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등록 : 2018.04.12 15:12

'땅콩회항' 이어 '물벼락'…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칼호텔네트워크 제공=연합뉴스], [조현민 전무의 페이스북 캡처]

 

논란 커지자 조 전무 SNS에 "경솔한 행동에 고개숙여 사과"
대한항공[003490] "언성 높였지만, 물컵은 얼굴 아닌 바닥에 던져"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이 담긴 컵을 바닥에 던진 것으로 드러나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파문이 확산하자 조 전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

 

2014년 '땅콩 회항' 사건으로 갑질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조 전무까지 비슷한 일로 구설에 오르면서 대한항공과 한진그룹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2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조 전무는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와 광고 관련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조 전무는 A 업체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는 B 씨가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와 관련한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이 같은 행동을 하고 B 씨를 회의실에서 쫓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업계에서는 이후 A 업체 대표가 대한항공에 사과했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달 2일 A 업체의 회사 익명 앱(App) 블라인드에 이런 사실을 적은 글이 올라왔지만, 바로 삭제됐다는 후문이다.

 

조 전무는 다음날인 3일 당시 회의에 참석한 B 씨 등 A 업체 직원들에게 사과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문자에는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 광고를 잘 만들고 싶은 욕심에 냉정심을 잃었다. 많이 후회했다. 죄송하다. 내일이라도 찾아가 직접 사과하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썼다.

 

A 업체는 이 사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다. A 업체 관계자는 "당시 광고 회의가 있었고 조 전무가 참석한 것은 확인되지만, 해당 팀에 문의해도 구체적으로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B 팀장은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을 삼가하고 외부 접촉은 피하면서 현재 정상적으로 업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일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점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중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직원 얼굴을 향해 뿌렸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광고대행사 사장이 사과 전화를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A 업체 관계자는 "얼굴 쪽으로 물을 뿌린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회의실에서 쫓겨났다는 것도 회의가 끝나 직원들 모두 회의실 밖으로 나온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조 전무가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게 아니라고 강조하는 것을 놓고 만일에 있을지 모르는 형사처벌을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과거 판례를 보면 물만 튀게 해도 폭행죄가 성립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2015년 9월16일 서울중앙지법은 대기발령 중인 직원이 사무실에 앉아있는 것에 화가나 욕설을 하며 책상에 있던 머그컵을 쳐 커피를 직원 얼굴과 옷에 튀게 한 혐의로 기소된 C(40)씨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당시 법원은 "C씨가 자신의 행동으로 커피가 튈 것을 예상할 수 있었던 상황으로 보고 유죄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 전무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해선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자세를 낮췄다.

 

2014년 12월에는 조현아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이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다가 승무원의 땅콩 제공 서비스를 문제 삼아 이륙 준비 중이던 여객기를 램프 리턴(탑승게이트로 되돌리는 일)하도록 지시하고 사무장을 강제로 내리게 해 물의를 빚었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8/04/12/0302000000AKR20180412120153003.HTML


Extra Form

  1. 민주 "한국GM 파국 안돼"…앵글 "밤새워서라도 협상"

    악수하는 홍영표 위원장과 배리 앵글 제너럴모터스 해외사업부문 사장(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한국GM대책특위 위원장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배리 앵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
    Read More
  2. '땅콩회항' 이어 '물벼락'…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칼호텔네트워크 제공=연합뉴스], [조현민 전무의 페이스북 캡처] 논란 커지자 조 전무 SNS에 "경솔한 행동에 고개숙여 사과" 대한항공[003490] "언성 높였지만, 물컵은 얼굴 아닌 바닥에 던져"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
    Read More
  3. "개가 핥았잖아요"…주민 허벅지 문 개 주인의 황당 변명

    선명한 이빨 자국에도 발뺌…법원 벌금형 선고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과거 사람을 물었던 개를 또다시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주민을 다치게 한 개의 주인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개 주인은 "개가 핥았을 뿐 문 사실이 없다"고 항변했으나 법원...
    Read More
  4. 박근혜 18개 혐의 중 15개는 다른 재판서 유죄…중형 전망

    공범 최순실, 1심서 朴과 겹치는 11개 혐의 유죄…징역 20년 선고 블랙리스트·靑문건 유출도 공모 인정…CJ 이미경 압박은 조원동 결과로 가늠 1심 선고 앞둔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Read More
  5. '12년째 2만달러 늪' 韓, 31번째로 1인당 소득 3만달러 넘을 듯(종합

    1인당 GNI 3만달러 눈앞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20-20클럽' 3만 달러까지 평균 10년…한국은 2년 길어 소득 주도 성장(PG)[제작 이태호, 최자윤, 조혜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한국이 전 세계에서 31번째로...
    Read More
  6. 안희정 영장 기각…"증거인멸·도망 염려 있다고 보기 어려워"

    검찰, 두 번째 폭로자 고소 내용은 수사 중…영장 재청구 검토할 듯 '묵묵부답' 안희정, 고개 숙이고 구치소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성폭력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8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
    Read More
  7. [미중 무역전쟁] 중국 나름 '믿는구석'은 단단해진 내수

    GDP내 수출 10년간 35→19%…미국농업 중국의존도↑ WSJ "관세폭탄에도 경제성장률 감소 0.1%에 그칠 것"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데는 나름대로 근거가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Read More
  8. '진심외교' 이어가는 문 대통령…베트남 국민 '마음얻기' 행보

    문 대통령, '베트남 교민들과 반갑게'(하노이=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베트남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침식사를 하기 위해 24일 베트남 전통 3대 쌀국수집 중의 하나인 포10리쿠옥쓰 식당을 찾아 마주친 현지 교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
    Read More
  9. 하루 한번 먹는 남성 피임약 개발 눈앞…'DMAU' 효과 확인

    미 워싱턴 의대, 남성용 경구피임약 후보물질 실험 결과 "정자 생산에 필요한 호르몬 억제…약간의 체중 증가외에 부작용 없어"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하루에 한 번 복용하도록 설계된 남성용 경구피임약의 후보물질의 효과가 확인됐다. 남성 8...
    Read More
  10. 안희정, 두번째 검찰 출석…"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안희정(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9일 오전 검찰조사를 위해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한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XE Login