 장의차에 실린 뒤 뒷문이 완전히 닫히자 구 상무를 비롯한 유족들이 목례로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유족들의 맨 앞줄에는 구 회장의 동생들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이 서 있었다.

이후 구 상무와 사위 윤 대표가 장의차에 탑승하자 구 회장의 관을 실은 장의차가 느린 속도로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이를 바라보던 구본능 회장이 눈물을 글썽였고 일부 유족들이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발인식이 끝났다.

발인식에는 LG(하현회)·LG전자(조성진)·LG유플러스(권영수)·LG화학(박진수)·LG디스플레이(한상범)·LG생활건강(차석용) 등 그룹 계열사 부회장단도 참석했다.

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이웅렬 코오롱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의 모습도 보였다.

고 구본무 회장 배웅하는 가족들
고 구본무 회장 배웅하는 가족들(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유가족이 발인식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특히 구 회장과 1945년생 동갑내기이자 연세대 동문으로서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박 회장은 지난 20일 빈소가 차려진 날부터 이날 발인까지 사흘 내내 장례식장을 찾아 구 회장의 마지막 곁을 지켰다.

이날 발인제부터 장의차가 장례식장을 떠나기까지 걸린 시간은 약 30분이었고, 이 중 취재진에 공개된 부분은 3분 남짓 진행된 운구 과정이었다.

이후는 가족들만 장지로 이동해 나머지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고인의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장례는 화장한 뒤 그 유해를 경기도 광주 곤지암 화담숲 인근 지역의 나무뿌리 옆에 묻는 '수목장' 형태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화담숲은 생전에 숲과 새를 좋아했던 구 회장이 직접 조성한 생태수목원이자 그룹 경영 구상 차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 즐겨 찾던 곳이다. 숲 이름에 쓰인 '화담(和談)'은 구 회장의 아호로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다'라는 뜻이다.

한편 상주인 구 상무는 부친상을 치른 뒤 현직인 LG전자 B2B사업본부 ID사업부로 복귀할 예정이다. 그는 다음달 29일 열릴 ㈜LG의 임시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로 선임되는 것을 계기로 경영 전면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8/05/22/0325000000AKR20180522026451003.HTML


Extra Form

  1.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20.14%…4년 전보다 8.65%p↑

    사전투표자 864만명…작년 대선 사전투표율보다 낮아전남 31.73% '최고', 대구 16.43% '최저'국회의원 재보선 21.07%…전남 영암·무안·신안 32.29%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최종 20%를 돌파하며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Read More
  2. 이명희 구속영장 기각…"합의로 증거인멸 시도했다 볼 수 없어"

    법원 "다툼 여지·증거인멸 염려 소명 부족·도망 염려도 없어" '한진 갑질' 고개 숙인 이명희(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4...
    Read More
  3. '갑의 추락' 한진 세모녀 줄소환…경찰, 이명희 구속영장 검토

    이주민 서울청장, 혐의·피해자 수 공개…"조사 결과 따라 신병 처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10명이 넘는 '을(乙)' 신분의 관계자에게 폭언·폭행 등 '갑질'을 한 혐의로...
    Read More
  4. 문대통령 "앞으로도 번잡한 형식 뺀 남북정상회담 있을 수 있어"

    수석ㆍ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scoop@yna.co.kr 수보회의서 언급…"긴급시 수시 회담은 남북관계 빠른 발전 촉진" "유사시 군통수권...
    Read More
  5. 北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카운트다운…24일 폭파행사 가능성

    5개국 취재진 오늘 오후 7시 전용 열차 타고 풍계리로 향해 핵실험 가능 3·4번 갱도 폐쇄 주목…다이너마이트 이용 폭파할듯 北핵실험장 취재 외신기자단(원산<북한> AP=연합뉴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참관하기 위해 22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베...
    Read More
  6. 새 국군병사적금 7월 출시…"사실상 연 7%대 효과"

    재정으로 1%p 금리 추가…이자소득 비과세 추진 월 적립한도 20→40만원…통합 공시시스템 구축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국군병사 적금상품을 업그레이드한 병사 목돈마련 신규 적금상품이 7월에 출시된다. 재정·세제 인센티브를 추가한 이 상품은 사실상 ...
    Read More
  7. '마지막까지 조용히'…故구본무 회장, 차분한 분위기 속 발인

    고 구본무 회장 운구 행렬(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에서 사위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영정을 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후계자' 구광모 상무, 시종...
    Read More
  8. 정부 "기자단 방북무산 유감…합의이행이 판문점선언 취지"

    북한 향하는 외신기자들(서울=연합뉴스) 22일 오전 CNN 윌 리플리를 비롯한 풍계리 취재단이 베이징공항에서 북한 원산행 고려항공 탑승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핵실험장 폐기 예정대로 진행에 주목…북미정상회담 ...
    Read More
  9. 나경원 비서 폭언 논란…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올라

    나경원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불찰" 사과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모 씨가 한 중학생과의 전화통화에서 막말과 폭언을 한 사실이 녹취록과 함께 온라인상에 알려져 22일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서울의 소리' 계정...
    Read More
  10. 땅콩회항에 '뒷북 징계' 빈축…국토부 18일 징계위 열어

    대한항공 전 박창진 사무장(왼쪽)과 조현아 전 부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3년여 미뤄 오다 조현민 갑질 사건 터지자 뒤늦게 징계 나서 국토부 "오래 걸린 것은 법원 판결 결과를 봐야 한다는 자문 때문"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가 '땅콩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